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20.10.23 금 15:07
정치ㆍ시사토론
 우지마라 이광재여!
 작성자 : 바람      2011-01-28 11:40:46   조회: 2290   

우지마라 이광재여!
(서프라이즈 / 과객 / 2011-01-27)


우지마라 이광재여!
눈 덮인 오대산에서 당신은 무엇을 생각하고 무엇을 보았을까. 멀리 높은 하늘 어디에 그분의 모습이 보이던가. ‘우지마라’고 당신을 다독이는 그분이.


우지마라 이광재여!
당신의 자리를 차지하겠다는 어떤 이는 <아침마당>이라는 TV프로에 나와 마치 대법원의 판결을 미리 알고 있는 듯한 처세로 구설에 올랐지만 이제 그런 것 다 잊고 당신의 꿈, 당신의 삶, 당신의 칼을 다시 벼리는 세월을 묵묵히 가시라.


우지마라 이광재여!
그 옛날 그분과 함께 앞이 보이지 않던 시절, 꿈과 열정으로 미래를 가꾸었듯이 굳이 사마천을 들먹이지 않더라도 역사에 정결한 이름을 올린 이들의 삶은 죽음과 같은 세월을 뚫고 나온 것이니 그대 또한 사마천의 심사로 세월을 살아내시라.


우지마라 이광재여!
역사는 민중의 진심을 배반하지 않는 것이니 역사의 그늘에 그대 혼자 외롭게 서 있다고 생각하지는 마시라. 나도 울면서 이 글을 쓰고 있으니 그대는 외로운 사람이 아니라 외로운 사람들의 벗일 것이니 그 벗들을 생각하며 세월을 살아내시라.


우지마라 이광재여!
조봉암 선생의 재심을 기억하고 있는 민중의 가슴에는 당대의 법이 세월과 함께 어떻게 퇴색하여 진실 앞에 부끄러운 형상이 되었는지를 생각하고 있으니 그대 아파하지 마시라.


우지마라 이광재여!
짧은 도지사의 직을 수행하며 ‘진정한 도지사’가 어떤 모습이어야 하는지를 사람들은 기억하노니, 그대여! 그대의 꿈은 빼앗긴 것이 아니라 지금 당신의 고향 강원도 여기저기 눈밭에서 자라나고 있노라.


우지마라 이광재여!
나는 믿노라. 당신은 밟히는 풀이 아니라 바람에 흔들리는 나무라는 것을. 살아서 그 큰 그늘을 그대는 만들어야 하는 사람임을.

 

과객

 

원문 주소 - http://www.seoprise.com/board/view.php?table=seoprise_12&uid=229902

2011-01-28 11:40:46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319
  “노무현은 따뜻한 용맹남, 그리고 매력남”   바람   2011-02-08   2070
318
  MB에게 던지는 마지막 충고 (1) "차라리 침묵하세요"   바람   2011-02-07   2041
317
  UAE 원전 '수주'한 줄 알았더니…"미공개 계약 조건 있다"   바람   2011-01-31   2565
316
  울진의 눈물, 국민의 눈물   노동꾼   2011-01-29   2326
315
  [국가균형발전선언 7주년 특별영상] 노 대통령 "여러분의 힘을 모아주십시오" (1)   바람   2011-01-29   2164
314
  우지마라 이광재여!   바람   2011-01-28   2290
313
  [돌발영상] Ctrl+C   바람   2011-01-28   1629
312
  “그 분이 가려했지만 못간 길을 가려 한다”   바람   2011-01-26   2037
311
  노 대통령 “국익과 배치되면 한·미FTA 안해도 된다 (1)   바람   2011-01-07   2060
310
  월산 3년을 마감하며 가카께 고함   바람   2010-12-29   2141
309
  경제동물과 사람   바람   2010-12-28   2078
308
  원시인(遠視人), 원시인(原始人) 노무현   바람   2010-12-27   2121
307
  노무현, "안보를 정략에 이용하는 것은 독재의 나쁜 버릇"   바람   2010-12-27   2037
306
  노무현의 생각 “인적 자원을 다시 되살려내는 게 복지”   바람   2010-12-25   1981
305
  청와대는 방송의 ‘쪼인트’를 이렇게 깠다   바람   2010-12-25   1987
304
  노무현 어록과 이명박 어록을 비교해보니 (1)   바람   2010-12-25   2507
303
  바람 년더라 빨탱이 작문연습 (3)   대꼬지   2010-12-20   2574
302
  오직 하늘만이 이 狂氣를 막을 수 있다!   대한민국   2010-12-19   2049
301
  들쥐의 길, 사람의 길 (1)   바람   2010-12-15   2035
300
  '돈 대주고 몸 대주는' UAE원전 건설의 전말   바람   2010-12-15   2281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박근혜 전 대통령을 석방하라!
후포 교직원 1명 자가격리 들어가
온양 I.C, 울진터미널 앞 회전교차로 설치 촉구
10월 12일 현재 전국 송이공판 현황
온정~원남간 지방도 건설 본격 착수
400년전 참혹했던 역사현장이 눈앞에
군민 46,964명에게 10만원씩 지급
전찬걸 울진군수와 오찬 간담회
후포교직원 1명 음성 판정 나와
오산 앞바다 선박끼리 충돌사고 발생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창간일자 : 1991년 4월 8일 |운영위원장 : 박경조 | 발행·편집인 및 주필 : 전병식 | 등록번호 : 경북 010013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전병식
서울지사장 : 임명룡(☎ 010-6230-1976) | 부산지사장 : 안정권(☎ 010-5488-2686) | 대구지사장 : 전종각(☎ 010-7287-7910) | 연간구독료 : 30,000원
계좌번호 농협(주식회사 울진신문사) 317-0002-7924-91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3길 17 | 전화 : 054-783-8600 | 팩스 : 054-783-8601
Copyright 2005 (주)울진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webmaster@ulji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