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20.5.27 수 21:33
독자시·수필
 죽변면도서관 '새김문학회' 회원과 함께 떠나는 조지훈 문학관탐방(영양 주실 마을)을 다녀와서~
 작성자 : 울진민들레  2016-11-24 15:41:28   조회: 662   
11월 19일 토요일 날씨예보는 아침엔 맑고 오후엔 흐리고 저녁에는 비가 왔고 그 전날은 비가 밤새 내려 여행에 차질이 오지 않을까 걱정 했었지만 다행으로 맑아서 한시름 놓은 날.

오전 9시 50분에 울진초등학교 정문 앞에 여행버스는 도착했다.
북면 죽변 울진을 거점으로 도착한 버스의 인원은 미리 십분 전에 나온 사람들의 약속은 잘 지켜졌고 약속해 놓고 오지 못한 어린친구는 아직도 잠을 자고 있었을 시간, 전화를 받지 않았고 차는 10시에 출발했다.

가을인지, 겨울인지 구별이 쉽지 않는 오지마을 울진의 날씨는 오락가락의 상태인데 꽃들은 봄인지 가을인지를 구별 못해 개나리가 피고 철쭉꽃이 피어 있습니다. 또 오늘 도쿄 도심과 요코하마 등지에서 첫눈이 54년 만에 내렸고, 이날 첫눈은 평년보다는 40일, 지난해보다는 49일 일찍 왔다는 소식을 들으니 자연환경의 상태는 나라의 어지러운 시국과도 비슷하게 닮아 있습니다.


뉴스인지, 개그 프로인지, 드라마인지를 잘 구별 할 수 있어야 하는데 흥미유발로는 최고인 요즘의 밥상머리 이야기는 다각도로 흥미진진(興味津津) 하다못해 풍성한 가을이요, 그러거나 말거나 제철을 맞아 나뭇잎들은 떨어지고 나무들은 튼실하게 하늘을 향해 쭉쭉 올라갑니다.
단풍나무, 은행나무, 감나무도 할 일을 다 하고 겨울을 잠깐 쉬겠지요. 그 큰 나무 아래 서면 나 자신도 당신도 순수해 짐을 느낍니다.
지금은 시간을 잘 다스려 지나가야 할 때, 가장 빛나는 시간은 지금입니다.

다람쥐는 열심히 도토리를 모아서 나무 뒤에 숨기는 민첩함을 잃지 않습니다.
그것은 자신을 사랑하고 자신을 지키는 삶의 방식이겠지요.
우리도 우리 삶의 모습으로 사진도 찍어보고 낙엽을 날려도 보고 주워도 보는 감성 만점의 계절답게 제 할일을 다 하는 사람이 되어 자신을 사랑하는 시간을 우선순위에 두는 철학적 진리에 도달할 시간.

죽변면도서관의 ‘새김문학회’회원들과 또 그날 신청해서 함께한 분들과의 짧지만 여유로운 ‘소풍’은 제 일생을 통틀어 다시는 오지 않을 낭만적인 날임은 분명한 하루입니다.

8세부터 10대 20대 30대 40대 50대 60대 70대 80대를 아울러 연령의 다양함이 어우러지고 저마다의 빛나는 색깔이 다르지만 같이 고르게 숨 쉬는 고요한 시간을 가져봅니다.

영양에 도착한 시간은 11시 30분쯤 되는데 그날은 영양 장날이라 마침 눈요기도하며 시장 안을 어슬렁거리며 오고가는 영양분들의 이야기도 들으며 신발가게 앞을 서성대며 아이쇼핑을 무료로 합니다.

시장 안에 있는 ‘누리마을 감자*’ 식당은 상호도 맘에 듭니다.
식당 안은 아이들의 놀이터도 준비되어 있었는데요. 미끄럼틀과 장난감들이 구비되어 있어 어린 초등학생 아이들과 같이 갔던 분들은 다행히도 점심을 편하게 먹을 수 있어 좋았던 세심한 사장님의 배려심이 엿보였던 곳으로 화장실엔 깔끔하게 정리정돈 되어 있었고 노란 모과를 바구니에 담아 올려 두어, 그 향기가 지금도 상큼하게 기억에 남아 있습니다.

점심을 끝내고 지훈 문학관을 도착하니 박원양 문화 해설 사님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어요.
주실 마을은 시인의 숲과 지훈 문학관 지훈 선생의 생가인 호은종택과 옥천종택이 있는데 오래된 고택의 미를 볼 수 있었습니다.
해설 사님의 말씀에 따르면 꽃과 빛의 고장이며 물을 대어 주는 마을이라 하여 주실 마을 이라고 한답니다.

또 다산 정약용 선생님이 자주 오셨고 실학을 빨리 받아들인 반면 일제 때
개명을 한 사람이 이 마을엔 한사람도 없었다고 하니 우리 것을 소중히 여기는 마음은 깊이 마음에 새겨보는 감동이 있었습니다.

해설 사님의 마이크의 소리가 잘 들리지 않아 모두 들을 수는 없었는데요, 이 마을엔 석박 사님들이 많이 탄생하셨고 마을의 노래‘주실의 노래’가 있다고 하여 깜짝 놀랐습니다.
마을에 노래가 있다는 곳은 잘 들어보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지훈 문학관 전시실엔 지훈 의 소년 시절, 성장기, 사회활동사진 들과 유품이 전시되어 있었고, 지훈 선생님의 목소리로 들을 수 있는 시가 준비되어 있어서 생생하게 조지훈 선생님의 모습을 그려보며 허스키한 목소리도 들을 수 있어 더 한 발짝 다가갈 수 있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승무와, 파초우, 조지훈동상이 언덕에 만들어져 있었는데 관리가 잘되지 않아 풀들이 무성하고 앉아서 쉴 수 있는 정자도 있었지만 먼지만 뽀얀 현실이 안타깝고 돌 형상으로 만든 조지훈님의 ‘시’또한 이끼가 끼어 흉측함을 보여 주었습니다.

만들어만 놓고 관리가 잘 되지 않아 시를 읽고 싶은 마음이 싹 달아나는 것은 내가 ‘시’를 아끼고 사랑하는 마음이 커서일까? 안타깝고 이사라도 가서 닦아주고 싶은 마음만 앞서는데 왠지 내 마음이 더 아파오는 건 여기 오기 전에 조지훈님의 시를 읽으며 또 읽어보며 그의 마음을 잘 알기 때문일 것입니다.

순수한 자연과 고독한 인간의 마음을 노래한 청록파 시인 조지훈 선생님의 깊은 그 마음을 누가 알겠습니까?
48세에 세상을 떠나신 젊은 시인이자 국문학 자이였던 그의 의식은 살아있고,
역사 앞에서 늘 당당함을 잃지 않으셨던 거룩한 분임에 잊지 말고 내 마음과 영혼에 새겨 봅니다.


芝薰선생님의 시 27편을 감상해 보겠습니다.

제목:影像(영상)--1

이 어둔 밤을 나의 창가에 가만히 붙어 서서
방안을 들여다보고 있는 사람은 누군가.

아무 말이 없이 다만 가슴을 찌르는 두 눈초리만으로
나를 지키는 사람은 누군가.

萬象(만상)이 깨여 있는 漆黑(칠흑)의 밤 감출 수 없는
나의 秘密(비밀)들이 파란 燐光(인광)으로 깜박이는데

내 不安(불안)에 질리워 땀 흘리는 수많은 밤을
종시 창가에 붙어 서서 지켜보고만 있는 사람

아 누군가 이렇게 밤마다 나를 지키다가도
내 스스로 罪(죄)의 思念(사념)을 모조리 殺戮(살육)하는 새벽에

가슴 열어 제치듯 창문을 열면 그때사 저
薄明(박명)의 어둠 속을 쓸쓸히 사라지는 그 사람은 누군가.

제목:渺茫(묘망)--2

내 오늘밤 한오리 갈댓잎에 몸을 실어 이 아득한 바닷속 滄茫(창망)한
물굽이에 씻기는 한 점 바위에 누웠나니

生(생)은 갈사록 고달프고 나의 몸둘 곳은 아무데도 없다. 파도는
몰려와 몸부림치며 바위를 물어뜯고 넘쳐나는데 내 귀가 듣는것은
마즈막 물결소리. 먼 海溢(해일)에 젖어오는 그 목소리뿐

아픈 가슴을 어쩌란 말이냐. 虛空(허공)에 던져진 것은 나만이 아닌데,
하늘의 달이 그렇거니 수많은 별들이 다 그렇거니. 이 廣大無邊(광대무변)한
宇宙(우주)의 한 알 모래인 地球(지구)의 둘레를 찰랑이는 접시물 아아 바다여
너 또한 그렇거니

내 오늘 바닷속 한 점 바위에 누워 하늘을 덮는 나의 思念(사념)이
이다지도 작음을 비로소 깨닫는다.





제목:玩花衫(완화삼)--3

차운 산 바위 우에
하늘은 멀어
산새가 구슬피
울음 운다.

구름 흘러가는
물길은 七百里(칠백리)

나그네 긴 소매
꽃잎에 젖어
술 익는 강마을의
저녁노을이여.

이 밤 자면 저 마을에
꽃은 지리라.

다정하고 한 많음도
병인 양하여
달빛 아래 고요히
흔들이며 가노니…….

조지훈의 '玩花衫(완화삼)'은
'박목월시인이신 분에게'라는 헌사가 붙은 시입니다.

박목월의 시 제목 : 나그네

강나루 건너서
밀밭 길을

구름에 달 가듯이
가는 나그네

길은 외줄기
남도 삼백 리

술 익은 마을마다
타는 저녁 놀

구름에 달 가듯이
가는 나그네

제목:絶頂(절정)--4

나는 어느 새 천 길 낭떠러지에 서 있었다. 이 벼랑 끝에 구름속에
또 그리고 하늘가에 이름 모를 꽃 한 송이는 누가 피어 두었나, 흐르는
물결이 바위에 부딪칠 때 튀어 오르는 물방울처럼 이내 공중에서
사라져 버리고 말 그런 꽃잎이 아니었다.

몇 만 년을 울고 새운 별빛이기에 여기 한 송이 꽃으로 피단 말가.
죄지은 사람의 가슴에 솟아오르는 샘물이 눈가에 어리었다간 그만
불붙는 심장으로 염통 속으로 스며들어 작은 그늘을 이루듯이
이 작은 꽃잎이 이렇게도 크낙한 그늘이 있을 줄은 몰랐다.

한 점 그늘에 온 우주가 덮인다. 잠자는 우주가 나의 한 방울 핏속에
안긴다. 바람도 없는 곳에 꽃잎은 바람을 일으킨다. 바람을 부르는
것은 날 오라 손짓하는 것, 아 여기 먼 곳에서 지극히 가까운 곳에서
보이지 않는 꽃나무 가지에 심장이 찔린다. 무슨 야수의 체취와도
같이 전율할 향기가 옮겨 온다.

나는 슬기로운 사람이 아니었다. 그러기에 한 송이 꽃에 영원을
찾는다. 나는 또 철모르는 어린애도 아니었다. 영원한 환상을 위하여
절정의 꽃잎에 입맞추고 길이 잠들어 버릴 자유를 포기한다.

다시 산길을 내려온다. 조약돌은 모두 태양을 호흡하기 위하여
비수처럼 빛나는데 내가 산길을 오를 때 쉬어가더 주막에은 옛 주인이
그대로 살고 있었다. 이마에 주름살이 몇 개 더 늘었을 뿐이었다.
울타리에 복사꽃만 구름같이 피어 있었다. 청댓잎 잎새마다 새로운
피가 돌아 산새는 그저 웃고만 있었다.

문득 한 마리 흰 나비! 나비! 나를 잡지 말아 다오. 나의 인생은
나비 날개의 가루처럼 가루와 함께 절명하기에- 아 눈물에
젖은 한 마리 흰나비는 무엇이냐. 절정의 꽃잎을 가슴에 물들이고
邪(사)된 마음이 없이 죄 지은 참회에 고요히 웃고 있다.

제목:古風依裳(고풍의상)--5

하늘로 날을 듯이 길게 뽑은 부연 끝 풍경이 운다.
처마끝 곱게 늘이운 주렴에 半月(반월)이 숨어
아른아른 봄밤이 두견이 소리처럼 깊어 가는 밤
곱아라 고아라 진정 아름다운지고
파르란 구슬빛 바탕에 자주빛 호장을 받친 호장저고리
호장저고리 하얀 동정이 환하니 밝도소이다.
살살이 퍼져 나린 곧은 선이 스스로 돌아 曲線(곡선)을 이루는 곳
열두폭 기인 치마가 사르르 물결을 친다.
초마 끝에 곱게 감춘 雲鞋(운혜) 唐鞋(당혜)
발자취 소리도 없이 대청을 건너 살며시 문을 열고
그대는 어느 나라의 古典(고전)을 말하는 한 마리 蝴蝶(호접)
蝴蝶(호접)인 양 사푸시 춤을 추라 蛾眉(아미)를 숙이고……
나는 이 밤에 옛날에 살아 눈감고 거문고 줄 골라 보리니
가는 버들인 양 가락에 맞추어 흰 손을 흔들어 지이다.



제목:秋日斷章(추일단장)--6

1
갑자기
산봉우리가 치솟기에

창을 열고
고개를 든다

깍아지른 돌벼랑이사
사철 한 모양

구름도 한 오리 없는
落木(낙목) 寒天(한천)을

무어라 한 나절
넋을 잃노


2
마당 가장귀에
앏은 햇살이 내려앉을 때
장독대 위에
마른 바람이 맴 돌 때

부엌 바닥에
북어 한 마리
마루 끝에
마시다 둔 술 한 잔
뜰에 내려 영영(營營)히
일하는 개미를 보다가

돌아와 먼지 앉은
고서를 읽다가......


3
장미의 가지를
자르고
파초를 캐어 놓고

젊은 날의 안타까운
사랑과

소낙비처럼
스쳐간
격정의 세월을
잊어버리자.

가지 끝에 매어달린
붉은 감 하나

성숙의 보람에는
눈발이 묻어 온다,

팔짱을 끼고
귀기울이는

개울
물소리.


제목:病(병)에게--7

어딜 가서 까맣게 소식을 끊고 지내다가도
내가 오래 시달리던 일손을 떼고 마악 안도의 숨을 돌리려고 할 때면
그때 자네는 어김없이 나를 찾아오네.

자네는 언제나 우울한 방문객
어두운 音階(음계)를 밟으며 불길한 그림자를 이끌고 오지만
자네는 나의 오랜 친구이기에 나는 자네를
잊어버리고 있었던 그 동안을 뉘우치게 되네.

자네는 나에게 휴식을 권하고 生(생)의 畏敬(외경)을 가르치네.
그러나 자네가 내 귀에 속삭이는 것은 마냥 虛無(허무)
나는 지그시 눈을 감고, 자네의
그 나직하고 무거운 음성을 듣는 것이 더없이 흐뭇하네.

내 뜨거운 이마를 짚어 주는 자네의 손은 내 손보다 뜨겁네.
자네 여윈 이마의 주름살은 내 이마보다도 눈물겨웁네.
나는 자네에게서 젊은 날의 초췌한 내 모습을 보고
좀더 성실하게, 성실하게 하던
그 날의 메아리를 듣는 것일세.

生(생)에의 집착과 未練(미련)은 없어도 이 生(생)은 그지없이 아름답고
地獄(지옥)의 형벌이야 있다손 치더라도
죽는 것 그다지 두렵지 않노라면
자네는 몹시 화를 내었지.

자네는 나의 정다운 벗, 그리고 내가 공경하는 친구
자네는 무슨 일을 해도 나는 노하지 않네.
그렇지만 자네는 좀 이상한 성밀세.
언짢은 표정이나 서운한 말, 뜻이 서로 맞지 않을 때는
자네는 몇 날 몇 달을 쉬지 않고 나를 설복(說服)하려 들다가도
내가 가슴을 헤치고 자네에게 경도(傾倒)하면
그때사 자네는 나를 뿌리치고 떠나가네.

잘 가게 이 친구
생각 내키거든 언제든지 찾아 주게나.
차를 끓여 마시며 우린 다시 人生(인생)을 얘기해 보세그려


제목:鐘(종)소리--8

바람 속에서 鐘(종)이 운다. 아니 머릿속에서 누가 종을 친다.

落葉(낙엽)이 흩날린다. 꽃조개가 모래밭에 뒹군다. 사람과 새짐승과
푸나무가 서로 목숨을 바꾸는 저자가 선다.

사나이가 배꼽을 내놓고 앉아 칼자루에 무슨 꿈을 彫刻(조각)한다.
계집의 징그러운 裸體(나체)가 나뭇가지를 기어오른다. 혓바닥이
날름거린다. 꽃같이 웃는다.

劇場(극장)도 觀衆(관중)도 없는데 頭蓋骨(두개골) 안에는 悽慘(처참)한 悲劇(비극)이 無時(무시)로
上映(상연)된다. 붉은 欲情(욕정)이 겨룬다. 검은 殺戮(살육)이 찌른다. 노오란 運命(운명)이
덮는다. 천둥 霹靂(벽력)이 친다.
아―.

그 原始(원시)의 悲劇(비극)의 幕(막)을 올리라고 숨어 앉아 몰래 징을 울리는
者(자)는 대체 누구냐.

울지 말아라 울리지 말아라 깊은 밤에 구슬픈 징소리. 아니 白晝(백주)
대낮에 눈먼 鐘(종)소리.


제목:鳳凰愁(봉황수)--9

조선왕조의 고궁을 묘사했던 조지훈시인의 초기작
'鳳凰愁(봉황수)'의 시비는 고뇌하는 왕을 형상화하여
일제시대 당시 주권을 상실하여 고난을 겪던 시대의 아픔을 그리고 있다.


제목:僧舞(승무)--10

얇은 紗(사) 하이얀 고깔은
고이 접어서 나빌레라

파르라니 깎은 머리
薄紗(박사) 고깔에 감추오고

두 볼에 흐르는 빛이
정작으로 고와서 서러워라

빈 臺(대)에 黃燭(황촉)불이 말없이 녹는 밤에
오동잎 잎새마다 달이 지는데

소매는 길어서 하늘은 넓고
돌아설 듯 날아가며 사뿐이 접어 올린 외씨버선이여

까만 눈동자 살포시 들어
먼 하늘 한 개 별빛에 모두오고

복사꽃 고운 뺨에 아롱질 듯 두 방울이야
세사에 시달려도 번뇌는 별빛이라.

휘어져 감기우고 다시 접어 뻗는 손이
깊은 마음 속 거룩한 합장인 양하고

이 밤사 귀또리도 지새우는 삼경인데
얇은 사 하이얀 고깔은 고이 접어서 나빌레라.





제목:琶蕉雨(파초우)--11

외로이 흘러간 한 송이 구름
이 밤을 어디메서 쉬리라던고

성긴 빗방울
파촛잎에 후두기는 저녁 어스름

창 열고 푸른 산과
마주 앉아라

들어도 싫지 않은 물소리기에
날마다 바라도 그리운 산아

온 아침 나의 꿈을 스쳐간 구름
이 밤을 어디메서 쉬리라던고





제목:落花(낙화)--12

꽃이 지기로소니
바람을 탓하랴

주렴 밖에 성긴 별이
하나 둘 스러지고

귀촉도 울음 뒤에
머언 산이 다가서다

촛불을 꺼야하리
꽃이 지는데

꽃 지는 그림자
뜰에 어리어

하이얀 미닫이가
우련 붉어라

묻혀서 사는 이의
고운 마음을

아는 이 있을까
저허하노니

꽃이 지는 아침은
울고 싶어라



제목:山房(산방)--13

닫힌 사립에
꽃잎이 떨리노니

구름에 싸인 집이
물소리도 스미노라.

단비 맞고 난초 잎은
새삼 치운데

볕 바른 미닫이를
꿀벌이 스쳐간다.

바위는 제 자리에
옴찍 않노니

푸른 이끼 입음이
자랑스러라.

아스람 흔들리는
소소리 바람

고사리 새순이
도르르 말린다.





제목 : 코스모스--14

코스모스는 그대로 한떨기 宇宙(우주) 무슨 꿈으로 태어났는가 이 작은
太陽系(태양계) 한줌 흙에...

차운 계절을 제 스스로의 피로써 애닯게 피어있는 코스모스는
向方(향방) 없는 그리움으로 발돋움하고 다시 鶴(학)처럼 슬픈 모가지를 빼고
있다. 붉은 心臟(심장)을 뽑아 머리에 이고 가녀린 손길을 젓고 있다.

코스모스는 虛妄(허망)한 太陽(태양)을 등지고 돌아 앉는다. 서릿발 높아가는
긴 밤의 별빛을 우러러 눈뜬다 '카오스' 의 야룻한 無限秩序(무한질서)
앞에 小女(소녀)처럼 옷깃을 적시기도 한다.

신은 '사랑' 과 '미움' 의 두 世界(세계) 안에 그 서로 원수된 理念(이념)의 領土(영토)
를 許諾(허락)하였다. 닿을 길없는 꿈의 象徵(상징)으로 地球(지구)의 한모퉁이에
피어난 코스모스 ... 코스모스는 별바래기 꽃 絶望(절망)속에 生誕(생탄)하는
哀憐(애련)의 섬, 죽음 앞에 고요히 울음 짓는 殉敎者(순교자) 아아 마침내 時間(시간)
과 空間(공간)을 잊어버린 宇宙(우주). 肉體(육체)가 精神(정신)의 무게를 지탱하지 못하는
코스모스가 종잇장보다 얇은 바람결에 떨고 있다.

코스모스는 어느 太初(태초)의 '카오스' 에서 비롯됨을 모른다. 다만 이미
태어난 者(자)는 有限(유한) 임을 알뿐. 宇宙(우주)여 너 이미 生成(성생)성된 者(자)여!
有限(유한)을 알지 못하기에 無限(무한)을 알아 마지막 祈禱(기도)를 위해서 피어난
코스모스는 스스로 경건하다.

코스모스는 깊은 밤만이 아니라 대낮에도 이 太陽系(태양계)만이 아니라
다른 太陽系(태양계)에서도 밤낮을 가리지 않고 무수한 별이 떨어져 가는
것을 안다. 宇宙(우주)는 한갖 變化(변화)와 壞滅(괴멸)만으로도 無限持續(무한지속)하는
立命(입명)임을 안다. 풀버레 목숨같이 흘러간 별이 어느 渾沌(혼돈) 속에서 다시
새로운 太陽系(태양계)를 이룩할 것을 믿지 않는다.

코스모스는 하염없는 꽃 부질없는 사랑. 코스모스가 피어난
저녁에 별을 본다. 내가 코스모스처럼 피어 있을 어느 하늘을 찾아
億兆光年(억조광년)의 限(한) 없는 零(영)을 헤여본다. 코스모스는 이 하얀 종잇장
위에 한줄의 詩(시)가 비어지지 않음을 모른다.

코스모스는 흘러온 별 宇宙(우주)는 한송이 꽃. 고향이 었다. 뜨거운
입맞춤이 있다. 그리움은 외로운 者(자)를 숨막힛 抱擁(포옹)에서 놓아주질
않는다. 뼈조차 자취 없이 한방울 이슬로 쏟을 때까지....

코스모스가 이미 그리움에 야외여 간다. 서럽지 않다.

제목:月光曲(월광곡)--15

작은 나이프가 달빛을 빨아들인다. 달빛은 사과 익은 향기가 난다.
나이프로 사과를 쪼갠다. 사과 속에서도 달이 솟아오른다.

달빛이 묻은 사과를 빤다. 少女(소녀)가 사랑을 생각한다. 흰 寢衣를
갈아입는다. 少女의 가슴에 달빛이 내려앉는다.

少女(소녀)는 두 손을 모은다. 달빛이 간즈럽다. 머리맡의 詩集(시집)을
뽑아 젖가슴을 덮는다. 사과를 먹고 나서 '이브' 는 부끄러운 곳을 가리웠다는데…….
詩集(시집) 속에서 사과 익는 향기가 풍겨온다.
달이 창을 열고 나간다.

시계가 두 시를 친다. 聖堂(성당) 지붕 위 十字架(십자가)에 달이 걸려서
處刑(처형)된다. 落葉(낙엽)소리가 떨어진다. 少女(소녀)의 눈이 감긴다.

달은 虛空(허공)에 떠오르는 久遠(구원)한 圓光(월강). 그리운 사람의 모습이
달이 되어 復活(부활)한다. 부끄러운 곳을 가리지 못하도록 두 팔을 잘리운
'미로의 비너스' 생각한다. 머리칼 하나 만지지 않고 떠나간 옛
사람을 생각한다.

少女(소녀)의 꿈속에 달빛이 스며든다. 少女(소녀)의 心臟(심장)이 달을 孕胎(잉태)한다.
少女(소녀)의 잠든 肉體(육체)에서 달빛이 퍼져 나간다. 少女(소녀)는 꿈속에서도
祈禱(기도)한다.


제목:鷄林哀唱(계림애창)--16

壬午年(임오년) 이른봄 내 불현듯 徐羅伐(서라벌)이 그리워 飄然(표연)히
慶州(경주)에 오니 복사꽃 대숲에 철 아닌 봄눈이 뿌리는 4월
일레라. 보름 동안을 옛터에 두루 놀 제 鷄林(계림)에서 이 한 首(수)를
얻으니 대개 麻衣太子(마의태자)의 魂(혼)으로 더불어 같은 韻(운)을
밟음이라. 弔古傷今(조고상금)의 하염없는 歎息(탄식)일진저 !

1

보리 이랑 우거진 골 구으는 조각돌에
서라벌 즈믄 해의 수정 하늘이 걸리었다

무너진 석탑 위에 흰구름이 걸리었다
새 소리 바람 소리도 찬 돌에 감기었다.

잔 띄우던 굽이물에 떨어지는 복사꽃잎
玉笛(옥적) 소리 끊인 골에 흐느끼는 저 풀피리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첨성대 위에 서서
하늘을 우러르는 나의 넋이여!

2

사람 가고 臺(대)는 비어 봄풀만 푸르른데
풀밭 속 주추조차 비바람에 스러졌다

돌도 가는구나 구름과 같으온가
사람도 가는구나 풀잎과 같으온가

저녁놀 곱게 타는 이 들녘에
끊쳤다 이어지는 여울물 소리

무성한 찔레숲에 피를 흘리며
울어라 울어라 새여 내 설움에 울어라 새여 !





제목:鶯吟說法(앵음설법)--17

벽에 기대 한나절 조을다 깨면 열어제친 窓(창)으로 흰구름 바라기가 무척 좋아라
老首座(노수좌)는 오늘도 바위에 앉아 두눈을 감은채로 念珠(염주)만 센다
스스로 寂滅(젹멸)하는 宇宙(우주) 가운데 몬지 않은 經(경)이야 펴기 싫어라
篆煙(전연)이 어리는 골 아지랑이 피노니 떨기낚에 우짖는 꾀꼬리 소리
이 골안 꾀꼬리 고운 사투된 梵唄(범패)소리처럼 낭랑하고나
벽에 기대 한나절 조을다 깨면 지나는 바람결에 속잎 피는 古木(고목)이 무척 좋아라


제목:靜夜(정야) --18



별 빛 받으며
발 자취 소리 죽이고
조심스리 쓸어 논 맑은 뜰에
소리 없이 떨어지는
은행 잎
하나.





제목:梵鐘(범종)--19

무르익은 果實(과실)이
가지에서 절로 떨어지듯이 종소리는
虛空(허공)에서 떨어진다. 떨어진 그 자리에서
종소리는 터져서 빛이 되고 향기가 되고
다시 엉기고 맴돌아
귓가에 가슴속에 메아리치며 종소리는
웅 웅 웅 웅 웅......
三十三千(삼십삼천)을 날아오른다 아득한 것
종소리 우에 꽃방석을
깔고 앉아 웃음 짓는 사람아
죽은 者(자)가 깨어서 말하는 時間(시간)
산 者(자)는 죽음의 신비에 젖은
이 텅하니 비인 새벽의
空間(공간)을
조용히 흔드는
종소리
너 향기로운
果實(과실)이여!





제목:古寺(고사1) --20

木魚(목어)를 두드리다
졸음에 겨워

고오온 상좌아이도
잠이 들었다

부처님은 말이 없이
웃으시는데

西域(서역) 萬里(만리)ㅅ 길
눈부신 노을 아래

모란이 진다.





제목:古寺(고사2) --21

木蓮(목련) 꽃 향기로운 그늘 아래
물로 씻은 듯이 조약돌 빛나고

흰 옷깃 매무새의 구층탑 위로
파르라니 돌아가는 新羅千年(신라천년)의 꽃구름이여

한나절 조찰히 구르던
여흘물소리 그치고
비인 골에 은은히 울려오는 낮종소리.

바람도 잠자는 언덕에서 복사꽃잎은
종소리에 새삼 놀라 떨어지노니

무지개빛 햇살 속에
의희한 丹靑(단청)은 말이 없고……





제목:花體開顯(화체개현)--22

실눈을 뜨고 벽에 기대인다. 아무것도 생각할 수가 없다.

짧은 여름밤은 촛불 한 자루도 못다 녹인 채 사라지기 때문에
섬돌 우에 문득 石榴(석류) 꽃이 터진다.

꽃망울 속에 새로운 宇宙(우주)가 열리는 波動(파동)!
아 여기 太古(태고) 쩍 바다의 소리 없는 물보래가 꽃잎을 적신다.

방안 하나 가득 石榴(석류) 꽃이 물들어 온다. 내가 石榴(석류) 꽃 속으로
들어가 앉는다. 아무것도 생각할 수가 없다.





제목:石門(석문)--23

당신의 손끝만 스쳐도 소리 없이 열릴 돌문이 있습니다 뭇
사람이 조바심치나 굳이 닫힌 이 돌문 안에는 石壁欄干(석벽난간) 열두 층계
위에 이제 검푸른 이끼가 앉았습니다.

당신이 오시는 날까지는 길이 꺼지지 않을 촛불 한 자루도 간직
하였습니다. 이는 당신의 그리운 얼굴이 이 희미한 불 앞에 어리울 때
까지는 千年(천년)이 지나도 눈 감지 않을 저희 슬픈 영혼의 모습입니다.

길숨한 속눈섭에 항시 어리운 이 두어 방울 이슬은 무엇입니까
당신의 남긴 푸른 도포 자락으로 이 눈섭을 씻으랍니까

두 볼은 옛날 그대로 복사꽃 빛이지만 한숨에 절로 입술이 푸르러감을
어찌합니까

몇 만리 굽이치는 강물을 건너와 당신의 따슨 손길이 저의 목덜미를
어루만질 때 그때야 저는 자취도 없이 한 줌 티끌로 사라지겠습니다
어두운 밤 하늘 虛空中天(허공중천)에 바람처럼 사라지는 저의 옷자락은
눈물어린 눈이 아니고는 보이지 못하오리다.

여기 돌문이 있습니다 怨恨(원한)도 사무칠 양이면 지극한 정성에 열리지
않는 돌문이 있습니다 당신이 오셔서 다시 千年(천년)토록 앉아 기다리라고
슬픈 비바람에 낡아 가는 돌문이 있습니다.





제목:山上(산상)의 노래--24

높으디 높은 산마루
낡은 古木(고목)에 못박힌듯 기대여
내 홀로 긴 밤을
무엇을 간구하며 울어왔는가.

아아 이 아침
시들은 핏줄의 구비구비로
싸늘한 가슴의 한복판까지
은은히 울려오는 종소리

이제 눈 감아도 오히려
꽃다운 하늘이거니
내 영혼의 촛불로
어둠 속에 나래 떨던 샛별아 숨으라

환히 트이는 이마 우
떠오르는 햇살은
시월 상달의 꿈과 같고나

메마른 입술에 피가 돌아
오래 잊었던 피리의
가락을 더듬노니

새들 즐거이 구름 끝에 노래 부르고
사슴과 토끼는
한 포기 향기로운 싸릿순을 사양하라.

여기 높으디 높은 산마루
맑은 바람 속에 옷자락을 날리며
내 홀로 서서
무엇을 기다리며 노래하는가.





제목:多富院(다부원)에서--25

한 달 籠城(농성)끝에 나와 보는 다부원은
얇은 가을 구름이 산마루에 뿌려져 있다.

피아 공방의 포화가
한 달을 내리 울부짖던 곳

아아 다부원은 이렇게도
대구에서 가까운 자리에 있었고나,

조그만 마을 하나를
자유의 국토 안에 살리기 위해서는

한 해살이 푸나무도 온전히
제 목숨을 다 마치지 못했거니

사람들아 묻지를 말아라
이 황폐한 풍경이
무엇 때문의 희생인가를 ……

고개 들어 하늘에 외치던 그 자세대로
머리만 남아 있는 군마의 시체.

스스로의 뉘우침에 흐느껴 우는 듯
길옆에 쓰러진 괴뢰군 전사.

일찌기 한 하늘 아래 목숨 받아
움직이던 生靈(생령)들이 이제

싸늘한 가을바람에 오히려
간 고등어 냄새로 썩고 있는 다부원

진실로 운명의 말미암음이 없고
그것을 또한 믿을 수가 없다던
이 가련한 주검에 무슨 안식이 있느냐.

살아서 다시 보는 다부원은
죽은 자도 산 자도 다 함께
安住(안주)의 집이 없고 바람만 분다.


제목:歷史(역사) 앞에서--26

滿身(만신)에 피를 입어 높은 언덕에
내 홀로 무슨 노래를 부른다.
언제나 찬란히 티어 올 새로운 하늘을 위해
敗者(패자)의 榮光(영광)이여 내게 있으라.

나조차 뜻 모를 나의 노래를
虛空(허공)에 못박힌 듯 서서 부른다.
오기 전 기다리고 온 뒤에도 기다릴
永遠(영원)한 나의 보람이여

渺漠(묘막)한 宇宙(우주)에 고요히 울려 가는 설움이 되라.


제목: 민들레꽃--27


까닭없이 마음 외로울 때는
노오란 민들레꽃 한 송이도
애처롭게 그리워지는데

아 얼마나 한 위로이랴
소리쳐 부를 수도 없는 이 아득한 거리(距離)에
그대 조용히 나를 찾아오느니

사랑한다는 말 이 한마디는
내 이 세상 온전히 떠난 뒤에 남을 것
잊어버린다. 못 잊어 차라리 병이 되어도
아 얼마나한 위로이랴
그대 맑은 눈을 들어 나를 보느니.

그 외 많은 시와 단편집이 있습니다.
교과서 문학 작가 조지훈(趙芝薰)선생님의 1920년대의 글은 한자가 많고 한글임에도 해석하기가 어렵고 몇 번이고 다시 반복해서 읽어보면 그 뜻을 알 수 있지요.
저의 할아버지 시대의 근대시나 문학은 요즘 사람들이 이해하기엔 좀 부족함이 많은 단점이 있지만 중국의 역사서 '위략'에 보면 '독서백편의자현(讀書百遍義自見)'이란 말이 있습니다. '책을 백번 읽으면 그 뜻이 저절로 통해진다.'라는 뜻입니다. 그러나 책 한권 섭렵하자고 그만큼의 열정과 시간 을 내기란 쉽지 않습니다.
그러나 그 어떤 것들도 저절로 이루어지는 것은 없습니다.

돌아오는 길에 들른 국립검마산자연휴양림의 숲속도서관을 가서 잠깐의 휴식을 끝으로 버스에선 조용하고 다정한 시간을 보냈는데요, 함께했던 분들과의 소통을 주제로 한사람 한사람의 소중한 인연을 알아가기 위해서 스스로 이야기하고 사담을 나누며 돌아왔는데요, 마이크를 잡은 그들의 마음도 나의 마음같이 할 이야기도 많고 웃음소리가 길게 이어지는 하루 이었던 기억으로 친구들에게 아침이면 문장을 보냅니다.
오늘 아침 ‘가을이 곱다’ 라고요.
그렇게 하루를 살아내고 또 내일이면 내일의 힘찬 ‘안녕’을 말하겠지요.
2016-11-24 15:41:28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댓글 리스트로 가기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울진의 문학 문학 동호인 모임 안내   社告   2013-08-05   21268
890
    울진민들레   2017-02-20   517
889
 세월(歲月)은 물레   흐르는 강물처럼   2017-02-18   690
888
 봄밤   울진민들레   2017-02-17   525
887
 그리움   울진민들레   2017-02-17   496
886
 갈매기   울진민들레   2017-02-01   518
885
 차 한잔. 달의 힘   울진민들레   2017-02-01   544
884
 다시 찾은 고향방문   흐르는 강물처럼   2017-01-27   679
883
 대게의 명칭   흐르는 강물처럼   2017-01-18   680
882
   바른말하기   뒷뜰   2017-01-16   551
881
 흔들리는 변명   울진민들레   2017-01-13   436
880
 겨울바다 죽변   울진민들레   2017-01-08   466
879
 해당화(海棠花) 피는 언덕   흐르는 강물처럼   2017-01-01   710
878
 천축산(天竺山) 석불(石佛)   흐르는 강물처럼   2016-12-20   629
877
 복도(複道)에 걸린 목련 화(木蓮 畵)   흐르는 강물처럼   2016-12-13   655
876
 암벽(巖壁)에 새겨진 몽천(蒙泉)   흐르는 강물처럼   2016-12-02   660
875
 죽변면도서관 '새김문학회' 회원과 함께 떠나는 조지훈 문학관탐방(영양 주실 마을)을 다녀와서~   울진민들레   2016-11-24   662
874
 달 항아리에 핀 매화꽃   흐르는 강물처럼   2016-11-03   721
873
 소중한것   나바다   2016-11-01   493
872
 문학에게 길을 묻다 김유정 문학촌을 다녀와서 (6)   울진민들레   2016-10-24   630
871
 마치 가을처럼   전 석   2016-10-13   581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울진중앙·남울진농협장 선거 후보 출마변
◆ 남울진․울진중앙농협조합장선거 주요 일정
울진군 골재채취 행정을 규탄한다!
광야에서 목놓아 부르짖는다!
“돈을 또 나누어 드립니다”
염전야영장에서 가스 폭발 4명 화상
치매 환자에 대한 국가적 배려 확대
무엇을 어디에 담을까?
전통여성, 생활공간, 음식문화
울진군의회 ‘36번 국도 복원화’에 대한 성명서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창간일자 : 1991년 4월 8일 |운영위원장 : 박경조 | 발행·편집인 및 주필 : 전병식 | 등록번호 : 경북 010013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전병식
서울지사장 : 임명룡(☎ 010-6230-1976) | 부산지사장 : 안정권(☎ 010-5488-2686) | 대구지사장 : 전종각(☎ 010-7287-7910) | 연간구독료 : 30,000원
계좌번호 농협(주식회사 울진신문사) 317-0002-7924-91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3길 17 | 전화 : 054-783-8600 | 팩스 : 054-783-8601
Copyright 2005 (주)울진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webmaster@ulji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