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20.9.24 목 11:40
정치ㆍ시사토론
 김대중 납치 총책’ 아들이 주한 미국대사?
 작성자 : 바람      2011-06-06 16:45:20   조회: 2232   

‘김대중 납치 총책’ 아들이 주한 미국대사?
(양정철닷컴 / 양정철 / 2011-06-05)


납치사건 직후 극적으로 생환해 눈물로 사건 당시를 설명하는 김대중 전 대통령

 

차기 주한 미국대사에 성 김 6자회담 특사가 내정됐다고 합니다. 그는 어릴 때 부친을 따라 미국으로 이민, 1980년 미국 시민권을 취득한 한국계 미국인입니다. 언론은 1882년 한-미 수교 이후 129년 만에 처음으로 한국계 주한 미국대사가 탄생했다며 반기고 있습니다.

그런데 그의 가족사를 보면, 역사의 기이하고도 서글픈 인연을 느끼게 됩니다. 그의 부친은 국정원 전신인 중앙정보부 정보요원이었습니다. 전 주일공사 김재권 씨(본명 김기환)입니다. 그가 우리 역사에 이름을 남긴 건 불명예스럽게도 박정희 정권의 김대중 납치사건입니다. 중앙정보부 출신으로 당시 주일공사 직에 있던 그는 납치사건의 일본 내 총지휘자로 알려져 있습니다.

1977년 미국 하원 소위원회에서 전 중앙정보부장 김형욱이 밝힌 김대중 납치 실행범 명단을 보면 △최고책임자 이후락(중앙정보부장) △한국 내 지휘 감독 김치열(중정 차장), 이철희(중정 차장보) △일본 내 총지휘 김재권(주일공사) △실행그룹 윤진원(공작 1단장), 윤영로(주일 대사관 참사관), 김동운(1등 서기관), 유춘국(2등 서기관), 홍성채(1등 서기관), 백철현(1등 서기관), 유영복(요코하마 총영사관 부영사) 등이 등장합니다.

1993년 9월 한국의 민주당 진상조사위와 일본 측 진상조사위 조사에서도 납치사건 관련자 12명 명단에, 김재권 당시 주일공사는 ‘총책지령’으로 등장합니다.

그의 행적은 김형욱 전 중앙정보부장 회고를 통해 비교적 상세히 남아 있습니다. 워커힐 총지배인으로 있던 김재권 씨를 중앙정보부로 데리고 간 사람이 김형욱 정보부장이고, 납치사건의 전모 역시 잘 알고 있기 때문에 그의 회고는 중요한 근거입니다.

김형욱 씨는 김재권 씨에 관해 이렇게 평가했습니다. “나는 김재권에게 돈을 벌 수 있는 방법을 알려줬다. 박정희에게 ‘평생 먹고 살 수 있는 돈을 보내지 않으면 납치사건을 공개하겠다’고 편지를 보내라. 김재권이 편지를 보냈고, 돈을 받은 후 김재권은 나를 찾지 않았다. 그는 주인을 할퀴고 가는 고양이 같은 위인이다.”

김형욱 씨는 왜 김재권 씨에 대해 이처럼 혹평을 했을까요. 김대중 납치사건 당시 미 CIA의 한국과 일본 책임자는, 훗날 주한 미국 대사를 지낸 그래그입니다. 그리고 김대중 납치사건이 발생했을 때 미 CIA와 그래그는 납치사실을 제대로 모르고 있었습니다. 미국이 납치사실을 알게 된 건 김재권 씨의 배신 때문이란 게 김형욱 씨 판단입니다.

즉 김대중 납치 살해계획이 실패하자 김재권 씨는 곧바로 그래그에게 공작 전모를 실토하고선 제 살 길을 찾았다는 것이죠. 말하자면 납치공작 총책을 맡았던 사람이, 공작이 실패하자 조직을 배신하고 미국에 기대어 탈출구를 마련했다는 겁니다.

결국, 김형욱 씨 회고에 따르면, 김재권 씨는 납치사건 총책도 했다가, 작전이 실패하자 조직을 배신하고 미국에 밀고도 했다가, 나중엔 그 공작을 갖고 한국과 거래해 박정희 정권으로부터 대가까지 받아 미국으로 건너갔다는 것이니, 혹평을 들을 만도 합니다.

김대중 납치사건 일본총책이자 성 김 대사 부친인 김재권 씨

김대중 전 대통령 납치사건은, 박정희 군사독재가 반대파 야당 지도자를 제거하기 위해 국가기관을 앞세워 저지른 극악무도한 정치테러입니다. 우리 역사에서 가장 부끄러운 사건 중 하나입니다. 이런 사실은 2007년, 중앙정보부 후신인 국가정보원의 과거사 진상규명을 통해서도 확인됐습니다. 다만, 납치의 최종 목표가 살해 계획이었는지에 대해선 명확한 결론을 내리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여러 정황으로 보면 이 사건의 종착지는 ‘김대중 암살’ 혹은 ‘김대중 실종사건’이었을 가능성이 크다는 게 연구자들 견해입니다.

새삼 이 사건을 돌아보는 이유는, 새로 부임하는 주한 미국대사의 가족사를 들춰내 당사자에게 흠집을 내려는 게 아닙니다. 그저 역사의 기이한 인연이 놀랍고 한국의 처지가 왠지 초라해 보여, 이면사를 소개할 따름입니다. 그의 부친이 사건의 모든 진실을 역사 앞에 고해했더라면 좋았겠지만, 어쨌든 작고(1994년 6월)한 상황에서 굳이 부자를 연관 지을 일은 아니라고 봅니다.

감정적으로야 ‘미국이 한국을 뭐로 보고 그런 인사를 보내느냐’고 불편해하며 우리 정부에 아그레망 거부라도 촉구할 수 있겠지요. 만일 과거 미국 대통령 암살을 시도했던 사람의 아들이 한국으로 귀화했다가 주미 한국대사로 부임한다면 아그레망은커녕 미국 입국이나 가능했겠느냐며 불쾌해할 수도 있겠지요.

그러나 현재 미국 국적의 미국인인 그에게 한국 국적이었던 부친의 과거에 대해 책임을 물을 권리가 우리에겐 없습니다. 더구나 박근혜 의원이, 부친인 박정희 전 대통령의 숱한 살인과 인권 유린에도 불구하고 현재 국민들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고 있는 한국 상황에선 더더욱 그렇습니다. 과거사를 놓고 어떤 자격, 무슨 낯으로, 누구를 비난할 수 있을까요.

그의 부친의 과거 행적에 대해 씁쓸한 것은 한국민들의 감정일 뿐이고, 미국과 그가 문제의 납치사건에 대해 얽매일 이유도 없겠지요.

다만, 우리 언론이나 국민들이 성 김 대사의 부임을 보는 시각이 줏대 있고 지혜롭기라도 했으면 좋겠습니다. “최초 한국계 대사” 따위의 막연한 혈연적-감성적 보도는 순진한 접근이란 생각이 듭니다. 그의 부친이 누구든 무슨 일을 했든, 그는 이제 미국인입니다. 철저히 미합중국 연방정부 훈령에 따라 오로지 미국의 이익을 위해 일하러 올 뿐입니다. 한국과 미국의 이익이 대립될 때 무조건 미국 이익을 위해 일 할 미국 외교관일 뿐입니다.

외교적 친근감까지는 모르겠으되, 단순히 한국계 출신이라고 반기고 좋아하는 것은 줏대 없는 아전인수나 짝사랑에 불과합니다.

우리 현대사의 비극과 그늘이 잔뜩 몰린 한 지점에 그는 서 있습니다. 말하기도 그렇고 그냥 넘어가려니 찜찜한 문턱에 그가 서 있습니다. 그것도 모르고 “최초 한국계 대사” 운운의 소갈머리없는 보도나 태도는, 우리 처지를 초라하게 만들어 버리는 것 같아 부끄럽습니다.

 

양정철

 

 


원문 주소 - http://v.daum.net/link/17359713

2011-06-06 16:45:20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1) Trish 2011-07-22 14:18:21
Thanks guys, I just about lost it lkonoig for this.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339
  글 좀 지우지맙시댜/ 천안함 자작극 관련 (1)   자작극   2011-06-07   2267
338
  김대중 납치 총책’ 아들이 주한 미국대사? (1)   바람   2011-06-06   2232
337
  MBC 휴먼다큐멘터리 그날-봉하마을의 그날   바람   2011-05-28   2191
336
  [MBC스폐셜] 노무현이라는 사람   바람   2011-05-27   2021
335
  문용욱 전 수행비서 "노무현 전대통령 묘역 관리에 국고지원 0원"   바람   2011-05-20   2559
334
  한나라당 대표, 노대통령 ‘아방궁’에 첫 발/양정철   바람   2011-05-20   1952
333
  현재와 미래를 알려면 과거를 보라   바람   2011-05-06   1492
332
  지그시 눈을 감고 세상 소리를 본다   노동꾼   2011-05-02   2006
331
  원전 유치하여 교통 좋아 졌나요??     2011-04-04   2076
330
  노무현, 지역을 향한 꿈 (2)   바람   2011-04-03   1509
329
  “4․3유족들이 심은 봉하 사저 산딸나무에 하얀 꽃이…”   바람   2011-04-01   2256
328
  기다려 달라... 돌아온 건 독도는 일본 땅   대마도   2011-03-30   2007
327
  KBS 스페셜-노무현의 유산   바람   2011-03-19   1616
326
  “노 대통령 서거는 내 탓”이라던 그마저 하늘로   바람   2011-03-13   2056
325
  타락한 금권선거 한기총.. 나랏 일도 좌지우지   에라이   2011-02-28   2053
324
  협회비는 눈먼 돈.....................   민중모   2011-02-26   2125
323
  "참여정부 경험과 제도 무시가 구제역 대란 불러"   바람   2011-02-26   1953
322
  "시대는 한 번도 나를 비켜가지 않았다"   바람   2011-02-25   1465
321
  日주민 69명 독도로 본적지 옮겼다   군민   2011-02-21   2047
320
  ‘설거지 정권’ vs ‘비겁한 청와대’   바람   2011-02-12   2066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관내 여성장애인 성폭행사건 발생
문상객 등 40여명 격리 및 검사 들어가
코로나19 확진자 울진군내 동선 및 동향
울진장례 참가 중학생 2명 확진!
울진군, 군민 1인당 10만원씩 지원
울진비상! 초비상!
기양리 실종자 시신 발견, 의료원 안치
코로나 19 확진자 관련 사진보기
경북도 코로나 신규 확진자 동선 및 상태
시흥 확진자 동해시 1명에도 전파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창간일자 : 1991년 4월 8일 |운영위원장 : 박경조 | 발행·편집인 및 주필 : 전병식 | 등록번호 : 경북 010013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전병식
서울지사장 : 임명룡(☎ 010-6230-1976) | 부산지사장 : 안정권(☎ 010-5488-2686) | 대구지사장 : 전종각(☎ 010-7287-7910) | 연간구독료 : 30,000원
계좌번호 농협(주식회사 울진신문사) 317-0002-7924-91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3길 17 | 전화 : 054-783-8600 | 팩스 : 054-783-8601
Copyright 2005 (주)울진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webmaster@ulji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