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19.12.12 목 18:00
정치ㆍ시사토론
 펌)경북은 물론 경북 기초지자체 어촌 사업체.종사자수 엄청 저조.
 작성자 : 어촌의 힘      2019-05-07 13:00:50   조회: 112   

어촌지역 사업체는 전남, 종사자는 부산이 가장 많아

해양수산개발원 전국 423개 어촌 고용통계 처음 작성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전국의 어촌지역 고용통계가 처음으로 나왔다.

 

한국해양수산개발원은 통계청의 경제 총조사 마이크로 데이터를 토대로 어촌계나 어항이 있는 전국 423개 어촌지역 고용통계를 작성했다고 3일 밝혔다.

 

해양수산개발원은 앞으로 매년 시·군·구별 어촌지역 사업체 수와 고용인력 증감을 발표할 예정이다.

 

통계에 따르면 2015년 말 기준 전국 어촌지역 사업체 수는 32만44개로 전국 사업체 387만4천167개의 8.4%를 차지했다.

 

종사자 수는 168만4천460명으로 전국 종사자 2천88만9천257명의 8.1%였다.

시·도별 어촌지역 사업체 수와 지역 내 점유율[한국해양수산개발원 제공]

 

2014년과 비교하면 사업체 수는 2.6% 증가했지만, 종사자 수는 1.9% 감소했다.

 

어촌지역에 있는 사업체를 산업별로 보면 도매 및 소매업(8만3천273개)이 가장 많았다.

 

숙박 및 음식점업(7만9천679개), 제조업(3만7천467개), 협회·단체·수리 및 기타 개인 서비스업(3만3천198개)이 그 뒤를 이었다.

 

광역자치단체별로는 전남도(6만3천264개), 부산시(5만7천687개), 경남도(4만4천503개) 등 순이었다.

 

시·군·구 별로는 제주도 제주시, 전남 여수시, 부산 사하구, 부산 강서구, 전남 광양시 순으로 사업체가 많았다.

 

관광, 수산업, 항만업이 발달한 어촌지역일수록 사업체가 많음을 보여준다고 해양수산개발원은 설명했다.

 
상위 10개 시·군·구 산업별 사업체 수[한국해양수산개발원 제공]
 

어촌지역 사업체 종사자 수는 제조업, 도매 및 소매업, 숙박 및 음식점업, 건설업 순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부산이 31만5천716명으로 가장 많고, 다음으로 전남 28만6천104명, 경남 20만8천929명 등 순이었다.

종사자의 63.8%는 남성이었고, 여자는 36.2%였다.

 

여성이 일하는 분야는 숙박 및 음식점업(13만8천425명), 도매 및 소매업(9만9천66명), 제조업(9만1천977명) 순이었다.

어촌지역 사업체 대표 59.2%가 남성이고, 여성 대표는 40.8%였다.

 

여성 대표 비중이 큰 업종은 숙박 및 음식점업(64.5%), 교육 서비스업(54.6%),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45.6%), 도매 및 소매업(44.0%) 등으로 나타났다.

 

상위 10개 시·군·구별 종사자 수[한국해양수산개발원 제공]

 

어촌지역 사업체 매출 총액은 529조원으로 전국 사업체 매출액 5천311조의 10.0%를 점유했다.

 

지역별로는 전남이 약 106조원으로 가장 많고, 울산과 충남이 78조원, 부산이 약 75조원, 경기도가 약 61조원으로 뒤를 따랐다.

 

해양수산개발원은 관광, 제조업, 상업이 발달한 어촌지역의 사업체 수와 종사자


수가 많다는 사실은 어촌지역의 정주 여건 중에서 고용이 중요함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어업 또는 수산업에 치우친 어촌정책을 사업체 유치와 양질의 일자리 창출까지 확대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https://www.yna.co.kr/view/AKR20190503117800051?input=1195m

2019-05-07 13:00:50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534
  딴동네 얘기가 아니다.   연합뉴스   2019-05-07   427
533
  펌)경북은 물론 경북 기초지자체 어촌 사업체.종사자수 엄청 저조.   어촌의 힘   2019-05-07   112
532
  울진대학생 주장 적극지지한다.   도사   2019-02-14   357
531
    우리의 자산   공감과 의 거리   2019-03-04   227
530
  [추적60분] 8년 만의 공개 - 천안함 보고서의 진실 (1)   알려요   2019-01-20   273
529
  손병복 후보자 캠프 “특정 후보 여론몰이용 의구심” 제기   읽어보세요   2018-06-09   707
528
  포항MBC 울진군수 후보 여론조사 ‘믿을 수 있나?’   진실   2018-06-09   686
527
  손병복 울진군수 후보 '쌍방형 소통 유세' "호평"   손병복선거사무소   2018-06-08   986
526
  "울진의 미래, 인재육성에 있다”   인재 육성   2018-06-07   469
525
  망한다! (1)   도사예언   2018-05-02   807
524
  표야 굿! (1)   굿   2018-05-02   497
523
  남북 정상회담을 축하하면서 (3)   김진문   2018-04-29   339
522
  흥망운세 (1)   꼴통   2018-04-26   333
521
  대형핵폐기물! 불법보관 공범자들?   민주저널   2018-04-08   313
520
  국민청원 3탄 (한울원전 3,4호기 너무도 위험합니다. (3)   문인득   2018-04-01   705
519
    카리스마 넘치는 국무총리께 울진신문과 청원문을 함께 보내야 겠다.   문인득   2018-04-09   247
518
    백운규 장관님! 원전마피아 되셨나요?   문인득   2018-04-02   267
517
  우리회사입장 <증기발생기는 똑바로 서 있습니다> (6)   짝통기술자   2018-03-29   618
516
    대검찰청 재항고 핵심 내용 소개 (2)   문인득   2018-04-04   459
515
    야! 한수원 열 허용치도 있나?   짝퉁기술자   2018-03-31   496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울진군 체육회장 4명 출마설
울진을 크리스찬 순례 성지로 만들어야...
왕피천 엑스포공원에서
동해안실버가요제 정태영씨 은상
김장 하셨어요?
12월5일, 마지막 검사일입니다
36번국도 준공 내년 3월로 연기 예정
미혼남녀 ‘겨울밤의 라스트 콘서트’
용추곶, 정기 항로를 열자!
재경울진사람들 송년회 준비 분주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창간일자 : 1991년 4월 8일 |운영위원장 : 박경조 | 발행·편집인 및 주필 : 전병식 | 등록번호 : 경북 010013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전병식
서울지사장 : 임명룡(☎ 010-6230-1976) | 부산지사장 : 안정권(☎ 010-5488-2686) | 대구지사장 : 전종각(☎ 010-7287-7910) | 연간구독료 : 30,000원
계좌번호 농협(주식회사 울진신문사) 317-0002-7924-91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3길 17 | 전화 : 054-783-8600 | 팩스 : 054-783-8601
Copyright 2005 (주)울진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webmaster@ulji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