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20.10.22 목 14:41
정치ㆍ시사토론
 [4대강 현장을 가다](1) 수난의 낙동강 상류
 작성자 : 삽질의말로      2010-03-03 09:59:51   조회: 1904   

[4대강 현장을 가다](1) 수난의 낙동강 상류

ㆍ사라진 은빛 모래·강변 숲…“직접 보면 치 떨려요”

4대강 사업이 본격화하면서 한강·금강·영산강·낙동강 유역이 파헤쳐지고 있다. 보 설치와 준설공사로 강물은 흙탕물로 변하고 있으며 강바닥에 가라앉아 있던 침전물들은 성분 분석도 제대로 되지 않은 채 강물과 뒤섞여 상수원으로 공급되고 있다. 물고기와 철새들이 노닐던 보금자리가 사라지는 등 생태계 파괴도 심각하다. 경향신문은 국내 토목·하천·환경 등 각 분야 전문가들과 함께 전국의 4대강 공사 현장을 둘러보면서 어떤 문제점들이 제기되는지 기획 취재했다. 4대강변 일대에서 생계를 잇고 있는 농민들과 인근 지역 주민들의 우려와 한숨 소리도 기사로 담았다. (편집자주)



 

 

공사판 된 명승지낙동강 제1경으로 불려온 경북 상주시 사벌면 낙동강변 경천대 일대에서 2일 포클레인들이 강바닥을 파헤치는 공사를 벌이고 있다. 상주 | 정지윤 기자


“생각보다 훨씬 심각하네요. 강을 살리는 게 아니라 죽이고 있어요.”(류승원 영남자연생태보존회장)

2일 경북 상주시 사벌면 삼덕리 경천대(擎天臺). 낙동강 1300리 물길 중 경치가 가장 아름다워 ‘낙동강 제1경’으로 꼽히는 곳이다. 절벽 아래로 굽이굽이 흐르는 강줄기, 비단결 같은 은빛 모래사장, 깎아지른 암벽에 뿌리를 내린 낙락장송…. 하지만 이 낙동강 제1경은 내년쯤이면 제 모습을 잃게 된다. 상주보 건설로 모래사장은 준설되고 제방이 들어서기 때문이다.

하류를 따라 가면 상주시 중동면 오상리 상주보 건설현장이다. 보 건설구간에서는 거대한 가물막이를 두른 채 기반시설공사가 한창이다. 착암기의 해머드릴이 연방 ‘드르륵’ 소리를 내며 암반을 쪼개고 있다. 강물은 뿌연 거품을 머금은 채 흘러내리고 있다.

 

“강바닥 암반을 깨면서 나오는 미세한 돌가루가 오탁방지막을 빠져나와 둥둥 떠내려 가는 거죠. 강바닥이 훤히 비칠 정도로 깨끗한 물이었는데…. 강변 버드나무 숲도 포클레인에 밀려 사라졌어요.”(이국진 ‘강과 습지를 사랑하는 상주사람들’ 사무국장)

20년째 곶감을 재배하는 주민 김동철씨(57)는 “보가 들어서 안개가 자주 끼면 곶감 말리기가 여의치 않아 상주곶감의 명성이 떨어질까 걱정”이라고 불만을 터뜨린다. 구미시 해평면 월곡리 구미보 건설현장. 이곳도 강물은 여지없이 생채기가 나 있다. 오후 7시가 지나 어둠이 깔리는데도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강에서 파낸 거대한 모래더미가 녹색그물망을 덮어쓴 채 볼썽사납게 강변에 널브러져 있다. 배문용 낙동강공동체 사무총장은 “국회의원들, 싸움질 집어치우고 현장을 한 번이라도 둘러보라”고 소리친다.

구미보에서 구미 해평습지로 향하는 길. 동행한 류승원 회장이 흥분을 감추지 못한다.

“낙동강 8개 보의 평균 높이는 11~12m, 수심은 6m나 됩니다. 이 정도 규모면 보마다 인공댐이 하나씩 생기는 꼴입니다. 굳이 보를 조성하지 않더라도 강변습지 조성, 집수역 관리 등으로 수질도 개선하고 홍수도 막을 수 있는데….”

구미보에서 14㎞ 하류로 내려오니 해평 철새도래지가 눈 앞에 펼쳐진다. 해마다 겨울이면 흑두루미(천연기념물 제203호) 같은 철새 수천마리가 찾아와 진풍경을 연출하는 곳이다.

“이곳도 상·하류에 보가 들어서고 바닥이 준설되면 제 모습을 잃게 됩니다. 철새도 외면하게 될 겁니다. 4대강 사업 때문에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소중한 자연유산이 사라지게 되는 거죠.”(류 회장)

하류로 내려올수록 강물은 제 빛깔을 잃어간다. 대구 달성에 이르자 육안으로도 구분이 될 정도다. 탁해진 강물…. 절로 미간을 찌푸리게 된다. 오염물질이 포함된 대규모 진흙(오니)층이 발견된 달성보 건설현장에 섰다. 현장 아래에는 2~3중의 오염방지막이 설치돼 있다. 그러나 그 아래 쪽으로는 여전히 뿌연 부유물이 떠내려 가고 있다. 이 지역도 강허리는 여지없이 잘린 채 철심을 박은 콘크리트 바닥 주변에서 인부들이 망치질을 하고 있다.

“(공사장) 저기 보세요. 인부들이 몇 명이나 됩니까. 중장비들이 공사를 할 뿐 인부는 10여명도 안되잖아요.”

공정옥 대구환경운동연합 사무처장은 “4대강 사업이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건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주장한다. 공사관계자들은 취재기자와 동행한 전문가들의 접근을 막으며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인다.

4대강 사업으로 조선시대 사원건축의 백미로 꼽히는 도동서원(대구 달성군 사적 제488호) 이미지도 흐려질 것이다. 서원 상·하류에 보가 들어서면 주변 모래사장은 사라지고 인근 강물도 오염될 게 뻔하기 때문이다. 류 회장은 “낙동강사업이 속도를 내면서 전 구간의 생태계가 신음하고 있다”면서 “도대체 누구를 위한 사업인지 모르겠다”며 한숨을 내쉰다.

2010-03-03 09:59:51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219
  사이언스 “4대강사업, 시대역행 발상”   4대강   2010-03-31   1861
218
  [시사매거진2580] 지금 봉은사에서는   참고리   2010-03-30   1899
217
  무능하고 무식한 우파, 반대파 무조건 "좌파" 낙인...   입만떼면빨갱이   2010-03-24   2007
216
  입만 열면 "거짓말" 불리하면 "침묵"하는 정권...   호시국민   2010-03-24   2043
215
  불교계도 ‘좌파 딱지’, 법당에 권력 ‘그림자’   실체를봐라   2010-03-22   2127
214
    명진스님 "안상수 원내대표 거짓말"   입만떼면거짓   2010-03-22   2023
213
  지눈깔 지가깠어....   또라이   2010-03-21   2131
212
  안상수 "성폭행범은 좌파교육 탓" 발언 논란 (6)   딴나라주둥이   2010-03-18   2265
211
  김우룡, MBC 인사 ‘권력개입’ 시사 “큰집서 김재철 사장 불러 조인트 깠다”   쪽바리의만행   2010-03-18   2181
210
  왜 사람들은 李대통령보다 <요미우리 신문사>를 믿는가?   탄핵감   2010-03-16   2051
209
  한국공인중개사협회 ‘해협 행위자’ 전면전 선포   한국공인중개사협회   2010-03-16   2001
208
  요미우리 “MB ‘기다려달라’ 독도 발언은 사실” (3)   쥐쌕의혓바닥   2010-03-10   1965
207
  전직 대통령 비자금이 수조원이라고??   진실을보자   2010-03-08   2191
206
  [4대강 현장을 가다](2) 신음하는 낙동강 하류 (1)   삽질의말로   2010-03-05   1911
205
  [4대강 현장을 가다](1) 수난의 낙동강 상류   삽질의말로   2010-03-03   1904
204
  인자 너거들이 죽을 차례다...   그립다   2010-03-03   2078
203
  6월2일 지방 선거에 더러운 놈들을 골라냅시다. (1) (2)   지켜보는이   2010-03-02   2080
202
  국가도 가계도 빚잔치   걱정된다   2010-02-23   1949
201
  MB가 만드는 신(新)소쩍새 전설   사냥꾼   2010-02-23   2054
200
  협회장 독선에 회원들 집단 반발......... (2)   상조법개정   2010-02-12   2029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박근혜 전 대통령을 석방하라!
후포 교직원 1명 자가격리 들어가
온양 I.C, 울진터미널 앞 회전교차로 설치 촉구
10월 12일 현재 전국 송이공판 현황
온정~원남간 지방도 건설 본격 착수
400년전 참혹했던 역사현장이 눈앞에
후포교직원 1명 음성 판정 나와
군민 46,964명에게 10만원씩 지급
오산 앞바다 선박끼리 충돌사고 발생
10월15일 전국 송이공판 현황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창간일자 : 1991년 4월 8일 |운영위원장 : 박경조 | 발행·편집인 및 주필 : 전병식 | 등록번호 : 경북 010013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전병식
서울지사장 : 임명룡(☎ 010-6230-1976) | 부산지사장 : 안정권(☎ 010-5488-2686) | 대구지사장 : 전종각(☎ 010-7287-7910) | 연간구독료 : 30,000원
계좌번호 농협(주식회사 울진신문사) 317-0002-7924-91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3길 17 | 전화 : 054-783-8600 | 팩스 : 054-783-8601
Copyright 2005 (주)울진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webmaster@ulji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