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20.9.24 목 11:40
정치ㆍ시사토론
 글 좀 지우지맙시댜/ 천안함 자작극 관련
 작성자 : 자작극      2011-06-07 12:22:28   조회: 2267   

북 폭로에 “MB 가면 벗겨져” “천안함 조작 드러나”
누리꾼들, 속 다른 대북정책 충격… “돈 봉투까지” 냉소·야유 봇물

 

(미디어오늘 / 조현호 / 2011-06-02)


이명박 정부가 북한에 정상회담을 열자고 돈 봉투까지 쥐여주며 애걸했으며, 천안함 사건의 타협안까지 제시한 비밀접촉 내용이 북한 국방위원회 대변인에 의해 폭로되자 인터넷상에서 “배신감과 충격을 느낀다”는 반응이 봇물을 이루고 있다.

 

특히 북한 국방위 대변인에 따르면, 우리 정부가 ‘천안함 침몰사건과 연평도 포격사건에 대해 더 이상 거론하지 않겠으니 제발 정상회담 비밀접촉을 갖자’고 간청해왔고, 지난 5월 9일부터 시작된 비밀접촉에서 남측 대표단이 천안함 사건에 대해 “제발 북측에서 볼 때는 사과가 아니고, 남측에서 볼 때는 사과처럼 보이는 절충안이라도 만들어 세상에 내놓자”고 했다는 것. 이 대목에 대한 누리꾼들의 반응은 비판을 넘어 냉소와 야유 수준을 넘어서고 있다.

 

자신을 예비역 육군중사라고 밝힌 닉네임 ‘하이에나’(아이디 yile****)는 2일 아침 다음 아고라에 올린 글에서 “아! 천안함은 조작이었단 말입니까?”라며 “억울하게 숨진 장병들이 불쌍하지도 않습니까? 일국의 지도자란 자리가 쪽팔리게 돈 봉투로 정상회담을 구걸이나 하며 나라를 위해 숨진 장병들과 유가족들을 비참하게 만들고 마는 부끄러운 것인가 새삼 생각하게 된다”고 개탄했다.

 

그는 “지금 이명박 정부가 국민에게 보여준 작태는 ‘천안함은 좌초되었다’라고 이실직고하는 것 그 이상 어떻게 설명할 수 있을까요”라며 “돈 봉투로 정상회담을 구걸했던 그 이유 가운데 또 하나가 내년 총선을 겨냥한 실로 부끄러운 국면전환용이라니 정말 치가 떨리고 분노가 치밀어 올라 견딜 수가 없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는 “천안함과 연평도의 사과 없이는 어떠한 대화나 타협도 없다던 이명박의 대국민담화는 역시 입만 열면 거짓말만 일삼는 가벼운 언행임을 또 한 번 입증한 것이고 또다시 국민들을 기만한 짓”이라며 “돈 봉투로 구걸까지 하면서 정상회담을 하려던 이명박 정권의 도덕성은 참 추잡할 만큼 추악하다”고 비판했다.

 

 

▲ 이명박 대통령은 지난해 5월 24일 오전 10시 전쟁기념관 호국추모실에서 천안함 관련 대국민담화문을 발표했다. ⓒ청와대

 

특히 ‘북측에서 볼 때는 사과가 아니고 남측에서 볼 때는 사과처럼 보이는 절충안’을 만들어달라는 대목에 대해 트위터 상에 여러 표현들이 쏟아져 나왔다.

 

닉네임 ‘capcold’는 2일 아침 자신의 트위터에서 “그 절충안? 내가 한번 만들어보겠다”며 “‘천안함/연평도 문제는 남한 국민 정서에서 이해하기 어려우며 비판적 입장을 밝혀야 한다는 견해를 존중한다’는 어떠한가”라고 제안했다.

 

‘jinmadang’도 자신의 트위터에서 천안함 절충안에 대해 ‘우리가 쏘지 않은 우리의 어뢰에 천안함이 침몰한 것에 유감을 표할 수 없지만 유감이다’라는 문장을 제시하면서 “돈 봉투가 구걸한 사과가 이쯤 될까요”라고 제안했다. 이 두 가지 ‘천안함 절충안’은 트위터 상에서 빠르게 확대 전파되고 있다.

 

닉네임 ‘heaneye’도 자신의 트위터에서 “천안함-연평도 사태에 대해 ‘북측에서 볼 때는 사과가 아니고 남측에서 볼 때는 사과처럼 보이는 절충안을 만들어달라고 애걸했다’는 북한 주장은 MB 정부가 보여준 ‘실용주의’의 이미지에 너무 딱 맞아서 안 믿기가 어렵다”며 “그간 ‘어떻게든’이 실용의 키워드 아니었나”라고 되물었다.

 

닉네임 ‘MJShin36’는 “북한에 대해 고자세로 대하던 MB 정부. 결국은 모두 허세였나”라며 “북한에 돈을 퍼주는 게 나을까 아님 허세 대응하여 천안함이나 연평도사건 같은 일이 (또다시) 벌어지는 게 나을까?”라고 지적했다.

 

‘rethinks’도 “대북 정상회담 하자고 애걸이라니 평소 천안함이나 연평도 포격사태에 북침하겠다느니 전쟁하겠다느니 라는 말과는 전혀 다르잖아”라며 “어버이연합회는 청와대로 돌진해야 하는 거 아니냐”라고 지적했다.

 

또한, 이 같은 이명박 정부의 ‘정상회담 구걸’ 내용이 드러난 것에 대해 ‘결국 MB 정부가 억지스럽게 쓴 가면을 북한이 벗겨버린 것’이라는 분석도 나와 주목된다.

닉네임 ‘jinmadang’는 “이명박의 비극은 노무현을 죽여 노무현의 가면을 벗겨 자신이 쓰려고 한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노무현에게 가면은 없었다. 억지로 만든 가면을 쓰고 흉내를 내고 있으나 역겨움만 더할 뿐이다. 그나마 그 가면을 북한이 벗겨버렸다”고 일침 했다.


출처 : http://www.media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95671


원문 주소 - http://www.seoprise.com/board/view.php?table=seoprise_13&uid=53362

 

너나잘하슈 2011-06-07 08:47:26

나그네2님. 한심한 말씀 고만하십쇼. 누군들 애국심이 없어서 의심을 가집니까? 모든 정황 증거가 선거에 이용해먹으려는 사기질이 분명하니까 의심하는거요.전쟁나면 적화된다구요? 입으로만 애국말고 행동으로 나서시구려.천안함에 의혹을 가지면 북한 추종자라도 된다는듯한 어설픈 흑백논리 그 조잡한 머릿속으로 다시 집어넣구려.대체 어디서 그런 논리가 나오는거요?? 천안함이 자작이면 6.25도 자작 연평도도 자작?? 누가 연평도가 자작이라 말한사람 있나요?? 첨언해두지만 전쟁나면 지금 나이에도 총을 쥐어준다면 나가 싸울정도의 애국심은 있는사람이라오.쥐가 말하면 말하는 대로 믿는것이 애국이라 생각하는 당신이나 잘 하시구랴. 곧 밝혀질테니. 진실은 언젠가 밝혀지게 되어있다오...이번에는 입막음하기도 힘들거요... 워낙 관계된 사람이 많으니 ...




나그네2 2011-06-07 08:18:10

사상과 생각은 자유겠으나 울진에는 유독 붉은사상에 젖은분들이 많은것 같습니다.
균형감과 옭고 그름에 대한 사리분별이 안되니 전쟁이 발발하면 제일먼저 적화될 지역이군요."천안함이 자작극"이면 "6.25전쟁도 자작극" "연평도 포격"도 자작극 ?




ㅈㅈ 2011-06-07 08:05:57

작성자님은 미움이 가득한 사람이네요.
혹 전교조 아니요?
심상치 않은 조짐이면 먼저 걱정되는게 국민의 도리거늘,




밑에 두놈.아니 한놈. 2011-06-06 12:28:25

밑에 두 잡놈들은 나중에 천안함이 사기극이란게 밝혀지면 어쩔라고 개발광인가몰러 ㅎㅎ 닭대가리는 천년만년가도 그대가리가 그대가리라더만. 촌놈답다.에라 먹어라. 미군들이 땅에 파묻은 다이옥신... 고엽제.그거나 먹어야 정신차리겠네.




나그네 2011-06-06 09:23:13

빨갱이의 흑색 선전을 구분하지 못할 정도면 이런곳에 글 올리면 않되지요.
이게시판을 만들어놓고 관리하는 이유 정도는 알아야지요.
여기는 빨갱이 흑색 선전장이 아니기 때문에 글을 지우는 것입니다.
정신 차리고 딴데가서 노는게 좋을것 같소.
참 ! 한심한 놈 !





이새끼가 2011-06-05 23:27:01

이 빨갱이 종자야! 니 눈깔하고 니 귓때기에는 김정일이 대통령으로 보이고 김정일이 말만 참말로 듣기제? 개상녀너 자식! 천안함이 김정일 짓이 아닌 명박이 자작극이라고 디게 씨부리고 댕겨라


 

2011-06-07 12:22:28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1) 울진군민 2013-07-06 15:18:40
이명박이는 일본가서 무엇을 했는지 한번밝혀 봅싣다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339
  글 좀 지우지맙시댜/ 천안함 자작극 관련 (1)   자작극   2011-06-07   2267
338
  김대중 납치 총책’ 아들이 주한 미국대사? (1)   바람   2011-06-06   2231
337
  MBC 휴먼다큐멘터리 그날-봉하마을의 그날   바람   2011-05-28   2191
336
  [MBC스폐셜] 노무현이라는 사람   바람   2011-05-27   2020
335
  문용욱 전 수행비서 "노무현 전대통령 묘역 관리에 국고지원 0원"   바람   2011-05-20   2558
334
  한나라당 대표, 노대통령 ‘아방궁’에 첫 발/양정철   바람   2011-05-20   1951
333
  현재와 미래를 알려면 과거를 보라   바람   2011-05-06   1492
332
  지그시 눈을 감고 세상 소리를 본다   노동꾼   2011-05-02   2005
331
  원전 유치하여 교통 좋아 졌나요??     2011-04-04   2076
330
  노무현, 지역을 향한 꿈 (2)   바람   2011-04-03   1508
329
  “4․3유족들이 심은 봉하 사저 산딸나무에 하얀 꽃이…”   바람   2011-04-01   2256
328
  기다려 달라... 돌아온 건 독도는 일본 땅   대마도   2011-03-30   2007
327
  KBS 스페셜-노무현의 유산   바람   2011-03-19   1616
326
  “노 대통령 서거는 내 탓”이라던 그마저 하늘로   바람   2011-03-13   2056
325
  타락한 금권선거 한기총.. 나랏 일도 좌지우지   에라이   2011-02-28   2053
324
  협회비는 눈먼 돈.....................   민중모   2011-02-26   2125
323
  "참여정부 경험과 제도 무시가 구제역 대란 불러"   바람   2011-02-26   1953
322
  "시대는 한 번도 나를 비켜가지 않았다"   바람   2011-02-25   1465
321
  日주민 69명 독도로 본적지 옮겼다   군민   2011-02-21   2046
320
  ‘설거지 정권’ vs ‘비겁한 청와대’   바람   2011-02-12   2066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관내 여성장애인 성폭행사건 발생
문상객 등 40여명 격리 및 검사 들어가
코로나19 확진자 울진군내 동선 및 동향
울진장례 참가 중학생 2명 확진!
울진군, 군민 1인당 10만원씩 지원
울진비상! 초비상!
기양리 실종자 시신 발견, 의료원 안치
코로나 19 확진자 관련 사진보기
경북도 코로나 신규 확진자 동선 및 상태
시흥 확진자 동해시 1명에도 전파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창간일자 : 1991년 4월 8일 |운영위원장 : 박경조 | 발행·편집인 및 주필 : 전병식 | 등록번호 : 경북 010013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전병식
서울지사장 : 임명룡(☎ 010-6230-1976) | 부산지사장 : 안정권(☎ 010-5488-2686) | 대구지사장 : 전종각(☎ 010-7287-7910) | 연간구독료 : 30,000원
계좌번호 농협(주식회사 울진신문사) 317-0002-7924-91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3길 17 | 전화 : 054-783-8600 | 팩스 : 054-783-8601
Copyright 2005 (주)울진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webmaster@ulji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