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20.10.30 금 18:08
정치ㆍ시사토론
 노무현 어록과 이명박 어록을 비교해보니
 작성자 : 바람      2010-12-25 16:42:37   조회: 2510   
노무현 어록과 이명박 어록을 비교해보니
(서프라이즈 / 耽讀 / 2010-12-24)


2010년도 이제 며칠 남지 않았다. 안상수 한나라당 대표가 ‘자연산’ 발언 때문에 곤욕을 치르고 있다. 안 대표는 보온병 포탄 발언보다 더 큰 포탄을 던져버린 것이다. 하지만 안상수 대표 못지않게 국민을 분노하게 만드는 이가 있으니 바로 이명박 대통령이다.

한 해가 지나가는 이때 노무현 대통령과 MB가 남긴 어록을 비교하고 싶었다. 먼저 노무현 대통령은 군대를 다녀왔지만 이명박 대통령은 군 면제다. 이는 전시작전통제권에 대한 인식에서 확연히 드러난다.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 이렇게 수치스러운 일들 하고 작통권 돌려받으면 한국 군대 잘해요. 경제도 잘하고 문화도 잘하고 영화도 잘하고 한국 사람들 외국 나가보니까 못하는 게 없는데 전화기도 잘 만들고 차도 잘 만들고 배도 잘 만드는데 왜 작전통제권만 왜 못한다는 이야기”(노무현 대통령 2006년 12월 21일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상임위원회 강연)

“작전권 이양과 관련해서는 정식으로 오바마 대통령에게 현재의 안보 환경과 양국의 동맹관계를 강화하는 의미에서 우리가 2015년 말까지 이양을 연기하는 것에 대해 오바마 대통령께서 수락해주신 것에 대해 또한 고맙게 생각한다.” (MB 2012년 4월17일로 예정됐던 전시작전통제권 이양 시점을 2015년 12월1일로 연기한 것에 대해 오바마에게)

큰 차이다. 전작권은 누가 뭐래도 자주국방으로 가는 지름길이다. 복지예산에 대한 생각을 한번 보자.

“국민 소득만 높아진다고 선진국으로 가는 게 아니고 어려운 사람들에게 꿈을 이룰 수 있는 기회를 주고 배려하는 게 선진국입니다.” (노무현 대통령, 2004.12.25 ‘사랑의 리퀘스트’ 방송출연)

“우리나라의 복지가 세계의 모델이 되면 좋겠다. 한국이 하고 있는 것 중에 세계 모델이 되는 것이 많다.” (MB, 2010.12.22 보건복지부 업무보고)

MB는 복지예산을 깎았는데도 복지국가라고 했다. 하지만 노무현 대통령은 국민소득 높다고 선진국이 아니라고 말했다. 어려운 사람을 배려하는 것이 진정한 복지요, 선진국이라고 말했다.

민주주의에 대한 인식

“강력한 리더십은 편법적이거나 위압적인 권력행사를 통해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고 국민적 동의에서만 가능합니다. “(노무현 대통령, 2004.2.20 취임 1주기 KBS 특별대담 ‘도올이 만난 사람’)

“국회에서 예산이 처리되는 데 애써줘서 고맙다. 수고했다.” (MB, 2010.12 예산안 날치기에 혁혁한 공을 세운 김성회 의원에게 격려전화)

얼마나 큰 차인가. 노무현 대통령은 위압적인 행사를 강력한 리더십이 아니라고 했다. 하지만 MB는 지난 3년 동안 밀어붙였다. 사람들은 그를 ‘불도저’라고 부른다.

남북관계

“서해에서 공동어로구역과 해상평화공원, 그리고 해주 공단 개발과 이를 개성공단·인천항과 이렇게 연결하고 한강 하구의 공동 이용을 묶어서 포괄적으로 대결 상태를 해소하고 평화를 구축하고 그리고 경제적 협력을 해 나가는 이런 포괄적인 해결 방안으로서 ‘서해 평화협력 특별지대’ 방안을 제의를 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 2007.10. 07. 남북정상회담 대국민보고대회)

“공격을 받으면 평화를 지키기 위해서라도 반격을 강하게 해야 한다”며 “전쟁도 억제하고 기습적 도발을 못 하도록 대반격을 가해야 한다. (우리나라는) 대륙이 쳐들어와 처음에 밀린다 해도 대반격을 했다. 이제 강력한 대응으로 평화를 지킬 수 있고, 도발을 억제할 수 있고 전쟁을 막을 수 있다. 우리 군은 철통같이 국토를 지키면서 기습공격을 받을 때는 가차없이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MB, 2010. 12.23 육군 백두산부대방문)

노무현 대통령은 평화를 꿈꾸었지만 MB는 “전쟁을 두려워하지 않는다”고 한 말에서 확인할 수 있듯이 평화에 대한 철학이 없다.

권력자와 권력을 가지지 않는 자에 대한 인식 차이

“사람은 소통하며 살아야 한다. 지배하는 사람도 있고 지배받는 사람도 있는데, 내 희망은 이 차이가 작기 바란다. 지배하는 사람과 지배받는 사람 사이에 가장 큰 단절은 소통이 안 되는 것이다. 권력을 가진 자와 국민이 소통해야 한다.” (노무현 대통령, 2006.08.28. 경복궁 신무문 개방행사)

“옛날이나 지금이나 남의 탓만 하는 사람은 절대 성공 못 한다. 늘 비판적이고 남의 탓하고 내가 일자리 못 구했다 했을 때 나를 돌이켜보기보다 ‘나라(정부)는 뭐 하나’ ‘학교는 뭐 하나’ ‘우리 부모는 뭐 하나’ 등 남의 탓만 하려면 끝없이 할 수 있다.” (MB. 2010.10.14. 국민경제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취업정보센터)

노무현 대통령은 권력을 가진 자 곧, 대통령을 비롯한 사람들은 국민과 소통을 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하지만 이명박 대통령은 ‘탓’하지 말라고 한다. 그는 기자회견을 거의 하지 않았다. 그리고 라디오와 인터넷 연설만 일방적으로 한다.

자기 평가

“저는 많이 부족한 사람입니다. 제가 대통령이 된 것은 제가 잘나서 된 것이 아닙니다. 새로운 정치, 새로운 시대를 요구하는 국민의 여망과 시대의 물결이 저를 대통령으로 만들었다고 생각합니다. 제가 대통령이 되고자 했던 것은 권력을 누리고 위세를 부리기 위한 것이 아니었습니다.” (노무현 대통령, 2003.10.13. 제234회 정기국회 국정연설)

“나도 한때 민주화 운동 학생” (2008/6/11)
“나도 한때 불교와 매우 가까운 사람” (2008/9/6)
“나도 한때 노점상” (2008/12/23)
“나도 한때 떡볶이, 뻥튀기 장사” (2008/12/23)
“나도 한때 비정규직” (20092/12)
“나도 한때 깡패에게 쫓겨나 본 철거민” (2009/2/13)
“나도 어릴 적 꿈은 시인이었다.” (2009/2/19)
“나도 소상공인 선배, 용기 가져야!” (2009/4/9)
“나도 한때 배 만들어 봤다.” (2010/4/2)-MB
 
더 많은 어록이 있다. 하지만 몇가지만 추려도 어록은 하늘과 땅 차이다. 어록을 비교하면 할수록 MB가 비참해지니 더 이상 비교할 수 없다.

 

耽讀


원문 주소 - http://www.seoprise.com/board/view.php?table=seoprise_12&uid=223346

2010-12-25 16:42:37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1) 이런... 2011-01-12 09:58:24
애초부터 수준의 격차가 커 비교 자체가 안되는 한분과 한짐승을 비교해 놓으셨군요...옳은 일이긴 한데 비교대상이 너무...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320
  ‘설거지 정권’ vs ‘비겁한 청와대’   바람   2011-02-12   2074
319
  “노무현은 따뜻한 용맹남, 그리고 매력남”   바람   2011-02-08   2070
318
  MB에게 던지는 마지막 충고 (1) "차라리 침묵하세요"   바람   2011-02-07   2042
317
  UAE 원전 '수주'한 줄 알았더니…"미공개 계약 조건 있다"   바람   2011-01-31   2568
316
  울진의 눈물, 국민의 눈물   노동꾼   2011-01-29   2327
315
  [국가균형발전선언 7주년 특별영상] 노 대통령 "여러분의 힘을 모아주십시오" (1)   바람   2011-01-29   2165
314
  우지마라 이광재여!   바람   2011-01-28   2291
313
  [돌발영상] Ctrl+C   바람   2011-01-28   1631
312
  “그 분이 가려했지만 못간 길을 가려 한다”   바람   2011-01-26   2039
311
  노 대통령 “국익과 배치되면 한·미FTA 안해도 된다 (1)   바람   2011-01-07   2062
310
  월산 3년을 마감하며 가카께 고함   바람   2010-12-29   2142
309
  경제동물과 사람   바람   2010-12-28   2078
308
  원시인(遠視人), 원시인(原始人) 노무현   바람   2010-12-27   2124
307
  노무현, "안보를 정략에 이용하는 것은 독재의 나쁜 버릇"   바람   2010-12-27   2038
306
  노무현의 생각 “인적 자원을 다시 되살려내는 게 복지”   바람   2010-12-25   1982
305
  청와대는 방송의 ‘쪼인트’를 이렇게 깠다   바람   2010-12-25   1988
304
  노무현 어록과 이명박 어록을 비교해보니 (1)   바람   2010-12-25   2510
303
  바람 년더라 빨탱이 작문연습 (3)   대꼬지   2010-12-20   2574
302
  오직 하늘만이 이 狂氣를 막을 수 있다!   대한민국   2010-12-19   2050
301
  들쥐의 길, 사람의 길 (1)   바람   2010-12-15   2036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울진군 또 코로나 비상 걸려"
울진군, 5급 6명 승진 의결
전찬걸 울진군수와 오찬 간담회
퍼스트키퍼스 노조원 단체행동 돌입
10월 20일, 울진송이 마지막 공판 결과
181명 검사 178명 음성, 3명 재검
박형수 의원, ‘문경~김천 구간’ 은 ‘모르쇠’
군민 46,964명에게 10만원씩 지급
2020년도 전국 지역별 송이공판 최종 결과
기성 구산리번영회 대상 2,000만원 수상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창간일자 : 1991년 4월 8일 |운영위원장 : 박경조 | 발행·편집인 및 주필 : 전병식 | 등록번호 : 경북 010013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전병식
서울지사장 : 임명룡(☎ 010-6230-1976) | 부산지사장 : 안정권(☎ 010-5488-2686) | 대구지사장 : 전종각(☎ 010-7287-7910) | 연간구독료 : 30,000원
계좌번호 농협(주식회사 울진신문사) 317-0002-7924-91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3길 17 | 전화 : 054-783-8600 | 팩스 : 054-783-8601
Copyright 2005 (주)울진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webmaster@ulji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