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20.8.13 목 12:00
울진게시판
  [사설1] 간첩도 '민주투사'라니 한국은 어디로 가나
 작성자 : 조선일보독자      2005-08-01 13:00:00   조회: 1867   
이 사설은 조선일보 http://www.chosun.com 에 있는 것임.


[사설1] 간첩도 '민주투사'라니 한국은 어디로 가나


입력 : 2004.07.02 17:58 40'

대통령 소속 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가 남파간첩과 빨치산 출신의 비전향장기수 3명이 가혹한 고문을 받으면서도 전향을 거부하다 사망한 것을 ‘민주화 운동’으로 인정했다. 이 위원회는 이들의 죽음을 ‘반인륜적 전향공작에 굴하지 않은 양심의 죽음’으로 규정하고 이 문구를 보도자료의 제목으로까지 올려놓았다.

대한민국을 적화(赤化)시키기 위해 암약하다 체포된 후에도 끝까지 전향을 거부한 남파간첩의 죽음을 이 나라 대통령 직속기관이 민주화 운동으로 평가한다면 대한민국의 가치와 이념, 체제는 어떻게 되는 것인가. 그리고 그것은 김일성과 김정일의 북한 세습체제는 남한의 ‘민주화’를 위해 수십년간 수많은 ‘민주 인사’를 양성, 남파했다는 것밖에 되지 않는 셈이다. 이런 어처구니 없는 논법이 어디 있는가. 대한민국의 존립 근거마저 위태롭게 하는 결정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

의문사위는 문제의 인물들이 당국의 야만적인 고문에 저항함으로써 전향제도 폐지와 민주화에 기여했다고 주장한다. 물론 당시 수사당국의 가혹행위는 마땅히 규탄받고 지금이라도 책임을 물어야 한다. 그러나 불법행위의 피해를 입었다고 해서 그 상대가 곧바로 정의라는 식의 논리는 있을 수 없다. 수사당국의 가혹행위에 대해 책임을 묻는 것과 대한민국 체제를 전복해 이 나라를 북한 세습 독재체제로 통일시키려고 공작했던 공작원들을 민주인사로 떠받드는 것과는 완전히 다른 문제다.

의문사진상규명에 관한 특별법 제1조는 ‘민주화운동과 관련하여 의문의 죽음을 당한 사건에 대한 진상 규명’을 그 목적으로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이번 의문사위의 결정은 스스로의 존립기반이 되는 ‘민주화 운동’의 개념에 먹칠을 하고 진정한 민주화 운동 관련자들의 명예를 욕되게 하고 말았다. 의문사위의 이런 결정을 보면 이 정권 전체의 이념적 성향에 대해 국민들이 불안과 우려를 갖는 것도 결코 무리가 아니라는 생각이다. 대통령이 의문사위의 보고를 받고 어떤 조치를 취할지 지켜볼 일이다.


2005-08-01 13:00:00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필독]게시판 이용자들께 드리는 당부 말씀 (14)   관리자   -   2009-10-29   304216
494
  울진군은 즉각 수용하라   군민   -   2005-08-01   2180
493
  군수와 군의원 들은 귀 담아라   (퍼옴)울진타임즈   -   2005-08-01   2394
492
  [병역거부] 전범국가의 군인이 되지 않겠습니다.   이원표   -   2005-08-01   2370
491
  군수 전하, 통촉해 주시옵소서!!!   D급 측근   -   2005-08-01   2487
490
  농산물 안전성조사(잔류농약검사) 방법 안내   농관원   -   2005-08-01   2290
489
  **의무경찰 모집안내(제 198차)**   울진경찰서   -   2005-08-01   2424
488
  (주)울진 방폐장유치 추정손익계산서   울진시청경리계장   -   2005-08-01   2549
487
  일본, 핵발전소 증기누출로 4명 숨져   한겨레 퍼옴   -   2005-08-01   2119
486
  울진 방폐장 유치 손익계산 보고서   울진시경리계장   -   2005-08-01   2297
485
  "울진 4호기 안전성 강화해야"   경북매일   -   2005-08-01   2338
484
  원전 위기관리 대책 없다   퍼옴(경북매일)   -   2005-08-01   2185
483
  Re)그들이 놀란 이유 (퍼왔음)   울진사람   -   2005-08-01   2295
482
  울진에 전통라이브 탄생하다.........   메종   -   2005-08-01   2372
481
  (상식)일본의 원전수거물사업관련 부지확보 과정   논리   -   2005-08-01   2082
480
  산림계 소유 토지 매매 '말썽'   폄(경북매일)   -   2005-08-01   2386
479
  <주승환의 원자력 세상 보기(4)>: 울진 5호기가 발전을...   주승환   -   2005-08-01   2164
478
  군민이 이제는 뭉칠때 입니다   서ㅁ민   -   2005-08-01   2218
477
  사회복지과 당당자는 답변주세요   기초생활자   -   2005-08-01   2409
476
  생계형 아부꾼 즐기기   영세사업자   -   2005-08-01   2151
475
  선배님의 짝사랑, 후배님의 일구이언   짝퉁군민   -   2005-08-01   2397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931 | 932 | 933 | 934 | 935 | 936 | 937 | 938 | 939 | 940 
울진군 군의원을 처벌해 달라!
고향을 위해서 인생을 마무리하겠습니다!
전찬걸 군수 선거법 관련 경찰조사
불영계곡 실종자 수색 중단
“국민포장 수상한 전상중 회장”
전상수 국회사무처 입법차장 임명
지심과 색시바람
“무신날 곽줴”
울진해경, 평해 앞바다 물놀이 표류자 8명 구조
김홍희 해양경찰청장, 울진 치안현장 방문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창간일자 : 1991년 4월 8일 |운영위원장 : 박경조 | 발행·편집인 및 주필 : 전병식 | 등록번호 : 경북 010013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전병식
서울지사장 : 임명룡(☎ 010-6230-1976) | 부산지사장 : 안정권(☎ 010-5488-2686) | 대구지사장 : 전종각(☎ 010-7287-7910) | 연간구독료 : 30,000원
계좌번호 농협(주식회사 울진신문사) 317-0002-7924-91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3길 17 | 전화 : 054-783-8600 | 팩스 : 054-783-8601
Copyright 2005 (주)울진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webmaster@ulji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