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20.9.23 수 17:47
울진게시판
 정권의 어용단체 자활후견기관의 실체
 작성자 : 가짜색출      2005-08-01 13:00:00   조회: 2221   

복지 사업보다 직원 월급이 더 많다니 …
게재일 : 2004년 07월 29일 [26면] 글자수 : 995자


PDF보기 IPQ보기



--------------------------------------------------------------------------------

일할 능력이 있는 빈곤층의 자립을 돕는 자활후견기관의 일부가 주어진 예산을 주로 인건비나 사무실 운영비로 사용한 사실이 드러났다. 본업보다는 자기 기관을 먹여살리는 일에 국민세금을 탕진한 셈이다.

감사원이 2001년부터 2003년까지 3년간 209개 자활후견기관의 예산집행 실적을 분석한 결과 17개 기관이 기초생활 수급자와 차상위 계층에 대한 자활지원보다 기관운영에 더 많은 예산을 썼다고 한다. 10개 기관은 빈곤층의 창업이나 수익지원 사업을 위해 반드시 하게 돼 있는 자활공동체 구성을 단 한차례도 하지 않은 사실도 적발됐다. 많게는 연간 3억원 이상의 예산을 지원받는 기관이 빈곤층을 돕는 일보다 직원 월급 주는 데 이 돈을 더 썼다니 감독책임이 있는 정부와 해당 지자체는 직무를 유기하고 있었던 셈이다.

지금 우리나라는 경제난으로 빈곤층이 늘어나고 이들을 위한 일자리는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 이런 위기를 완화하기 위해 2000년에 시작된 것이 자활지원 사업이다. 이 사업에는 종교·사회복지·대학 등 비영리 단체들이 헌신적으로 참여하고 있다. 이러한 사업은 정부와 민간 부문이 같이 협조해서 해 나가면서 방만한 낭비가 없도록 철저한 지도가 필요하다.

사회복지 부문의 예산이 이런 식으로 낭비되면 복지사업은 사업대로 실패하며 세금부담으로 경제가 활력을 잃게 된다. 이것이 바로 사회복지병이다. 따라서 주어진 복지예산을 어떻게 효율적으로 사용하느냐가 사업 성패의 핵심이다. 지원이 꼭 필요한 사람들이 자활을 위해 요긴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만들어 주어야 한다.

물론 자활기관 전체를 놓고 보면 기관운영비의 비율이 해마다 줄어들고 있어 관계자들이 나름대로 노력해온 측면도 인정된다. 하지만 일부 기관에 국한된 일이라고는 해도 빈곤층을 살리는 데 써야 할 돈을 주로 직원의 월급과 운영비로 쓰는 관행은 시정돼야 한다. 복지기관의 조직을 슬림화하고 효율성을 높이는 길만이 해결책임을 명심해야 한다.


--------------------------------------------------------------------------------



2005-08-01 13:00:00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필독]게시판 이용자들께 드리는 당부 말씀 (14)   관리자   -   2009-10-29   306563
547
  방폐장 찬성, 삼척 52% 울진 50%   강원도민일보   -   2005-08-01   2078
546
  Re) 준빨갱이 집단의 공갈과 협박   법학개론   -   2005-08-01   2240
545
  울진을사랑사랑합시다   나의고향   -   2005-08-01   2328
544
  공무원 노조를 자문기구로 전락시키려는가   노동자   -   2005-08-01   2047
543
  유치경쟁 `잰걸음' 나서   전북일보   -   2005-08-01   2147
542
  Re) 사랑 두 번만 했다가는 울진 말아 묵겠다   콩고물   -   2005-08-01   2069
541
  Re)거지 깡통사랑   넝마주이   -   2005-08-01   2460
540
  친환경농산물인증신청업무 행정력 강화   농관원   -   2005-08-01   2400
539
  [특집] 공기업이 변한다. 한국수력원자력주식회사   울진군민   -   2005-08-01   2337
538
  김용수군수님! 화이팅!!!   북면청년   -   2005-08-01   2229
537
  독재자 군수     -   2005-08-01   2257
536
  반핵오계(反核五戒) Rev1   삼장법사   -   2005-08-01   2160
535
  울진의 신호등과 횡단보도에 대하여 바로잡고싶은 사람   좋은울진을 만들고싶   -   2005-08-01   2028
534
  독일의 방사성 폐기물 처분장 부지 선정의 경험과 교훈   퍼니   -   2005-08-01   2310
533
  정신병자 같은 울진 군수 사퇴해야.....   퇴진 운동   -   2005-08-01   2623
532
  군민 투표 왜면하는 군수 쫒아내자   분노 유치장   -   2005-08-01   2453
531
  울진 시민분들 마음가짐좀 바꾸세요.. 제발...   하여튼   -   2005-08-01   2205
530
  9~10월 우체국정보교육센터 수강생 모집   정보교육센터 담당   -   2005-08-01   2089
529
  좋은 내용이어서 추천합니다.   울진군민   -   2005-08-01   2563
528
  본질시대 지도자 - 외교,국방의 방향%   essenpia   -   2005-08-01   2114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931 | 932 | 933 | 934 | 935 | 936 | 937 | 938 | 939 | 940 
관내 여성장애인 성폭행사건 발생
"이세진 의장은 사퇴하고 군의회는 해산하라!'’
문상객 등 40여명 격리 및 검사 들어가
코로나19 확진자 울진군내 동선 및 동향
울진군, 군민 1인당 10만원씩 지원
울진장례 참가 중학생 2명 확진!
울진비상! 초비상!
기양리 실종자 시신 발견, 의료원 안치
코로나 19 확진자 관련 사진보기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창간일자 : 1991년 4월 8일 |운영위원장 : 박경조 | 발행·편집인 및 주필 : 전병식 | 등록번호 : 경북 010013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전병식
서울지사장 : 임명룡(☎ 010-6230-1976) | 부산지사장 : 안정권(☎ 010-5488-2686) | 대구지사장 : 전종각(☎ 010-7287-7910) | 연간구독료 : 30,000원
계좌번호 농협(주식회사 울진신문사) 317-0002-7924-91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3길 17 | 전화 : 054-783-8600 | 팩스 : 054-783-8601
Copyright 2005 (주)울진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webmaster@ulji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