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20.2.18 화 12:19
정치ㆍ시사토론
 땡전뉴스로 되돌아 가는기가? <작성자> 시청료
 작성자 : 관리자      2010-01-07 09:38:01   조회: 1923   

 박원순 변호사, ‘KBS 시청료 거부운동’ 제안

경향닷컴 손봉석기자 paulsohn@khan.co.kr

희망제작소 상임이사인 박원순 변호사가 KBS에 대한 시청료 거부운동을 제안했다.

박원순 변호사는 5일 밤 자신의 블로그 ‘원순닷컴’(http://wonsoon.com/)에 올린 ‘새해 벽두 나는 이렇게 결심하였다’라는 글에서 “나는 새해 벽두. 이렇게 결심했다. 앞으로 KBS는 일체 보지 않겠다고, 그러니 시청료는 내지 않겠다”고 주장했다.

박 변호사는 “보지도 않는 방송의 시청료를 낼 이유가 없지 않은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또 “모든 국민들이 이에 동의한다면 공동의 행동을 취할 것을 요청드린다”며 시청료 거부운동 동참도 호소했다

박 변호사는 “KBS는 뉴스나 시사방송을 통하여 정부사업의 찬사를 늘어놓는 일이 많아졌다”며 “G20회의를 유치하였다고 바로 특집방송을 준비하여 마치 우리나라의 국운이 열린 것처럼 보도하는 것을 본 적이 있다. 국제회의 하나 유치했다고 국운이 열린다고?”라고 반문했다.

박 변호사는 특히 UAE 원전수주에 대해서도 “사실상 확정된 원전수주를 마치 대통령이 혼자 현지로 날아가 따낸 것 같이 보도를 했다”며 “대통령의 세일즈외교를 부각하기 위한 청와대의 발표와 요청을 그대로 보도한 결과다. 이것이 공정한 언론이고 국민의 방송이냐”고 회의적인 시각을 보냈다.

그는 이런 보도행태에 대해 “국민의 수준을 무시하고 깔보는 보도”라며 “전두환 대통령 시절의 땡전뉴스로 되돌아가는 느낌”이라고 꼬집었다.

박 변호사는 “KBS는 스스로 주장하듯이 국민의 방송이다. 국민이 내는 시청료로 운영되는 방송이니만큼 정권이나 대통령을 위해 충성할 것이 아니라 국민의 알 권리와 권력의 감시를 위해 엄정하게 보도하고 운영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런데 권력의 시녀가 되고 시청료는 국민에게 내라니, 내가 바보인가?"라고 거듭 KBS를 질타했다.

한편,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은 최근 출입기자들에게 ‘KBS시청료를 5천~6천원으로 올리겠다’고 밝힌 바 있다.

KBS 시청료는 군사정권 시절 납부거부운동을 거치며 ‘수신료’로 이름을 바꾸는 등 홍역을 치뤘고 편파방송 논란이 일때마다 납부 방법과 정당성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다.

ⓒ 경향신문
2010-01-07 09:38:01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195
  이명박이 미국 대통령이냐?? (2)   꼴통탄핵   2010-01-27   1957
194
  MB ''브랜드정책'' 지속성에 수많은 의문점이... (1)   국가의장래   2010-01-27   1869
193
  수구꼴통 언론들 아주 발악을 하는구만<작성자>명판결   관리자   2010-01-26   1801
192
  이념논쟁 왜 자꾸 들먹이나<작성자>중도군민   관리자   2010-01-26   1764
191
  "조중동 거짓선동, 도를 넘었다"   타도조중동   2010-01-25   1870
190
  "참으로 끝까지 뻔뻔한 모습" 보이는 전여옥 의원   전여시의모습   2010-01-25   1936
189
  ‘PD 수첩’ 무죄 판결, 국민여론도 57% 공감   국민여론   2010-01-25   1859
188
  검찰은 왜 무리한 수사를 계속할까.. 그 이유는 바로 (1)   정치검사   2010-01-25   1952
187
  판사가 풀어준 이적단체 "이명박 박살내기 총진군"<작성자>심각하다   관리자   2010-01-24   2182
186
  좌익판사 몰아내자<작성자>울진사람 (2)   관리자   2010-01-24   1965
185
  서울대 총장 출신 국무총리의 어처구니 없는 작태 (1)   어이없다   2010-01-22   1914
184
  보수는 개 똥이다.   보수   2010-01-21   2009
183
  “용산 상황 잘 알았다면 중단시켰을 것”…경찰, 진압작전 잘못 시인 (2)   밝혀지는진실   2010-01-19   1997
182
  세종시 일방통행 아니다   강미리   2010-01-15   1957
181
  영화 "아바타" 카메론 감독 "반미주의자" 맞다 (2)   미국의실상   2010-01-15   2075
180
  “MB정부 가능성 안보여” 중도보수 원로들 나선다   진정한보수   2010-01-14   2026
179
  세종시 수정안, 대구경북 국회의원 2명만 찬성   진정한여론   2010-01-14   2060
178
  "2MB 영웅 만들기" 쇼쇼쇼!!!! (3)   진실의나팔   2010-01-09   1923
177
  세종시가 뭐라고 나라를 이렇게 흔드나.... (2)   나라망한다   2010-01-07   1944
176
  땡전뉴스로 되돌아 가는기가? <작성자> 시청료   관리자   2010-01-07   1923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사람보다 ‘환경’ 이 우선이냐?
하정미씨 부구중 총동문회장 취임
이태용 재경 진경회 회장 신년사
신한울3,4호기 건설 공론화 즉각 재개하라!
안순자, 신상규 군의원 예비후보 등록
문종선 재포 울진군민회장 신년사
“올해는 100년 대계의 주춧돌을 마련할 것”
군의원 다선거구 보궐선거 사무일정표
안일왕 산성의 전설과 유적, 사람들 (상편)
전국 규모 체육대회 취소·연기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창간일자 : 1991년 4월 8일 |운영위원장 : 박경조 | 발행·편집인 및 주필 : 전병식 | 등록번호 : 경북 010013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전병식
서울지사장 : 임명룡(☎ 010-6230-1976) | 부산지사장 : 안정권(☎ 010-5488-2686) | 대구지사장 : 전종각(☎ 010-7287-7910) | 연간구독료 : 30,000원
계좌번호 농협(주식회사 울진신문사) 317-0002-7924-91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3길 17 | 전화 : 054-783-8600 | 팩스 : 054-783-8601
Copyright 2005 (주)울진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webmaster@ulji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