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20.6.6 토 08:20
정치ㆍ시사토론
 “MB정부 가능성 안보여” 중도보수 원로들 나선다
 작성자 : 진정한보수      2010-01-14 16:37:35   조회: 2027   

“MB정부 가능성 안보여” 중도보수 원로들 나선다
박세일·윤여준·인명진 등 ‘국민비전 2020’ 추진
“중도보수 가치구현 위한 시민정치운동 펼칠 것”

보수를 표방한 이명박 정부의 소통 부재와 일방통행식 국정 운영에 비판적인 보수 성향의 원로인사들이 건전한 보수를 지향하는 시민정치운동 단체를 만든다.

박세일 서울교수와 윤여준 전 환경부 장관, 인명진 구로 갈릴리 교회 목사 등 한나라당에 몸담았던 보수 원로들은 이달 말께 ‘중도개혁을 지향하는 시민정치운동체’인 ‘대한민국 국민비전 2020’(가칭)을 출범시킨다. 모임엔 강지원 변호사, 이배용 이화여대 총장, 이명현 전 교육부 장관, 김진현 전 과학기술부 장관, 신영무 변호사 등도 함께 참여한다.

이들은 모임을 꾸리게 된 배경과 관련해, 보수세력의 대표로 정권을 위임받은 이명박 정부에서 △남북관계는 풀리지 않고 있고 △사회 양극화와 분열은 심화하고 있으며 △복지는 축소되는 현실이 건전한 보수의 지향점과 큰 괴리가 있다는 실망과 위기감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박 교수는 13일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지금 우리 사회는 갈등과 분열로 너무 혼란스럽다”며 “세종시 문제만 해도 옳고 그름의 문제를 떠나 이렇게 국가를 분열시켜서야 어떡하느냐”고 말했다. 윤여준 전 장관도 “집권 1년차에 촛불집회 등으로 위기를 겪은 이명박 정부가 2년차쯤엔 국민과 소통하고 사회통합 쪽으로 국정기조를 바꿀 것으로 기대했으나 변화의 가능성이 보이지 않는다”며 “이러면 정권도 실패하고 나라도 혼란에 빠지는데 이는 이명박 개인의 실패가 아닌 보수의 실패다. 이를 책임 있는 보수인사들이 사석에서 비판만 할 게 아니라 행동으로 나서야 한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인명진 목사는 “지금 정부는 대북정책만 있고 통일정책은 없다. 양극화도 깊어가고 있다”며 “지금 보수가 뭘 지키려는 보수인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통일 △선진화 △개혁을 3대 화두로 삼아 이에 대한 장기적인 국가 목표를 제시하는 국민운동을 펴 가기로 했다. 박 교수는 “지금 각 지역, 정당, 정파별로 주장들은 많으나 국가 전체의 전략에 대한 고민은 없다”며 “금융 위기 이후의 새 경제 운영 철학과 교육 개혁의 방향, 통일에 대비한 밑그림 등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장관은 “중도개혁성향의 보수 인사들을 중심으로 모임을 시작하되, 합리적 진보 쪽의 참여도 받아들이겠다”며 “이들과 함께 중도개혁 보수의 가치를 구현하기 위한 시민정치운동을 펼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국민비전 2020은 오는 21일 서울 한국언론재단에서 ‘한국 정치 이대로 좋은가’라는 주제로 첫 토론회를 연다

2010-01-14 16:37:35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199
  [동참호소] 풀뿌리 민주주의 쟁취를 위한 정당공천제 폐지 서명운동<작성자>민수련   관리자   2010-02-03   2524
198
  "녹색 송장"   친환경   2010-01-31   1628
197
  "아부로 출세하는 시대 지났다" (1)   이쥐틀러   2010-01-29   2262
196
  볼만하다 (1)   친환경   2010-01-28   2102
195
  이명박이 미국 대통령이냐?? (2)   꼴통탄핵   2010-01-27   1959
194
  MB ''브랜드정책'' 지속성에 수많은 의문점이... (1)   국가의장래   2010-01-27   1871
193
  수구꼴통 언론들 아주 발악을 하는구만<작성자>명판결   관리자   2010-01-26   1803
192
  이념논쟁 왜 자꾸 들먹이나<작성자>중도군민   관리자   2010-01-26   1767
191
  "조중동 거짓선동, 도를 넘었다"   타도조중동   2010-01-25   1873
190
  "참으로 끝까지 뻔뻔한 모습" 보이는 전여옥 의원   전여시의모습   2010-01-25   1938
189
  ‘PD 수첩’ 무죄 판결, 국민여론도 57% 공감   국민여론   2010-01-25   1861
188
  검찰은 왜 무리한 수사를 계속할까.. 그 이유는 바로 (1)   정치검사   2010-01-25   1953
187
  판사가 풀어준 이적단체 "이명박 박살내기 총진군"<작성자>심각하다   관리자   2010-01-24   2185
186
  좌익판사 몰아내자<작성자>울진사람 (2)   관리자   2010-01-24   1967
185
  서울대 총장 출신 국무총리의 어처구니 없는 작태 (1)   어이없다   2010-01-22   1916
184
  보수는 개 똥이다.   보수   2010-01-21   2010
183
  “용산 상황 잘 알았다면 중단시켰을 것”…경찰, 진압작전 잘못 시인 (2)   밝혀지는진실   2010-01-19   1998
182
  세종시 일방통행 아니다   강미리   2010-01-15   1958
181
  영화 "아바타" 카메론 감독 "반미주의자" 맞다 (2)   미국의실상   2010-01-15   2076
180
  “MB정부 가능성 안보여” 중도보수 원로들 나선다   진정한보수   2010-01-14   2027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울진군 골재채취 행정을 규탄한다!
황재규 황재길, 농협장 당선
포항~울진~강릉 복선`전철화 추진
울진군의 큰 그림, ‘국립공원’ 의 꿈!
세 번째 기회를 맞은 주호영!
박경조 회장 새마을금고중앙회 이사 취임
제59회 도민체전 종합추진단 발대식
빅데이터로 본 경북 인기 축제는?
2020년 상반기 베스트 친절공무원 선정
민선7기 공약사항 추진실적 점검 보고회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창간일자 : 1991년 4월 8일 |운영위원장 : 박경조 | 발행·편집인 및 주필 : 전병식 | 등록번호 : 경북 010013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전병식
서울지사장 : 임명룡(☎ 010-6230-1976) | 부산지사장 : 안정권(☎ 010-5488-2686) | 대구지사장 : 전종각(☎ 010-7287-7910) | 연간구독료 : 30,000원
계좌번호 농협(주식회사 울진신문사) 317-0002-7924-91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3길 17 | 전화 : 054-783-8600 | 팩스 : 054-783-8601
Copyright 2005 (주)울진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webmaster@ulji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