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20.1.23 목 15:55
정치ㆍ시사토론
 기다려 달라... 돌아온 건 독도는 일본 땅
 작성자 : 대마도      2011-03-30 16:52:13   조회: 1992   

 
 
   2011-03-30 16:32:22   조회: 4   
 
 
 

 

지난시절 이명박의 "기다려달라" 발언이 사실이었음을 드러났습니다.

그렇지 않고서야 이번에 이렇게 당당하게 모든 교과서에 실을 수 없습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http://media.daum.net/society/others/view.html?cateid=1001&newsid=20100309183905714&p=kukminilbo

 

 2008년 이명박 대통령의 독도 관련 언급 보도로 논란을 불러일으켰던 요미우리 신문이 "이 대통령이 후쿠다 야스오 당시 일본 총리에게 '기다려 달라'고 했다는 보도는 허위사실이 아니다"는 취지의 준비서면을 최근 법원에 제출했다.

9일 서울중앙지법에 따르면 요미우리는 오는 17일 변론기일을 앞두고 민사합의14부(부장판사 김인겸)에 제출한 준비서면에서 "당시 아사히신문도 표현은 조금 다르나 요미우리와 같은 취지로 보도했다"고 주장했다. 또 "서로 다른 신문사가 동일한 취지의 내용을 기사화한 것은 보도 내용이 취재 활동에 기초한 객관적 사실의 전달이라는 점을 방증한다"며 "신빙성 있는 사실정보에 근거하지 않은 채 보도하는 것은 상식적으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2008년 7월 일본 문부성은 중학교 사회과목 교육 지침서인 '학습지도요령 해설서'에 '독도의 영유권은 일본에 있다'는 주장을 명기해 국내에 파문을 일으켰다. 요미우리는 같은 달 15일 이 대통령과 후쿠다 전 총리의 정상회담을 보도하며 "관계자에 따르면 후쿠다 수상이 '다케시마(독도의 일본명)를 (교과서 해설서에) 쓰지 않을 수 없다'고 통보하자 이 대통령이 '지금은 곤란하다. 기다려 달라'고 요구했다"는 내용의 기사를 실었다. 만약 보도 내용이 사실이라면 '국내 여론이 잠잠해진 뒤 명기하라'고 해석될 소지도 있었으나 당시 청와대 이동관 대변인은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강력히 반박했다.

백모씨 등 시민소송단 1886명은 지난해 8월 "요미우리는 근거 없는 보도로 한국인의 자존의식에 상처를 입혔다"며 이 신문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등 소송을 냈다. 소송단은 해당 발언이 사실무근이라는 청와대의 사실조회 결과를 최근 재판부에 제출했다.

양진영 기자 hansin@kmib.co.kr
 

2011-03-30 16:32:22
0000-00-00 00:00:00
222.104.99.6

 

2011-03-30 16:52:13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335
  문용욱 전 수행비서 "노무현 전대통령 묘역 관리에 국고지원 0원"   바람   2011-05-20   2437
334
  한나라당 대표, 노대통령 ‘아방궁’에 첫 발/양정철   바람   2011-05-20   1938
333
  현재와 미래를 알려면 과거를 보라   바람   2011-05-06   1482
332
  지그시 눈을 감고 세상 소리를 본다   노동꾼   2011-05-02   1992
331
  원전 유치하여 교통 좋아 졌나요??     2011-04-04   2066
330
  노무현, 지역을 향한 꿈 (2)   바람   2011-04-03   1493
329
  “4․3유족들이 심은 봉하 사저 산딸나무에 하얀 꽃이…”   바람   2011-04-01   2236
328
  기다려 달라... 돌아온 건 독도는 일본 땅   대마도   2011-03-30   1992
327
  KBS 스페셜-노무현의 유산   바람   2011-03-19   1607
326
  “노 대통령 서거는 내 탓”이라던 그마저 하늘로   바람   2011-03-13   2038
325
  타락한 금권선거 한기총.. 나랏 일도 좌지우지   에라이   2011-02-28   2035
324
  협회비는 눈먼 돈.....................   민중모   2011-02-26   2108
323
  "참여정부 경험과 제도 무시가 구제역 대란 불러"   바람   2011-02-26   1936
322
  "시대는 한 번도 나를 비켜가지 않았다"   바람   2011-02-25   1446
321
  日주민 69명 독도로 본적지 옮겼다   군민   2011-02-21   2029
320
  ‘설거지 정권’ vs ‘비겁한 청와대’   바람   2011-02-12   2051
319
  “노무현은 따뜻한 용맹남, 그리고 매력남”   바람   2011-02-08   2053
318
  MB에게 던지는 마지막 충고 (1) "차라리 침묵하세요"   바람   2011-02-07   2017
317
  UAE 원전 '수주'한 줄 알았더니…"미공개 계약 조건 있다"   바람   2011-01-31   2543
316
  울진의 눈물, 국민의 눈물   노동꾼   2011-01-29   2297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지역 ‘토비’ 뿌리뽑겠다!
민선 초대 체육회장 주성열후보 당선
청송군이나 울릉군 편입설 솔솔
문화- 윤근오, 애향- 청지회
새해에는 “카르페디엠”과 “메멘토 모리”를 화두로
군민 여러분, 更子年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죽변중`고 김창호 총동창회장 취임
출향인 전인식 현대자동차 상무 승진
마감이 다가오면 들볶이는 느낌이 드는 까닭
정현표 울진군 부군수 부임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창간일자 : 1991년 4월 8일 |운영위원장 : 박경조 | 발행·편집인 및 주필 : 전병식 | 등록번호 : 경북 010013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전병식
서울지사장 : 임명룡(☎ 010-6230-1976) | 부산지사장 : 안정권(☎ 010-5488-2686) | 대구지사장 : 전종각(☎ 010-7287-7910) | 연간구독료 : 30,000원
계좌번호 농협(주식회사 울진신문사) 317-0002-7924-91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3길 17 | 전화 : 054-783-8600 | 팩스 : 054-783-8601
Copyright 2005 (주)울진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webmaster@ulji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