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20.10.22 목 14:41
정치ㆍ시사토론
 가난한 사람들은 공짜 밥을 먹을려면 가난을 증명하라! ?
 작성자 : 울진사랑      2015-03-25 13:09:28   조회: 1416   

 

         가난한 사람들은 공짜 밥을 먹을려면 가난을 증명하라!  ?

 

홍준표지사는 무상 의무급식 폐지하고 미국으로 떠나 업무시간 골프를 치고, 경상남도 학교교실에서는 가난을 증명해야 하는 일 등이 충격적입니다.  경상남도에서는 이제 곧 충격적인 일들이 벌어집니다.

 

 

이것이 가난증명서입니다. 

경상남도에서는 서민자녀 교육지원사업 실천 안내문이라고 보내고 있습니다. 항목이 20가지 정도 되는데 시간 관계상 다 읽을 수 없어서 몇 가지만 읽어드리겠습니다.

 

 

 

건강보험료 납부 영수증 사본, 

지방세 세목별 과세 증명서, 예금잔액 증명서, 예금, 적금, 연금, 보험 및 수입 등 이것은 필수로 제출해야하는 것입니다.

 

상시근로자는 월급명세서 또는 고용임금확인서, 

고용소득 원천징수서, 일용직 근로자는 일용근로소득 사실확인서, 자영업자는 소득금액증명원, 임대 사업은 임대차계약서 사본, 임대수입 확인 등을 제출해야 합니다.

 

수많은 서류들을 제출하고 가난을 입증 받아야 

급식을 받는 비정한 경상남도의 학교 교실 풍경에 우리 어른들은 우리 아이들을 어떻게 대해야 할지 참 난감 합니다.

 

지난 주 경남도의회에서 무상급식폐지 조례안이 통과되어서 

실제로 경상남도는 28만명 초중등 학생들 가운데 7만명 가난한 아이들에게 딱지를 붙이는 가난한 아이 증명 작업이 곧 시작 될 예정입니다.

 

비정한 홍준표 지사에 대해서 

경상남도 주민들은 “내가 준 표 내 놔!” 라면서 지금 시위를 벌이고 있습니다. 부자아이, 가난한 아이 낙인 찍어서 편을 가르고 학교 교실 에서도 가난한 아이와 부자아이가 서로 원망스러운 눈빛으로 쳐다보는 경상남도 교실의 풍경은 참 복잡합니다.

 

 

 

그랬던 홍준표 지사는 지금 많은 언론들을 통해 

미국에 가서 골프를 쳤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미국 서부 고급 골프장에서 골프를 쳤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데 이것이 사실이라면 비정하게 무상급식을 폐지한 홍준표 지사가 공직자윤리법을 위반한 것은 아닌지 심각하게 검토 해 보아야 합니다.

 

이번 4.29 재보궐 선거는 박근혜 정권에 대한 평가이자 

오만과 독선, 불통에 빠진 박근혜 정권에 대한 심판입니다. 사람이 먼저인 세상이냐, 아니면 돈이 먼저인 세상이냐를 국민여러분들께서 가려주시기 바랍니다.

 

가난한 아이에게 낙인을 찍고, 

가난딱지를 붙여 교실에 부와 가난함이 극명하게 드러나는 그런 것을 원하는 홍준표 도지사 같은 이런 정권을 심판하는 선거로 국민여러분들께서 임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내가 준표 내놔!

 

 

 

2015-03-25 13:09:28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4) 내라요 2015-04-07 16:02:47
내도 가난해 봤지만 누가 할짓 다하고 가난 하라 했나요 뭐든지 삼성 회장든 내든 똑같이 평등하게 나누어 주는게 민주적이지 있다고 안주면 내팽개 치면 줄꺼요 민주주의는 세금을 똑바로 거두어 똑바로 쓰고 방산비리들 재산 몰수법 만들고 도둑질한 공무원 관리들 백배 환수하는 법만들면 나라 쓰레기 싹 없어 질것을
3) 군민 2015-03-28 06:50:08
대한민국 부자들은 말합니다..

5~6만원 하는 꽁짜 밥은 가난한 사람들 꽁자로 주라고 말합니다

부자들은 꽁짜빕 먹지 않겠다고 말합니다

부자들은 50만원 짜리 밥을 먹겠다고 말합니다

가난한 사람들은 담배값 2.000원 올렸다고 정부를 욕을 합니다..

부자들은 담배값 10.000원으로 올려야 된다고 말합니다..

담배값을 많이 올리면 가난한 사람들은 담배를 끊을 것이고 부자들은 괘적한 환경에서

담배를 피으고 싶다고 말합니다..

부자들은 말합니다 자동차 기름 값도 리터당 10.000씩 올리자고 .

고위 공직자가 말합니다.

가난하고 무식한 국민들은 정답을 알려줘도 모른다고 합니다

담배값이 올랐다고 정부를 욕을하고 먹구살기 죽겠다고 정부를 쌍욕을 하면서

선거때가 되면 여당을 지지 한다고 합니다..

권리는 찾으면서 의무는 다하려 하지않는

무식하고 가난한 국민들은 개 고생 해바야 합니다..끝.
2) 날나리 2015-03-26 23:04:08
정청래 북한 김정은에게
주민들 제발 배 고파하지 않토록 하라고
한마디만 하시지!
1) 깡통 2015-03-26 14:13:35
부자에 들은 무상급식 거의 먹지도 않는다
예산 낭비
부자에 까지 무상급식 예산은 정말 잘못되었다.
정청래 정말 어디까지 왜곡의 역사를 쓰려하는가?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459
  광수   정보맨   2015-09-22   1224
458
  박 대통령, 담배값으로 “국민이 절망하고 있다” (2)   울진사랑   2015-08-24   2443
457
    10년 전   나라사랑   2015-10-28   1010
456
  박 근혜 정부 농민들 "마지막 경고다"   울진사랑   2015-07-31   1332
455
  빛 내서 집 사라고 했던 박 근혜 정부의 배신 ~ (2)   울진사랑   2015-07-23   1429
454
  박 근혜씨도 아버지 문란한 여자관계 알아~" (2)   울진사랑   2015-05-20   2654
453
  박정희 와 연예인 ~   울진사랑   2015-05-20   3095
452
  우리나라에서 없어진 것 5(다섯)가지 (2)   독연자   2015-05-15   1820
451
  지금 대한민국은 주말 마다 수 만명이 보여서 왜 데모를 하고 있을까..? (1)   울진사랑   2015-04-24   1533
450
  정청래 사랑 (3)   정청래 사랑   2015-04-23   1762
449
  정권은 국민을 이기지 못한다~   울진사랑   2015-04-23   1306
448
  모르쇠 (1)   출향인   2015-04-18   1644
447
  왜 가난하고 무식한 사람들은 여당을 찍을까 ? (1)   울진사랑   2015-04-12   1792
446
  작전에 실패하는 지휘관은 용서를 합니다. 우리는 협조하는 자세가 오천년 역사처럼 노론 소론 남인 북인하며 비수를 그만 꼿읍시다 (1)   다다다   2015-04-07   1489
445
  홍준표 지사님께 드리는 한 고등학생의 편지~   울진사랑   2015-03-31   1652
444
  "나는 정부 발표를 0.00001%도 신뢰할 수 없다." (3)   울진사랑   2015-03-31   1381
443
  왜 이랬다 저랬다 하는 거야?   독연자   2015-03-30   1639
442
  박 근혜 발언 대한민국 서민들 분노 폭발.. (4)   울진사랑   2015-03-29   1431
441
  가난한 사람들은 공짜 밥을 먹을려면 가난을 증명하라! ? (4)   울진사랑   2015-03-25   1416
440
  “진짜 대국민 사기극”   독연자   2015-03-23   1673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박근혜 전 대통령을 석방하라!
후포 교직원 1명 자가격리 들어가
온양 I.C, 울진터미널 앞 회전교차로 설치 촉구
10월 12일 현재 전국 송이공판 현황
온정~원남간 지방도 건설 본격 착수
400년전 참혹했던 역사현장이 눈앞에
후포교직원 1명 음성 판정 나와
군민 46,964명에게 10만원씩 지급
오산 앞바다 선박끼리 충돌사고 발생
10월15일 전국 송이공판 현황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창간일자 : 1991년 4월 8일 |운영위원장 : 박경조 | 발행·편집인 및 주필 : 전병식 | 등록번호 : 경북 010013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전병식
서울지사장 : 임명룡(☎ 010-6230-1976) | 부산지사장 : 안정권(☎ 010-5488-2686) | 대구지사장 : 전종각(☎ 010-7287-7910) | 연간구독료 : 30,000원
계좌번호 농협(주식회사 울진신문사) 317-0002-7924-91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3길 17 | 전화 : 054-783-8600 | 팩스 : 054-783-8601
Copyright 2005 (주)울진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webmaster@ulji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