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20.9.23 수 17:47
독자시·수필
 안도현 시인 초청강의를 듣고
 작성자 : 울진민들레  2017-08-01 00:28:44   조회: 364   
시를 읽고 쓴다는 것은 자세히 보고 자세히 듣고 오랫동안 생각한다는 것이라고

안 도현 시인은 강조합니다.

안 도현 시인의 초청 강연을 듣고 시를 한편 써보게 되는 아침입니다.



[제목 : 주말이야


강가의 풀들이 서로를 아끼며 어루만져 주는 주말 아침이야

풀들이 누웠다 일어 섰다를 반복하고 있어.

바람의 발자국 소리에 강물이 눈을 뜨고 물고기를 깨우지.

일어날 시간이야.


먼 하늘가에도 지금쯤 백일홍이 곱게 피어

논바닥 키 작은 벼들이 쑥쑥 커가는 모습을 매일 바라보고 있겠지

7월도 마지막 주말을 맞았어.

벼 옆에 피라는 잡초가 비슷하게 자라지만 그걸 구별 못하는 나와는 다르게

안타깝게 손을 뻗어 아픈 몸을 굽혀 잡초와 싸우고 있겠지.


할 일없이 강물과 강가의 달맞이 꽃 들을 바라보고 있어

바쁘게 보낸 일주일을 돌아보니

긴 숨도 짧은 숨도 쉴 겨를 없이 그냥 앞만 보고 달려왔어.

그것도 다 유전 인가 봐

소용없는 짓인걸 알면서도 쭉 그렇게 살아가지.


소중했던 사람들은 감꼭지 철되면 떨어지듯

상처와 추억 몇 장 내게 안겨주고

내 인생을 내게 미루었지만 삶이 저 혼자 이루어지는 건 아니잖아.

철없는 나를 두고 발걸음이 옮겨졌다면 참 우스운 일이지.



봄에 산 감자가 요즘 맛이 참 좋아

껍질을 벗겨놓고 속살이 토실한

감자를 찔 시간이야 ]



‘시’를 쓴다는 것은 무엇일까요?

시를 쓴다는 것은 나의 생각을 말을 언어로 표현 하는 것이지요.

물론 강력한 나의 에너지가 들어가고 또한 그 이상의 나의 맑은 마음이 들어가야 하지요.



백석시인과 동시 많이 읽기를 강조합니다.

창의력이 뛰어 나려면 동시를 많이 읽어야 뛰어난 두뇌를 가질 수 있다고 합니다.


안도현 시인은 살아온 자신의 인생을 차분하게 강의 했는데요

전교조 시절 백수가 되어 초등학생들 글쓰기 과외도 했었고 일주일에 한 번씩 하던 과외의 이야기는 시를 쓰려면 쓰려는 것을 며칠 관찰하고 자세히 보는 훈련을 시켰다고 합니다.



절필가의 사년 은 참으로 길었을 것이므로 도리어 그 시간이 시인의 인생에서 중요한 것들을 가져다주었습니다.

애쓴 만큼 보람이 큰 법이지요.



특히 시를 쓸 때 흘려듣지 않기 훈련이 매우 중요하다고 합니다.

남들이 쓰지 않은 문장 가져 와서 쓰기 훈련과 이미지화 된 것을 절대 배제하기 등은

1961년생 경북 예천 출생인 안도현 작가님의 말씀은 단순하고 누구나 아는 내용 이지만 한 번 더 꼬집어 주는 말씀으로 마음 깊이 새겨 집니다.



오래 바라본 사람만이 그 본성에 가깝게 쓰고

남의 말을 잘 듣고 유심히 볼 줄 아는 사람만이

글다운 글을 쓸 수 있다고 마지막으로 강조합니다.



강의가 끝나고 함께 뒤풀이도 했는데요.

강의시간 보다 더 기다려지는 이 시간은 한국대표 시인의 편안하고 소소한 이야기들의 재미에

푹 빠져 집에 갈 시간을 잊어버리기도 합니다.



이 시간을 표현 하자면 이준관 동시인의 여름밤이 생각납니다.

여름밤은 아름답구나, 짧은 여름밤이 다가기 전에

그래 아름다운 것은 짧은 법

뜬눈으로 눈이 빨개지도록 아름다움을 보자.



눈이 빨개지도록 아름다운 별을 바라보듯 안도현 시인의 살아가는 살아온 인생 강의와

시에 대한 일반적인 이야기들이 꽃을 피운 시간

참으로 귀한 시간입니다.

이 귀한 시간 또한 그냥 이루어지는 것은 아닐 테지요?

이 시간을 주신 관계자 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2017-08-01 00:28:44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댓글 리스트로 가기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울진의 문학 문학 동호인 모임 안내   社告   2013-08-05   21473
930
 나의 친구   울진민들레   2017-09-07   325
929
 행복   울진민들레   2017-09-06   351
928
 봉화 은어축제(奉化 銀魚祝祭)에서   흐르는 강물처럼   2017-08-30   562
927
 죽변면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 2차 강연과 탐방을다녀와서   가을   2017-08-29   313
926
 먼저 간 친구(親舊) 앞에서   흐르는 강물처럼   2017-08-19   569
925
 너 어디야?   마산민들레   2017-08-14   470
924
 이별한 사랑   의영   2017-08-13   358
923
 봉평해수욕장 바다도서관   선풍기   2017-08-07   353
922
 불영사(佛影寺)에서   흐르는 강물처럼   2017-08-06   563
921
 봉평해수욕장 바다도서관에 다녀와서   여름   2017-08-02   368
920
 안도현시인 초청 강연을 듣고나서   바다   2017-08-01   378
919
 안도현 시인 초청강의를 듣고   울진민들레   2017-08-01   364
918
 동해(東海)바다 갈매기   흐를는 강물처럼   2017-07-25   524
917
 북적북적 도서관 한 · 마 · 당 책 읽는 울진! 행사를 다녀와서 2017.7.15.   울진민들레   2017-07-20   423
916
 2017년 [길위의 인문학 1차탐방 ] 죽변면 도서관 에서 (응봉산 과 함께 하는 사유의 확장과 사색(4color))   울진민들레   2017-07-12   358
915
 안경과 사랑은 닮아있다.   마산민들레   2017-07-10   352
914
 이름 석 자 남김이여   흐르는 강물처럼   2017-07-10   524
913
 6월 30일 금요일 문화의 날 울진의 세 번째 색 권민철 나비 박사님의 강연을 듣고 난 후   울진민들레   2017-07-04   337
912
 2017년 '죽변면도서관' 길위의 인문학 나비 강연을 듣고   울진민들레   2017-06-29   393
911
 주방(廚房)에서 우는 뻐꾸기 (1)   흐르는 강물처럼   2017-06-25   627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관내 여성장애인 성폭행사건 발생
"이세진 의장은 사퇴하고 군의회는 해산하라!'’
문상객 등 40여명 격리 및 검사 들어가
코로나19 확진자 울진군내 동선 및 동향
울진군, 군민 1인당 10만원씩 지원
울진장례 참가 중학생 2명 확진!
울진비상! 초비상!
기양리 실종자 시신 발견, 의료원 안치
코로나 19 확진자 관련 사진보기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창간일자 : 1991년 4월 8일 |운영위원장 : 박경조 | 발행·편집인 및 주필 : 전병식 | 등록번호 : 경북 010013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전병식
서울지사장 : 임명룡(☎ 010-6230-1976) | 부산지사장 : 안정권(☎ 010-5488-2686) | 대구지사장 : 전종각(☎ 010-7287-7910) | 연간구독료 : 30,000원
계좌번호 농협(주식회사 울진신문사) 317-0002-7924-91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3길 17 | 전화 : 054-783-8600 | 팩스 : 054-783-8601
Copyright 2005 (주)울진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webmaster@ulji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