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20.2.20 목 17:46
울진게시판
 울진군수,검사,군의원 등 33명고발 대검1,2호
 작성자 : 사법정의      2020-01-04 02:34:17   조회: 523   

[속보] 2020 대검 제1호2호 고발대상은 검사와 경찰

- 울진군 토착비리 봐주기수사 의혹 -
- 원린수 사법연구소 소장 직접증거 확보 -

【경북투데이보도국】== 2020년 첫해 군수. 검사등 33명에 대한 제 1호 2호 고발장이  대검찰청에 접수 되었다. 울진군 토착비리세력들의 "뒤, 봐준 의혹이 있다는 울진, 영덕 사법기관소속 경찰과 검사를 비롯 '전, 현직 울진군수 와 관계 공무원 등 대검에서 직접 수사하라는 취지의 내용이 담겨 있다.

 

 이번 연휴 동안 쉬지도 않고 고발장을 작성한 원린수 사법연구소 소장은 금일 새벽 대검 정문에서 업무가 시작됨과 동시에  "전, 울진군수와 김경완 검사에 대한 고발장은 1호로 신연삼 검사와 "현, 군수 등 공무원이 연류된 고발장은 2호 로 접수 시켰다.

지역 수사기관이 연류 된 사건이니 대검에서 직접 수사해야 한다며, 접수와 동시에 윤석렬 총장 면담도 신청했다. 지난 수십 동안 수사를 해야 할 사회 악질범죄 대상은 방조하거나 묵인되고, 생활형 범죄자들에게는 도리어 먼지 털이 형 가혹한 수사가 이루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선거 때마다 돈 뿌려 당선 되었다는 소문이 난무하고, 직장 없이 백수로 살면서도 수십억원의 자산을 증식하고, 민원 봐 준다는 핑계로 이권개입하고 회사 임금을 부당 수급 갈취해온 토호세력들이 난무하고 있지만 방조하거나 솜방망이 처벌이 고작이라는 것이다.

 

 

불공정한 수사는 공익 고발자` 들을 도리어 전과자로 만들었고 비위 집단세력에 의하여 고발자로 매도당하게 했다. 원린수 소장과 같은 대한민국 진정한 애국자들이 도리어 전과자로 전락하는 시대는 여기서 끝나야만 나라가 바로 선다고 했다.

 

2020-01-04 02:34:17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1) 군민 2020-01-17 09:27:25
전에도 사회 정의를 외치며 울진군 비리를 파헤쳐 고발하겠다고 난리치던 자가 결국 마지막에는 자신의 이권만 챙겨 도주해 버려 군민들을 허탈하게 하였던 경우가 있었는데 이번만큼은 아니길 바랍니다.

울진에 토착비리 근절되어야 마땅합니다. 특히 건설업자들에 대한 불신과 의혹이 많은 만큼 은밀한 거래가 있는지 수사가 필요해 보입니다.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필독]게시판 이용자들께 드리는 당부 말씀 (11)   관리자   -   2009-10-29   301161
18756
  비슷한가? (2)   사시미     2020-02-15   706
18755
  궁금이 (4)   군민   -   2020-02-14   990
18754
  모집`알림란을 이용해 주세요... 관리자   여산   -   2020-02-11   221
18753
  화장을 어떻게 하길레   ㅎㅎ     2020-02-10   1508
18752
  36번국도 주변에 국립산양센터건립을 (2)   산양   -   2020-02-10   768
18751
  삼척서 신종코로나 의심환자 발생..삼척의료원 응급실 잠정폐쇄 (1)   봐이렇소   -   2020-02-07   1075
18750
  각종 행사 취소 해라 (6)   코로나   -   2020-02-05   1495
18749
  선거구 - 영주, 울진, 영양, 봉화 (7)   강석호의원은 어디로?     2020-02-03   2234
18748
    강석호의원 황교안 면전에서 (3)   살신성인     2020-02-06   981
18747
  울진의 한계 (33)   진성당원   -   2020-02-02   2885
18746
    https://youtu.be/6MnKZMAxPv0   조족지혈   -   2020-02-02   559
18745
  사람 많이 모이는 행사 자체가 필요함 (2)   울진군민   -   2020-02-01   937
18744
  게시글 18742님의 답변입니다. (1)   울진군보건소   -   2020-02-01   774
18743
    감사합니다   친절울진   -   2020-02-01   397
18742
  우한폐렴 의심자 울진에 있다던대 사실인가여? (1)   우한폐렴   -   2020-02-01   838
18741
  무소속 군수가 왜, 야댱에 입당하는거요? (2)   지역발전   -   2020-02-01   1225
18740
  기침할 때 (2)   신종 바이러스   -   2020-01-31   577
18739
  도로가 꽁꽁얼어서 온동네 사고나는데 군은 뭐하나? (3)   블랙아이스   -   2020-01-31   1016
18738
  지역기자 (2)   독자   -   2020-01-30   1023
18737
  더불어민주당 총선후보 출마의 변 (13)   강진철   -   2020-01-23   2175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긴급뉴스 1) 코로나 울진 전파 됐다?
(긴급뉴스 2) 울진에 확진자 1명 발생?
(긴급뉴스 3) 31번 환자와는 시간대가 달랐다
하정미씨 부구중 총동문회장 취임
사람보다 ‘환경’ 이 우선이냐?
이태용 재경 진경회 회장 신년사
(긴급뉴스 4) 울진 확진자 1명 발생설 신빙성 없어
문종선 재포 울진군민회장 신년사
“올해는 100년 대계의 주춧돌을 마련할 것”
“의심 증상시 격리 및 방역 실시”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창간일자 : 1991년 4월 8일 |운영위원장 : 박경조 | 발행·편집인 및 주필 : 전병식 | 등록번호 : 경북 010013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전병식
서울지사장 : 임명룡(☎ 010-6230-1976) | 부산지사장 : 안정권(☎ 010-5488-2686) | 대구지사장 : 전종각(☎ 010-7287-7910) | 연간구독료 : 30,000원
계좌번호 농협(주식회사 울진신문사) 317-0002-7924-91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3길 17 | 전화 : 054-783-8600 | 팩스 : 054-783-8601
Copyright 2005 (주)울진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webmaster@ulji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