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20.2.20 목 11:18
울진게시판
 재판받던 담당판사를 고소한 피고인
 작성자 : 경북투데이      2019-11-14 06:11:05   조회: 1283   

[경북투데이 = 손광명 기자 ] == 지난 11월 5일 재판중인 피고인이 담당판사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와 개인정보보호법위반으로 고소하는 사건이 영덕지원에서 일어났다.

양 판사를 고소한 이는 민주저널 발행인 임원식 씨인데, 사건의 발단은 임광원 전 울진군수 재판 위증 보도에 반발한 당시 김창수 서기관으로부터 명예훼손협의로 고소당한 사건이 영덕검찰에서 임씨를 200만원으로 약식기소 하자` 이에 불복해 정식재판(2019 고정16) 을 청구하면서 시작되었다.

임씨는 특별변호인을 선임을 목적으로 양판사에게 국선변호사 선임을 취소해 달라고 했지만 양 판사는 임씨의 신청을 받아 드리지 않은 채 자신이 결정한 국선변호사에게 수사 기록을 받아 가도록 함에 따라 피고인 임씨를 비 롯 다수의 개인정보가 고스란히 외부에 노출되었다고 했다.

형사 “소송법에는 판사가 국선변호인 선임을 한정하고 피고인에게 강제 할수 없다고, 규정 하고 있음에도 피고인의 의사와 무관하게 판사가 변호인 선임을 강제한 것은 헌법에 보장된 피고인의 보호받을 정당한 권리를 침해했기 때문에 위법 행위라고 주장했다.    

이사건 임씨의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 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 (사건 : 2019. 고정16) 명예훼손혐의로 기소된 재판은 임씨의 즉시 항고에 의하여 재판이 중단 되는가` “하면, 양 판사에 대해서는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와 개인 정보보호법위반으로, 재판부 전원에 대해서는 개인정보보호법 위반으로 고소장을 제출했다.

 

 

# 울진 임원식 조선시대 이계심 인가 !

18세기 조선 정조 시절 3족을 멸할 ‘군포의 난’을 일으킨 이계심이란 농민이 있었다. 그는 지명수배 되었다가 황해도 곡산 부사인 다산 정약용에게 자수를 했다. 정약용은 이계심에 대해 상세히 조사했고 그를 무죄방면하며 “관이 부패한 것은 민이 제 몸만 위하고 관에게 항의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계심과 같은 사람은 관이 천금을 주고 사야 할 사람이다.” (官所以不明者 民工於謨身 不以 犯官也 如汝者 官當以千金買之也)라고 했다.

 

오늘의 울진이 다른 시군보다 부정이 많고 부패한 원인은 울진군민이 관의 부정과 부패함을 보고도 제 몸의 안위만을 생각하고 관의 부정과 부패를 따지지 않았기 때문일 것이다.

 

그러나 울진에도 이계심과 같은 사건이 진행되고 있다.

임씨는 죄 없는 일반인은 판사를 두려워 할 필요가 없는데도, 대다수의 사람은 판사를 두려워하고, 법을 위반한 판사를 고소함은 당연한 일인데도 그간 울진에서는 누구도 엄두를 내지 못했던 현실이며 임 씨가 양백성 판사를 고소함으로 이제 울진에도 판사가 국민을 두려워하고 법관이 법을 지켜야 하는 시작이 될 것이 라고 밝혔다.

 

영덕법원 관할에서 판사를 고소한 사건은 처음있는 일로서 향후재판이 지역사회 초미의 관심사항으로 대두 될 것으로 보인다.

 

2019-11-14 06:11:05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1) 민초 2019-11-14 07:20:39
개란으로 바위치기 싸움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필독]게시판 이용자들께 드리는 당부 말씀 (11)   관리자   -   2009-10-29   301158
18717
  죄송합니다... 관리자 (2)   사법NGO원린수   -   2020-01-09   1004
18716
  2020년 대검 고발 1호,2호 검사,군수 등 33명 반부패수사부배당 직접조사 (4)   대검 반부패수사부   -   2020-01-08   899
18715
  알림 공지란에 올려 주세요... 관리자   까페하비비   -   2020-01-08   152
18714
  보궐선거 (1)   백일홍   -   2020-01-08   1116
18713
  울진토착비리 척결위해 대검 시위 (11)   적폐청산   -   2020-01-06   1373
18712
  윤석열 총장! -울진군민 명령이다- (11)   사법NGO 원린수     2020-01-04   1405
18711
  울진군 의료원에 갑상선 진료가능 한가요? (2)   소비자   -   2020-01-04   531
18710
  울진진의료원신경과도없는종합병원인가 어디창피해서울진의료원있다고말을못할지경이다 (7)   울진군민   -   2020-01-03   793
18709
  원린수 사법연구소장 2020년 대검 제1호 울진군 토착비리협의자들 뒤봐준 검사. 경찰 고발장 접수 (11)   긴급 속보     2020-01-02   1059
18708
    울진군수,검사,군의원 등 33명고발 대검1,2호 (1)   사법정의   -   2020-01-04   522
18707
  국회의원선거~~후보자~~ (1)   울진   -   2019-12-31   1476
18706
  해변의 돌 가져가지마세요 (1)   바닷길   -   2019-12-31   1134
18705
  국선 전략 - 전략 공천과 무소속 출마? (2)   진정성   -   2019-12-30   1269
18704
    낙동강오리알 (1)   선거꾼의 눈   -   2019-12-31   610
18703
  영덕군수, 영덕 삼사해상공원내 대형 리조트 유치 성공 (8)   울진군민   -   2019-12-29   1340
18702
  같이먹자 실세들아 (3)   공정   -   2019-12-28   1385
18701
  지역 문화재의 세심한 관리가 필요합니다.   지역민   -   2019-12-28   500
18700
  동지 팥죽 (2)   돌이   -   2019-12-22   1393
18699
  쓰레기방치 (2)   관광객   -   2019-12-20   1287
18698
  신불산의 할매당공원, 왕돌초의 해상공원 설립계획 (4)   원린수     2019-12-19   1309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긴급뉴스 1) 코로나 울진 전파 됐다?
(긴급뉴스 2) 울진에 확진자 1명 발생?
(긴급뉴스 3) 31번 환자와는 시간대가 달랐다
하정미씨 부구중 총동문회장 취임
사람보다 ‘환경’ 이 우선이냐?
이태용 재경 진경회 회장 신년사
문종선 재포 울진군민회장 신년사
“올해는 100년 대계의 주춧돌을 마련할 것”
황윤석 군의원선거 예비후보 등록
(긴급뉴스 4) 울진 확진자 1명 발생설 신빙성 없어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창간일자 : 1991년 4월 8일 |운영위원장 : 박경조 | 발행·편집인 및 주필 : 전병식 | 등록번호 : 경북 010013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전병식
서울지사장 : 임명룡(☎ 010-6230-1976) | 부산지사장 : 안정권(☎ 010-5488-2686) | 대구지사장 : 전종각(☎ 010-7287-7910) | 연간구독료 : 30,000원
계좌번호 농협(주식회사 울진신문사) 317-0002-7924-91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3길 17 | 전화 : 054-783-8600 | 팩스 : 054-783-8601
Copyright 2005 (주)울진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webmaster@ulji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