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20.7.13 월 10:45
> 뉴스 > 포토갤러리 | 포토뉴스
     
울진 장날의 정겨운 풍경
2011년 11월 04일 (금) 15:21:20 [조회수 : 2744] 울진신문 webmaster@uljinnews.co.kr

11월의 어느 날, 울진 장터를 돌며 카메라 셔터를 마구 눌렀다. 상인들은 활짝 웃기도 하고 수줍어하기도 하면서 당신들의 삶의 모습을 아낌없이 담아주었다. 장터풍경은 여느 대형 마트나 백화점에서는 볼 수 없는 고향의 온기가 넘쳐난다.

넉넉하고 푸근한 모습의 상인들, 그리고 흥정을 하는 손님들의 줄다리기가 재밌었다. 나 역시 젓갈과 달걀, 두부 등 반찬 몇 가지를 사가며 사진을 찍자니 어떤 손님은 멋쩍은 듯 “누구냐고 묻기도했다. 

지역 곳곳에서 가져온 신선한 상품들과 약간은 촌스럽고 왁자지껄한 분위기...
아직 울진장터는 살아 펄떡이고 있었다.
울진이 낙후된 오지라고 투덜대지 말고 장날에는 꼭 나와서 에너지 충전하길 바라는 마음이었다. 꼭 장날이 아니더라도 재래시장 인심이 넉넉하고 물품가격도 저렴하니 많은 군민들이 이용하여 지역 경제 활성화에 서로 도움을 주고받길 기대해본다.

                                                                          /울진신문 편집부


                                                                   

   
▲ 엿 사세요! 각설이 엿장수 아저씨

   
▲ 미소짱 아주머니

   
▲ 과일 과게

   
▲ 튀김먹는 아주머니들

   
▲ 맛난 점심

   
▲ 칼갈아 드려요!

   
▲ 할매반찬
   
▲ 할배들 소주 한잔

   
▲ 생선장수
   
▲ 야채장수
   
▲ 신선란
   
▲ 약재
   
▲ 젓갈
   
▲ 족발
   
▲ 꽃

   
▲ 뻥튀기

   
▲ 수수빗자루

울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울진신문(http://www.ulji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글쓰기-
전체보기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창간일자 : 1991년 4월 8일 |운영위원장 : 박경조 | 발행·편집인 및 주필 : 전병식 | 등록번호 : 경북 010013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전병식
서울지사장 : 임명룡(☎ 010-6230-1976) | 부산지사장 : 안정권(☎ 010-5488-2686) | 대구지사장 : 전종각(☎ 010-7287-7910) | 연간구독료 : 30,000원
계좌번호 농협(주식회사 울진신문사) 317-0002-7924-91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3길 17 | 전화 : 054-783-8600 | 팩스 : 054-783-8601
Copyright 2005 (주)울진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webmaster@ulji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