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20.9.23 수 17:47
정치ㆍ시사토론
 박 근혜 ..패션외교는 화려했다만..~
 작성자 : 울진사랑      2015-02-26 14:05:08   조회: 673   

<패션외교는 화려했다만...>

 

안녕하십니까? 정청래 입니다.

어제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오늘 어느 조간신문에 충격적인 기사가 실렸습니다. 

이인규, 박연차 게이트 당시 검찰 중수부장의 말이었는데요. 봉하마을 논두렁에 버렸다는 명품시계 그것은 국정원의 조작된 언론 흘리기였습니다. 논두렁은 봉하마을 논두렁이 아니라 국정원 도곡동의 논두렁이었습니다. 이 천인공노할 국정원의 만행을 보도하면서 저기 걸린 노무현대통령의 고통을 생각합니다.

 

박근혜대통령은 한나라당 국회의원 시절 

노무현대통령을 향해 “참 나쁜 대통령이다”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박근혜 정부 출범 2년을 맞이해서 저도 논평한번 해보겠습니다. 박근혜대통령 진짜 나쁜 대통령입니다. 2년 임기동안 패션외교는 화려했으나 대선공약은 파기되었고 업적은 없고 빈깡통처럼 소리만 요란했습니다. 참 나쁜 대통령 배신의 2년이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거짓말 대통령입니다.

어떤 거짓말을 했는지 잠깐 제가 읽어보겠습니다.

 

“최악의 정치는 국민과 약속하고 지키지 않는 정치이다.” 2012년 SBS 힐링캠프에서 한 말입니다.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정치생명을 걸겠다” 이 말은 2012년 7월 대선 출마때 한 말입니다.

 

“증세없는 복지가 가능하냐”는 질문에 “그러니까 제가 대통령이 되려고 한다”라는 말은 2012년 12월 4일 TV토론에서 한말입니다.

 

“국정원 댓글이 허위사실이면 문재인후보가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책임져야 될 사람은 이제 박근혜 대통령입니다.

 

“국민과의 약속을 반드시 지키는 민생대통령이 되겠다.” 2012년 12월 19일 대통령 당선직후에 한 말입니다.

 

“해도 되고 안 해도 되는 것이면 공약도 안했을 것이다.” 2013년 1월 25일 대통령직 인수위 국정과제 토론회에서 한 말입니다.

 

“대선 때 어떤 국가정보원으로부터 어떠한 도움도 받은 적이 없으며 선거 때 국정원을 활용한 적도 없다.” 2013년 8월 25일 수석비서관회의에서 한 말입니다.

 

“언제든 유가족을 볼 것입니다. 무엇보다 진상규명에 유족 여러분의 여한이 없도록 할 것입니다.” 이것은 세월호 유가족을 향한 거짓말이었습니다.

 

 

박근혜정부의 주요 공약 파기 현황을 잠깐 살펴보겠습니다.

65세 이상의 노인들에게 기초노인연금 20만원을 지급하겠다는 것은 파기되었습니다. 65세 이상 노인에게 임플란트 건강보험을 적용하겠다는 것도 역시 거짓말이었습니다. 파기되었습니다. 누리과정 예산 해마다 증액하겠다는 것도 거짓말이었습니다. 4대 중증질관 100% 국가책임, 무상보육시행, 고등학교 무상교육실시, 소득연계 맞춤형 반값등록금, 대통령 측근 친인척 비리 상설 특검제,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등 모든 것이 거짓말입니다.

 

이에 대해 시민단체인 경실련은 박근혜 정부 2년을 학점으로 치면 D학점으로 분석했습니다.

경실련에 따르면 674개 공약 중 완전히 이행된 것은 37%, 후퇴한 공약은 35%, 미이행 공약은 27%로 나타났습니다. 대선 때 약속한 공약의 62%는 지켜지지 않고 있습니다.박근혜 대통령의 솔직한 사과와 분발을 촉구합니다.

 

 

어제 이완구 총리는 귀가 의심스러운 말을 쏟아냈습니다.

첫번째 국무회의를 주제하며 공무원 기강 확립, 부정부패척결, 활기찬 공직사회 분위기 조성 등을 3대 중점과제로 추진하겠다며 복지부동, 줄서기, 눈치보기, 부처 칸막이, 이기주의 등을 바로잡기 위해 중요한 것이 기관장의 높은 책임성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아연실색했습니다.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다고 합니다. 윗물이 흙탕물인데 어떻게 아랫물이 맑을 수 있겠고, 본인의 부동산 투기, 공약면제, 논문표절, 언론사 외압 등 매우 부도덕한 부정부패의 의혹이 있는 사람이 아랫사람의 기강을 바로잡겠다고 하는지 참으로 아연실색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여러분, 청년들의 꿈을 갉아먹는 열정페이라는 말 들어보셨습니까.

졸업시즌이 만개하고 고등학교, 대학교 졸업생들은 새로운 출발을 앞두고 있지만 이들의 꿈과 희망을 열정페이가 갉아먹고 있습니다. 올 초 유명 디자이너와 소셜커먼스의 횡포로 열정페이 논란이 뜨거웠습니다. 한 미용실 인턴 직원이 하루에 16시간 근무하며 120만원 정도를 받는데 120만원에서 150만원짜리 가위를 스스로 사야했다고 합니다.

 

가위를 안사도 벌금, 지각하고 미용실 홍보댓글 안달아도 벌금이라고 합니다.

일을 그만두라고 하자 교육시켰으니까 교육비용을 내라, 해서 800만원을 청구했다고 합니다. 열정페이는 열정착취입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 우리당의 을지로 위원회에서 조사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월성 1호기 연장가동 IAEA 안전기준을 통과했습니까?

월성1호기 연장가동 문제는 국민의 생명과 직결되는 문제이기 때문에 신중히 검토해야 할 것입니다.(끝)

 

 

진짜 나쁜 거짓말 대통령의 빈깡통 소리만 요란했던 배신의 2년.

정작 윗물인 자신은 흙탕물인데 아랫물은 맑아야 한다.고 공직기강을 바로 잡겠다는 이완구 총리. 또 국정원의 만행들...청와대도 총리실도 국정원도 모두 국민걱정거리들 입니다.

 

정권은 짧고 국민은 영원하다.

국민행복시대 열겠다더니 국민항복시대로...

 

정권과 국민이 싸우면 끝내 국민이 이깁니다.

<패션외교는 화려했다만...>

 

안녕하십니까? 정청래 입니다.

어제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오늘 어느 조간신문에 충격적인 기사가 실렸습니다. 

이인규, 박연차 게이트 당시 검찰 중수부장의 말이었는데요. 봉하마을 논두렁에 버렸다는 명품시계 그것은 국정원의 조작된 언론 흘리기였습니다. 논두렁은 봉하마을 논두렁이 아니라 국정원 도곡동의 논두렁이었습니다. 이 천인공노할 국정원의 만행을 보도하면서 저기 걸린 노무현대통령의 고통을 생각합니다.

 

박근혜대통령은 한나라당 국회의원 시절 

노무현대통령을 향해 “참 나쁜 대통령이다”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박근혜 정부 출범 2년을 맞이해서 저도 논평한번 해보겠습니다. 박근혜대통령 진짜 나쁜 대통령입니다. 2년 임기동안 패션외교는 화려했으나 대선공약은 파기되었고 업적은 없고 빈깡통처럼 소리만 요란했습니다. 참 나쁜 대통령 배신의 2년이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거짓말 대통령입니다.

어떤 거짓말을 했는지 잠깐 제가 읽어보겠습니다.

 

“최악의 정치는 국민과 약속하고 지키지 않는 정치이다.” 2012년 SBS 힐링캠프에서 한 말입니다.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정치생명을 걸겠다” 이 말은 2012년 7월 대선 출마때 한 말입니다.

 

“증세없는 복지가 가능하냐”는 질문에 “그러니까 제가 대통령이 되려고 한다”라는 말은 2012년 12월 4일 TV토론에서 한말입니다.

 

“국정원 댓글이 허위사실이면 문재인후보가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책임져야 될 사람은 이제 박근혜 대통령입니다.

 

“국민과의 약속을 반드시 지키는 민생대통령이 되겠다.” 2012년 12월 19일 대통령 당선직후에 한 말입니다.

 

“해도 되고 안 해도 되는 것이면 공약도 안했을 것이다.” 2013년 1월 25일 대통령직 인수위 국정과제 토론회에서 한 말입니다.

 

“대선 때 어떤 국가정보원으로부터 어떠한 도움도 받은 적이 없으며 선거 때 국정원을 활용한 적도 없다.” 2013년 8월 25일 수석비서관회의에서 한 말입니다.

 

“언제든 유가족을 볼 것입니다. 무엇보다 진상규명에 유족 여러분의 여한이 없도록 할 것입니다.” 이것은 세월호 유가족을 향한 거짓말이었습니다.

 

 

박근혜정부의 주요 공약 파기 현황을 잠깐 살펴보겠습니다.

65세 이상의 노인들에게 기초노인연금 20만원을 지급하겠다는 것은 파기되었습니다. 65세 이상 노인에게 임플란트 건강보험을 적용하겠다는 것도 역시 거짓말이었습니다. 파기되었습니다. 누리과정 예산 해마다 증액하겠다는 것도 거짓말이었습니다. 4대 중증질관 100% 국가책임, 무상보육시행, 고등학교 무상교육실시, 소득연계 맞춤형 반값등록금, 대통령 측근 친인척 비리 상설 특검제,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등 모든 것이 거짓말입니다.

 

이에 대해 시민단체인 경실련은 박근혜 정부 2년을 학점으로 치면 D학점으로 분석했습니다.

경실련에 따르면 674개 공약 중 완전히 이행된 것은 37%, 후퇴한 공약은 35%, 미이행 공약은 27%로 나타났습니다. 대선 때 약속한 공약의 62%는 지켜지지 않고 있습니다.박근혜 대통령의 솔직한 사과와 분발을 촉구합니다.

 

 

어제 이완구 총리는 귀가 의심스러운 말을 쏟아냈습니다.

첫번째 국무회의를 주제하며 공무원 기강 확립, 부정부패척결, 활기찬 공직사회 분위기 조성 등을 3대 중점과제로 추진하겠다며 복지부동, 줄서기, 눈치보기, 부처 칸막이, 이기주의 등을 바로잡기 위해 중요한 것이 기관장의 높은 책임성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아연실색했습니다.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다고 합니다. 윗물이 흙탕물인데 어떻게 아랫물이 맑을 수 있겠고, 본인의 부동산 투기, 공약면제, 논문표절, 언론사 외압 등 매우 부도덕한 부정부패의 의혹이 있는 사람이 아랫사람의 기강을 바로잡겠다고 하는지 참으로 아연실색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여러분, 청년들의 꿈을 갉아먹는 열정페이라는 말 들어보셨습니까.

졸업시즌이 만개하고 고등학교, 대학교 졸업생들은 새로운 출발을 앞두고 있지만 이들의 꿈과 희망을 열정페이가 갉아먹고 있습니다. 올 초 유명 디자이너와 소셜커먼스의 횡포로 열정페이 논란이 뜨거웠습니다. 한 미용실 인턴 직원이 하루에 16시간 근무하며 120만원 정도를 받는데 120만원에서 150만원짜리 가위를 스스로 사야했다고 합니다.

 

가위를 안사도 벌금, 지각하고 미용실 홍보댓글 안달아도 벌금이라고 합니다.

일을 그만두라고 하자 교육시켰으니까 교육비용을 내라, 해서 800만원을 청구했다고 합니다. 열정페이는 열정착취입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 우리당의 을지로 위원회에서 조사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월성 1호기 연장가동 IAEA 안전기준을 통과했습니까?

월성1호기 연장가동 문제는 국민의 생명과 직결되는 문제이기 때문에 신중히 검토해야 할 것입니다.(끝)

 

 

진짜 나쁜 거짓말 대통령의 빈깡통 소리만 요란했던 배신의 2년.

정작 윗물인 자신은 흙탕물인데 아랫물은 맑아야 한다.고 공직기강을 바로 잡겠다는 이완구 총리. 또 국정원의 만행들...청와대도 총리실도 국정원도 모두 국민걱정거리들 입니다.

 

정권은 짧고 국민은 영원하다.

국민행복시대 열겠다더니 국민항복시대로...

 

정권과 국민이 싸우면 끝내 국민이 이깁니다.

<패션외교는 화려했다만...>

 

안녕하십니까? 정청래 입니다. 

어제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오늘 어느 조간신문에 충격적인 기사가 실렸습니다. 

이인규, 박연차 게이트 당시 검찰 중수부장의 말이었는데요. 봉하마을 논두렁에 버렸다는 명품시계 그것은 국정원의 조작된 언론 흘리기였습니다. 논두렁은 봉하마을 논두렁이 아니라 국정원 도곡동의 논두렁이었습니다. 이 천인공노할 국정원의 만행을 보도하면서 저기 걸린 노무현대통령의 고통을 생각합니다.

 

박근혜대통령은 한나라당 국회의원 시절 

노무현대통령을 향해 “참 나쁜 대통령이다”라고 말한 바 있습니다. 박근혜 정부 출범 2년을 맞이해서 저도 논평한번 해보겠습니다. 박근혜대통령 진짜 나쁜 대통령입니다. 2년 임기동안 패션외교는 화려했으나 대선공약은 파기되었고 업적은 없고 빈깡통처럼 소리만 요란했습니다. 참 나쁜 대통령 배신의 2년이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거짓말 대통령입니다. 

어떤 거짓말을 했는지 잠깐 제가 읽어보겠습니다.

 

“최악의 정치는 국민과 약속하고 지키지 않는 정치이다.” 2012년 SBS 힐링캠프에서 한 말입니다.

 

“국민과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정치생명을 걸겠다” 이 말은 2012년 7월 대선 출마때 한 말입니다.

 

“증세없는 복지가 가능하냐”는 질문에 “그러니까 제가 대통령이 되려고 한다”라는 말은 2012년 12월 4일 TV토론에서 한말입니다.

 

“국정원 댓글이 허위사실이면 문재인후보가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책임져야 될 사람은 이제 박근혜 대통령입니다.

 

“국민과의 약속을 반드시 지키는 민생대통령이 되겠다.” 2012년 12월 19일 대통령 당선직후에 한 말입니다.

 

“해도 되고 안 해도 되는 것이면 공약도 안했을 것이다.” 2013년 1월 25일 대통령직 인수위 국정과제 토론회에서 한 말입니다.

 

“대선 때 어떤 국가정보원으로부터 어떠한 도움도 받은 적이 없으며 선거 때 국정원을 활용한 적도 없다.” 2013년 8월 25일 수석비서관회의에서 한 말입니다.

 

“언제든 유가족을 볼 것입니다. 무엇보다 진상규명에 유족 여러분의 여한이 없도록 할 것입니다.” 이것은 세월호 유가족을 향한 거짓말이었습니다.

 

 

박근혜정부의 주요 공약 파기 현황을 잠깐 살펴보겠습니다.

65세 이상의 노인들에게 기초노인연금 20만원을 지급하겠다는 것은 파기되었습니다. 65세 이상 노인에게 임플란트 건강보험을 적용하겠다는 것도 역시 거짓말이었습니다. 파기되었습니다. 누리과정 예산 해마다 증액하겠다는 것도 거짓말이었습니다. 4대 중증질관 100% 국가책임, 무상보육시행, 고등학교 무상교육실시, 소득연계 맞춤형 반값등록금, 대통령 측근 친인척 비리 상설 특검제,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등 모든 것이 거짓말입니다.

 

이에 대해 시민단체인 경실련은 박근혜 정부 2년을 학점으로 치면 D학점으로 분석했습니다. 

경실련에 따르면 674개 공약 중 완전히 이행된 것은 37%, 후퇴한 공약은 35%, 미이행 공약은 27%로 나타났습니다. 대선 때 약속한 공약의 62%는 지켜지지 않고 있습니다.박근혜 대통령의 솔직한 사과와 분발을 촉구합니다.

 

 

어제 이완구 총리는 귀가 의심스러운 말을 쏟아냈습니다. 

첫번째 국무회의를 주제하며 공무원 기강 확립, 부정부패척결, 활기찬 공직사회 분위기 조성 등을 3대 중점과제로 추진하겠다며 복지부동, 줄서기, 눈치보기, 부처 칸막이, 이기주의 등을 바로잡기 위해 중요한 것이 기관장의 높은 책임성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아연실색했습니다.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이 맑다고 합니다. 윗물이 흙탕물인데 어떻게 아랫물이 맑을 수 있겠고, 본인의 부동산 투기, 공약면제, 논문표절, 언론사 외압 등 매우 부도덕한 부정부패의 의혹이 있는 사람이 아랫사람의 기강을 바로잡겠다고 하는지 참으로 아연실색 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여러분, 청년들의 꿈을 갉아먹는 열정페이라는 말 들어보셨습니까. 

졸업시즌이 만개하고 고등학교, 대학교 졸업생들은 새로운 출발을 앞두고 있지만 이들의 꿈과 희망을 열정페이가 갉아먹고 있습니다. 올 초 유명 디자이너와 소셜커먼스의 횡포로 열정페이 논란이 뜨거웠습니다. 한 미용실 인턴 직원이 하루에 16시간 근무하며 120만원 정도를 받는데 120만원에서 150만원짜리 가위를 스스로 사야했다고 합니다.

 

가위를 안사도 벌금, 지각하고 미용실 홍보댓글 안달아도 벌금이라고 합니다. 

일을 그만두라고 하자 교육시켰으니까 교육비용을 내라, 해서 800만원을 청구했다고 합니다. 열정페이는 열정착취입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 우리당의 을지로 위원회에서 조사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월성 1호기 연장가동 IAEA 안전기준을 통과했습니까? 

월성1호기 연장가동 문제는 국민의 생명과 직결되는 문제이기 때문에 신중히 검토해야 할 것입니다.(끝)

 

 

진짜 나쁜 거짓말 대통령의 빈깡통 소리만 요란했던 배신의 2년. 

정작 윗물인 자신은 흙탕물인데 아랫물은 맑아야 한다.고 공직기강을 바로 잡겠다는 이완구 총리. 또 국정원의 만행들...청와대도 총리실도 국정원도 모두 국민걱정거리들 입니다.

 

정권은 짧고 국민은 영원하다.

국민행복시대 열겠다더니 국민항복시대로...

 

정권과 국민이 싸우면 끝내 국민이 이깁니다.

2015-02-26 14:05:08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419
  정청래 의원 그는 누구인가?   독연자   2015-02-28   820
418
  이해찬 헌법모독 국회의원 사퇴해야   독연자   2015-02-28   852
417
  박 근혜 ..패션외교는 화려했다만..~   울진사랑   2015-02-26   673
416
  시사토론의 장이 아니라 국력분열의 장 (3)   독연자   2015-02-11   847
415
  기가차네요   명바기   2015-02-10   793
414
  기가 막힐 노릇 아닌가?   꽁초   2015-01-01   915
413
  세월호와 유병언   장학연   2014-08-15   1307
412
  무인기가 장난감이라는 증거들   나라사랑   2014-04-14   1372
411
  뉴스타파 - 박 근혜 정부 조작~"조작과 거짓을 향한 무명의 헌신"...국정원(2014.3.11) (2)   울진사랑   2014-03-12   1465
410
  독립군 중장[안중근)   울진사랑   2014-03-11   1787
409
  건국의 아버지는 김구 선생님이 되었어야 한다..   울진사랑   2014-03-10   1237
408
  대한민국 국민을 간첩으로 증거 위조를해 빨갱이로 뒤집어 씌우는 박 근혜 정부~~   울진사랑   2014-02-15   1724
407
  우리나라 국민이라면 꼭 봐야 할 동영상~   울진사랑   2014-02-08   1646
406
  <경찰 CCTV는 말한다>"그건 진짜 다 죽는거야 이제!"   울진사랑   2014-02-08   1832
405
  부정선거로 당선된 박 근혜 정부 - 새해, 그러나 거꾸로 가는 개혁 (2014.1.14)|   울진사랑   2014-01-16   1687
404
  故 이남종 열사.몸에 쇠사슬을 묶고 '박근혜 사퇴" 프래카드를 내걸고 분신자살 (1)   울진사랑   2014-01-03   1887
403
  막 근혜 부정선거..'독재 1.9' 유튜브 동영상 SNS '일파만파~~~'   울진사랑   2013-12-30   1862
402
  현재 철도사장 최연혜, 후보 때는 "KTX 민영화, 국가에 좋지않아... 확고히 반대"   울진사랑   2013-12-29   1647
401
  2013년 12월28일 올들어 가장 추운서울 날씨 11년만에 한겨울 최대 인파(박 근혜 퇴진 및 철도파업) 사진~   울진사랑   2013-12-29   1709
400
  뉴스타파- 국정원 간첩사건에 또 가짜증거?   울진샤랑   2013-12-23   1904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관내 여성장애인 성폭행사건 발생
"이세진 의장은 사퇴하고 군의회는 해산하라!'’
문상객 등 40여명 격리 및 검사 들어가
코로나19 확진자 울진군내 동선 및 동향
울진군, 군민 1인당 10만원씩 지원
울진장례 참가 중학생 2명 확진!
울진비상! 초비상!
기양리 실종자 시신 발견, 의료원 안치
코로나 19 확진자 관련 사진보기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창간일자 : 1991년 4월 8일 |운영위원장 : 박경조 | 발행·편집인 및 주필 : 전병식 | 등록번호 : 경북 010013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전병식
서울지사장 : 임명룡(☎ 010-6230-1976) | 부산지사장 : 안정권(☎ 010-5488-2686) | 대구지사장 : 전종각(☎ 010-7287-7910) | 연간구독료 : 30,000원
계좌번호 농협(주식회사 울진신문사) 317-0002-7924-91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3길 17 | 전화 : 054-783-8600 | 팩스 : 054-783-8601
Copyright 2005 (주)울진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webmaster@ulji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