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20.9.18 금 17:43
정치ㆍ시사토론
 서울대 총장 출신 국무총리의 어처구니 없는 작태
 작성자 : 어이없다      2010-01-22 13:40:32   조회: 1921   

정운찬 총리, 고 이용삼 의원 빈소서 '황당 조문'

4선.독신 이 의원에 대해 "초선,자제들 어릴텐데"발언...유족들에게 연이어 결례

정운찬 국무총리가 고 이용삼 민주당 의원의 빈소를 찾아 고인에 대한 '황당 발언'을 쏟아내는 결례를 범했다.

22일 <부산일보><강원일보> 등의 보도에 따르면 정 총리는 21일 오후 2시경 조원동 국무총리실 사무차장과 함께 서울 아산병원에 있는 이용삼 의원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정 총리는 빈소를 지키고 있던 고인의 동생 등 유가족을 위로하면서 "젊은 나이에 할 일이 많으신데 이렇게 애석하다, 초선의원으로 할 일 많으시고 전도가 창창하실텐데…"라고 위로의 말을 건넸다.

이에 유가족들은 "초선이 아니라 4선"이라고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당황한 정 총리는 옆에 있던 조원동 국무총리실 사무차장에게 "57년생인데 어떻게 4선인가"라고 묻기도 했다. 정 총리는 유가족에게 "죄송하다"고 사과했지만 실수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정 총리가 "자제분들이 많이 어리실텐데 염려가 크겠다"고 위로하자 유가족들은 "고인은 처가족이 없다"고 답했다. 이어 정 총리가 "다 돌아가셨나요"라고 물었고 유가족들은 황당하다는 듯 "결혼을 하지 않으셔서 독신이시다, 독신으로 지금까지 사셨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러자 정 총리는 "아, 그렇군요, 참 애석한 일"이라며 고인의 동생에게 "이제 남아계신 형님께서 돌아가신 동생을 대신해 많은 일을 하셔야겠다"고 다시 한번 실수를 했다. 이 의원의 동생은 "제가 동생"이라고 짧게 말했고 정 총리는 서둘러 자리를 떠났다.

고 이용삼 의원은 민주당의 4선 중진으로 강원도에서 입지전적인 인물로 평가되는 인물이다. 정 총리가 그러한 고인의 생전의 업적이나 가족사항 등 기본적인 정보도 확인하지 않고 조문을 갔다가 유족들에게 연속해서 결례를 범한 것이다.

이에 대해 김현 민주당 부대변인은 "최소한의 사실관계조차 모른 채 고인의 빈소를 찾았다니 기가 막히다, 유가족이 겪었을 당혹스러움이 어떠했을지 민망스럽기 그지없다"며 "정운찬 총리의 좌충우돌 행보를 언제까지 보아야 할지 막막하기만 하다"고 논평했다.

정 총리는 22일 국회에서 열린 이 의원 영결식에 행정부 대표 자격으로 참석했다.

 

2010-01-22 13:40:32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1) 헐 2010-01-22 15:44:25
진짜로?? 그 사람 참... 그리 안봤더만 겉보기랑 다르네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199
  [동참호소] 풀뿌리 민주주의 쟁취를 위한 정당공천제 폐지 서명운동<작성자>민수련   관리자   2010-02-03   2527
198
  "녹색 송장"   친환경   2010-01-31   1631
197
  "아부로 출세하는 시대 지났다" (1)   이쥐틀러   2010-01-29   2264
196
  볼만하다 (1)   친환경   2010-01-28   2103
195
  이명박이 미국 대통령이냐?? (2)   꼴통탄핵   2010-01-27   1964
194
  MB ''브랜드정책'' 지속성에 수많은 의문점이... (1)   국가의장래   2010-01-27   1873
193
  수구꼴통 언론들 아주 발악을 하는구만<작성자>명판결   관리자   2010-01-26   1804
192
  이념논쟁 왜 자꾸 들먹이나<작성자>중도군민   관리자   2010-01-26   1771
191
  "조중동 거짓선동, 도를 넘었다"   타도조중동   2010-01-25   1878
190
  "참으로 끝까지 뻔뻔한 모습" 보이는 전여옥 의원   전여시의모습   2010-01-25   1939
189
  ‘PD 수첩’ 무죄 판결, 국민여론도 57% 공감   국민여론   2010-01-25   1864
188
  검찰은 왜 무리한 수사를 계속할까.. 그 이유는 바로 (1)   정치검사   2010-01-25   1955
187
  판사가 풀어준 이적단체 "이명박 박살내기 총진군"<작성자>심각하다   관리자   2010-01-24   2187
186
  좌익판사 몰아내자<작성자>울진사람 (2)   관리자   2010-01-24   1970
185
  서울대 총장 출신 국무총리의 어처구니 없는 작태 (1)   어이없다   2010-01-22   1921
184
  보수는 개 똥이다.   보수   2010-01-21   2013
183
  “용산 상황 잘 알았다면 중단시켰을 것”…경찰, 진압작전 잘못 시인 (2)   밝혀지는진실   2010-01-19   2001
182
  세종시 일방통행 아니다   강미리   2010-01-15   1963
181
  영화 "아바타" 카메론 감독 "반미주의자" 맞다 (2)   미국의실상   2010-01-15   2080
180
  “MB정부 가능성 안보여” 중도보수 원로들 나선다   진정한보수   2010-01-14   2029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관내 여성장애인 성폭행사건 발생
"이세진 의장은 사퇴하고 군의회는 해산하라!'’
울진군, 군민 1인당 10만원씩 지원
기양리 실종자 시신 발견, 의료원 안치
매화 길곡리 1명 하이선에 실종
“박형수 의원, 확실히 챙겼다”
울진군 마이삭 피해 잠정집계
경북도 코로나 신규 확진자 동선 및 상태
울진군, 오후 4시 현재 실종자 수색 총력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창간일자 : 1991년 4월 8일 |운영위원장 : 박경조 | 발행·편집인 및 주필 : 전병식 | 등록번호 : 경북 010013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전병식
서울지사장 : 임명룡(☎ 010-6230-1976) | 부산지사장 : 안정권(☎ 010-5488-2686) | 대구지사장 : 전종각(☎ 010-7287-7910) | 연간구독료 : 30,000원
계좌번호 농협(주식회사 울진신문사) 317-0002-7924-91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3길 17 | 전화 : 054-783-8600 | 팩스 : 054-783-8601
Copyright 2005 (주)울진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webmaster@ulji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