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20.10.22 목 14:41
정치ㆍ시사토론
 광수
 작성자 : 정보맨      2015-09-22 20:20:52   조회: 1224   
저는 그 동안 김대중이 무슨 배짱으로 1980년 5월 10일, 김대중 혁명내각 24명을 작성해 놓고, 5월 16일에는 감히 계엄정부를 향해 "5월 19일까지 내각을 해산하고 계엄령을 철폐하지 않으면 5월 22일을 기해 전국 시위를 감행할 것이니 모든 국민은 검은 리본을 달고, 모든 군인 및 경찰은 상부의 명령에 복종하지 말고 시위에 동참하라"는 선전포고를 했는지 궁금했습니다. 그런데 그 의문이 이제 다 풀렸습니다. 김대중이 그런 선전포고를 할 때에는 이미 광주-전라도 일대에 북한 특수군은 물론 그 어마어마한 김중린 두뇌집단까지 내려와 남한접수 준비를 하고 있었습니다. 5월 15일은 북한 간첩단의 힘으로 서울역 10만 학생시위가 있었고, 이 10만 시위는 한국사회 전체를 벌벌 떨게 했던 엄청난 위력을 발휘했습니다. 이 위력에 고무된 김대중이 “이제는 다 됐다” 하는 기분으로 5월 16일의 선전포고를 하게 된 것입니다. 그 결과 김대중은 5월 17일의 전국지휘관회의와 긴급내각회의를 촉발시켰고, 그날 밤 자정에 체포되었던 것입니다. 다 된 밥에 코를 빠친 사람이 바로 김대중이었고, 그 결과 김대중 없는 5월 22일의 전국봉기는 5월 17일 자정부터 실시된 ‘예비검속’이라는 된 서리를 맞아 전국으로 뻗어나가지 못하고 광주에서 그 끝을 맺게 되었던 것입니다. 김대중이 성급하게 촐랑댐으로써 북한의 남한접수라는 대 작전을 실패로 마감하게 했고, 대한민국이 지금처럼 안녕하게 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렇게 중요한 사실이 광주사태 35년이 지난 지금에야 퍼즐을 맞추듯 새롭게 발굴하게 된 것입니다. 그때 당시 이 엄청난 음모를 분석해 냈더라면 김대중과 노무현 같은 인간들이 이 나라 대통령이 되는 이변은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며, 오늘 우리가 겪고 있는 국가와 사회의 적화현상은 나타나지 않았을 것입니다.
2015-09-22 20:20:52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459
  광수   정보맨   2015-09-22   1224
458
  박 대통령, 담배값으로 “국민이 절망하고 있다” (2)   울진사랑   2015-08-24   2443
457
    10년 전   나라사랑   2015-10-28   1010
456
  박 근혜 정부 농민들 "마지막 경고다"   울진사랑   2015-07-31   1332
455
  빛 내서 집 사라고 했던 박 근혜 정부의 배신 ~ (2)   울진사랑   2015-07-23   1429
454
  박 근혜씨도 아버지 문란한 여자관계 알아~" (2)   울진사랑   2015-05-20   2654
453
  박정희 와 연예인 ~   울진사랑   2015-05-20   3095
452
  우리나라에서 없어진 것 5(다섯)가지 (2)   독연자   2015-05-15   1820
451
  지금 대한민국은 주말 마다 수 만명이 보여서 왜 데모를 하고 있을까..? (1)   울진사랑   2015-04-24   1533
450
  정청래 사랑 (3)   정청래 사랑   2015-04-23   1762
449
  정권은 국민을 이기지 못한다~   울진사랑   2015-04-23   1306
448
  모르쇠 (1)   출향인   2015-04-18   1644
447
  왜 가난하고 무식한 사람들은 여당을 찍을까 ? (1)   울진사랑   2015-04-12   1792
446
  작전에 실패하는 지휘관은 용서를 합니다. 우리는 협조하는 자세가 오천년 역사처럼 노론 소론 남인 북인하며 비수를 그만 꼿읍시다 (1)   다다다   2015-04-07   1489
445
  홍준표 지사님께 드리는 한 고등학생의 편지~   울진사랑   2015-03-31   1652
444
  "나는 정부 발표를 0.00001%도 신뢰할 수 없다." (3)   울진사랑   2015-03-31   1381
443
  왜 이랬다 저랬다 하는 거야?   독연자   2015-03-30   1639
442
  박 근혜 발언 대한민국 서민들 분노 폭발.. (4)   울진사랑   2015-03-29   1431
441
  가난한 사람들은 공짜 밥을 먹을려면 가난을 증명하라! ? (4)   울진사랑   2015-03-25   1415
440
  “진짜 대국민 사기극”   독연자   2015-03-23   1673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박근혜 전 대통령을 석방하라!
후포 교직원 1명 자가격리 들어가
온양 I.C, 울진터미널 앞 회전교차로 설치 촉구
10월 12일 현재 전국 송이공판 현황
온정~원남간 지방도 건설 본격 착수
400년전 참혹했던 역사현장이 눈앞에
후포교직원 1명 음성 판정 나와
군민 46,964명에게 10만원씩 지급
오산 앞바다 선박끼리 충돌사고 발생
10월15일 전국 송이공판 현황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창간일자 : 1991년 4월 8일 |운영위원장 : 박경조 | 발행·편집인 및 주필 : 전병식 | 등록번호 : 경북 010013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전병식
서울지사장 : 임명룡(☎ 010-6230-1976) | 부산지사장 : 안정권(☎ 010-5488-2686) | 대구지사장 : 전종각(☎ 010-7287-7910) | 연간구독료 : 30,000원
계좌번호 농협(주식회사 울진신문사) 317-0002-7924-91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3길 17 | 전화 : 054-783-8600 | 팩스 : 054-783-8601
Copyright 2005 (주)울진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webmaster@ulji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