· 편집 : 2020.9.27 일 11:37
울진게시판
 "北의 씨앗 공작"
 작성자 : 순도 90%      2019-08-22 09:29:23   조회: 226   
 첨부 : 씨앗공작.jpg (52462 Byte) 

[만물상]

 

콤프로마트(kompromat)란 러시아 말이 있다.

몰카나 도청 장치 등을 이용해 유명 인사들의 약점을 잡은 뒤 협박하는 공작을 뜻한다.

소련 시절 크렘린 궁에서 가까운 한 호텔은 벨보이·요리사·청소부까지 죄다 KGB를 위해 일했다고 한다.

이런 데서 부적절한 언행을 했다가 어쩔 수 없이 소련 간첩 노릇을 하게 된 외국 정치인·기업인이 한둘이 아니다.

트럼프 대통령도 2013년 모스크바 호텔에서 여성들과 낯뜨거운 짓을 하다가 몰카에 찍혔다는 소문으로 지난 대선 때 곤욕을 치렀다.

 

▶대만 법무부는 2009년 중국을 방문하려는 관료들에게 '미인계' 경고령을 내렸다.

당시 중국·대만 해빙 분위기를 타고 중국으로 몰려간 대만 공무원 가운데 술과 여자에 빠져 기밀을 흘리거나 간첩으로 포섭되는 경우가 속출했기 때문이다.

대만 국회의원 보좌관은 중국 현지처를 폭로하겠다는 협박에 총통부 도면 등을 중국 측에 넘겼다가 체포되기도 했다.

 

▶이런 공작은 북한이 중·러 뺨친다.

영국 텔레그래프는 2014년 엘리트 탈북민을 인용해 "북이 '씨앗 품기 작전(seed-bearing program)'을 쓴다"고 했다.

방북한 외국 인사들에게 매력적인 여성을 통역이나 안내 요원으로 붙여 동침하게 하고는 몇 달 뒤 "당신 아이를 가졌다"고 통보한다는 것이다.

술을 진탕 먹여 말실수 등을 유도하는 수법도 동원된다.

한번 걸려들면 꼼짝없이 친북(親北) 인사가 된다고 한다.

북이 무슨 짓을 해도 손뼉을 치고, 경협이나 대북 지원을 추진하도록 내몰리게 된다.

 

▶북 공작에 모든 사람이 당하는 것은 아니다.

한 종교인은 숙소에 여성이 들어오자 그 사진을 찍고는 '북 당국이 보내서 왔다'는 진술을 몰래 녹음한 뒤 북측에 항의했다고 한다.

북이 건네는 술을 마시고 곧바로 화장실에서 토해내는 방법으로 정신을 유지했다는 사람도 있다.

전직 정보 당국자는 "방북 인사들에게 반드시 여자·술·말을 조심하라는 주의를 준다"고 했다.

 

▶그제 북이 2000년 남북 정상회담 주역인 박지 원 의원을 향해 "덜 돼먹은 추물" "노죽(노골적 아부) 부리던 연극쟁이"라며 막말을 퍼부었다.

"배은망덕"이라고도 했다.

최근 북 미사일 도발을 비판했던 박 의원은 인신 모독을 당하고도 "그럴 수도 있으려니 하고 웃어넘긴다"고 했다.

노련한 그가 북의 '콤프로마트'에 걸려들진 않았을 것이다.

앞으로도 북 도발을 웃어넘기지 말고 바른말을 해주기를 기대한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9/08/20/2019082003315.html

조선일보 안용현 논설위원

입력 2019.08.21 03:16

2019-08-22 09:29:23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3) 쪽집게 2019-08-23 14:18:25
1번 댓글 꼭두각시들님!
군더더기없이 콕집어서 글을 올리셨는데
고개가 끄덕여지고 감동입니다.
정신차립시다.
2) 공작의 기술 2019-08-22 20:57:53
씨앗공작에 걸려들어 하룻밤의 축제로
정말 이북에 아이를 가진 자는 그들의 하수인이 될 수 밖에 없지만,
임신을 하지 않은 데도
마찬가지로 당한다고 한다.
가짜 아이 사진을 보내 당신의 아이라고 하여
시키는 대로 말하고 행동하도록 한다.
설령 나중에 거짓말을 알게 된다하더라도
이미 때는 늦다.
꼼작없이 종북 역활을 계속해야 한다.
왜냐하면
그동안의 종북행적을 까발린다고 협박당하기 때문에
감히 반기를 들지 못한다고.
1) 꼭두각시들 2019-08-22 09:54:53
"한번 걸려들면 꼼짝없이 친북(親北) 인사가 된다고 한다.

북이 무슨 짓을 해도 손뼉을 치고,

경협이나 대북 지원을 추진하도록 내몰리게 된

다"

....................................................................


우리나라에서 이북을 방문했던 유명 정치인들,

예술가,

특히 유명 소설가 등 사회적 거물급 인사가 종북 또는 친북적인 언행을 하

는 사람들

90%가 씨앗작전의 희생물이다.



그들도 바보가 아니라면,

남과 북의 다른 점이 무엇인지를 안다.

어느 체제가 더 나은 가를 안다.

그러나 그들의 마수에 한 번 걸려들면,

꼼작없이 친북 또는 종북인사가 될 수 밖에는 없다.

박지원 9단은 과연 온전할텐가!



여기서 우리 한 번 돌아보자!

미인을 한 번 취한 댓가로

그들의 하수인이 되는 것은 이해할 수 있는 애처로운 측면이 있지만,

남이 하니 덩달아 불나비 춤을 추는 꼭두각시들

가소롭기도 하고

애처롭기도 하다.



세상천지를 모르고. . .

그렇게 해야 남이 알아주니까?

그렇게 해야 유식한 것 같으니까?

그렇게 해야 자신의 자존감을 확인할 수 있으니까?

아헤야, 정신차리자!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필독]게시판 이용자들께 드리는 당부 말씀 (14)   관리자   -   2009-10-29   306829
19046
  시장안 차4대이상 손해배상 (6)   손해배상   -   2020-06-28   999
19045
  울진 시장에 축산업 협동조합에 대한건의   맘마미아   -   2020-06-27   711
19044
  물고기 죽어요 (3)   운동주민   -   2020-06-27   902
19043
  군의회는 답변부탁 합니다 (6)   사회시민 소리   -   2020-06-27   1051
19042
  울진군의료원 '인터넷 신문 보도' 관련 (5)   울진군의료원   -   2020-06-26   986
19041
  울진 논공단지 입구 회전교차로 설치해주세요 (6)   운행자   -   2020-06-26   472
19040
  ● 2020년 생활에 도움되는 유용한 사이트 모음 ● ●   추천링크   -   2020-06-26   187
19039
  울진 축협 공사방해자들. (8)   월변   -   2020-06-26   1017
19038
  공무원스럽다? (6)   울진군민   -   2020-06-25   1464
19037
  울진군 실세들의 횡포철저히 조사해주십시요 (13)   군민   -   2020-06-25   1869
19036
  고향소식 (1)   출향인 바다   -   2020-06-24   825
19035
  대구 `경북인이여 깨어나라! (7)   매일신문의 첫 칼럼   -   2020-06-24   737
19034
    관리자가 이상해 (2)   진실고백   -   2020-06-26   271
19033
    도쿄신문에서도... (1)   연합뉴스   -   2020-06-25   297
19032
  이상한 울진군의회 감사   시민   -   2020-06-24   1012
19031
  요즘 캐이블카에 대해 말들이많은데 (1)   허허실실   -   2020-06-23   1017
19030
  울진군 교통과에 건의합니다. 아무 의미없는 온양 울진시내버스 앞 신호등 (11)   운전자   -   2020-06-21   1247
19029
  주말 관광객들이 넘쳐나는데 쓰레기는 어쩐대 (3)   등대   -   2020-06-21   844
19028
  시내에서 과속, 넘 위험하다. (1)   제발 안전운전   -   2020-06-21   625
19027
  울진군청에 전문가가 있어야한다? (9)   군민   -   2020-06-20   1396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관내 여성장애인 성폭행사건 발생
문상객 등 40여명 격리 및 검사 들어가
코로나19 확진자 울진군내 동선 및 동향
울진장례 참가 중학생 2명 확진!
울진 비상! 초비상!
장례식장 접촉자 14명 2주간 단독 격리
코로나 19 확진자 관련 사진보기
시흥 확진자 동해시 1명에도 전파
경북도 코로나 신규 확진자 동선 및 상태
73명 검사, 55명 음성 판정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창간일자 : 1991년 4월 8일 |운영위원장 : 박경조 | 발행·편집인 및 주필 : 전병식 | 등록번호 : 경북 010013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전병식
서울지사장 : 임명룡(☎ 010-6230-1976) | 부산지사장 : 안정권(☎ 010-5488-2686) | 대구지사장 : 전종각(☎ 010-7287-7910) | 연간구독료 : 30,000원
계좌번호 농협(주식회사 울진신문사) 317-0002-7924-91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3길 17 | 전화 : 054-783-8600 | 팩스 : 054-783-8601
Copyright 2005 (주)울진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webmaster@ulji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