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19.10.19 토 04:35
> 뉴스 > 종합
     
<독자투고> 방사능에 대한 오해 한 가지
2012년 06월 21일 (목) 18:39:45 [조회수 : 2074] 울진신문 webmaster@uljinnews.co.kr

   
       방재환경팀 부장 이윤욱
방사성물질은 방사선을 내는 물질이다. 원전이건 핵무기이건, 우라늄이 핵분열하면 약 200가지 정도의 방사성물질이 만들어진다. 이론적으로는 200가지 방사성물질이 모두 환경으로 유출될 수 있는데 세슘, 플루토늄, 스트론튬, 옥소, 삼중수소, 코발트 등이 그것이다.

이 200가지 방사성물질은 모두 방사선을 방출한다. 어떤 것은 알파선만을, 어떤 것은 베타선만을, 어떤 것은 감마선만을 방출하고, 어떤 것은 감마선과 베타선을, 어떤 것은 알파 베타 감마선을 함께 방출한다. 또 방출되는 방사선의 에너지도 방사성물질별로 다르다. 어떤 것은 강력한 에너지를, 어떤 것은 약한 에너지를 방사선에 실어 내보낸다. 그런데 많은 사람들이 방사성물질에 대해 오해하고 있는 것이 있다.

그 오해란 방사성물질을 한 개만 먹어도 큰일이 난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같은 방사성물질이라도 반감기도 다르고, 내보내는 방사선의 에너지도 다르며, 우리 몸의 구성성분(물, 탄소, 질소 등)과 화학적으로 작용하는 방법도 다르고, 인체 내에서 머무르는 시간도 다르다. 당연히 그 영향도 방사성물질별로 다르다.

그래서 국제방사선방호위원회(ICRP)에서는 200가지 이상 되는 방사성물질을 인체에의 영향 정도, 즉 독성을 구분해서 기준치를 만들었다.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정한 기준치도 ICRP에서 만든 기준치를 근거로 만들었다.

후쿠시마나 울진원전에서 방출된 방사성물질이 공기나 음식물을 통해 우리 몸으로 들어갈 수는 있다. 문제는 그 양이 얼마인가 하는 것이다. 앞서 말한 기준치보다 적으면 아무 문제가 안 되는 건데, 사람들은 기준치의 1/100이나 1/1000이라도 음식물 속에서 어떤 방사성물질이 발견되었다면 큰 일이 나는 줄 안다. 건강 측면에서 본다면 그건 그냥 발견되었다는 의미 이상을 가지고 있지 않다. 그래서 국민 건강에 문제가 없다는 말을 정부나 원전에서 하는 것이다.

방사성물질의 양은 베크렐(Bq)이라는 단위를 쓴다. 예를 들어 “채소 1 kg 속에 세슘-137이 5.5 베크렐 검출되었다”는 표현을 쓴다. 그렇다면 방사성물질 1 베크렐은 무게로 환산하면 얼마가 될까? 방사성물질별로 다르지만 대략 수 조 ~ 수 천조 분의 1 그램 정도 된다.

수 백조 분의 1 그램을 먹는다고 우리 몸에 치명적인 영향을 미치는 그런 독한 물질이 있을 수 있는가. 우리 인체가 그렇게도 민감하고 정밀한 시스템인가. 만약 우리 인체가 그런 시스템이었다면, 인간은 변화무쌍했던 환경에 적응하지 못하고 벌써 멸종되었을 것이다.

위에 기술한 인공 방사성물질 말고도 자연적으로 존재하는 자연방사성물질도 우리 생활환경에 많이 있다. 특히 칼리-40(K-40)이나 라돈-222(Rn-222)라는 자연방사성물질은 우리 주변에 상당한 양으로 곳곳에 퍼져있다. 우리는 이 두 가지 방사성 물질에서 나오는 방사선으로부터 단 한 순간도 피폭되지 않을 수 없다.

인공 방사성물질이나 자연방사성 물질이나 방사선을 방출하는 것은 똑같으며, 나오는 방사선도 똑같은 방사선이다. 따라서 같은 방사성물질이라면 인체에 미치는 영향도 똑같다. 인공 방사성 물질이라고 더 독한 것은 아니다.

올해 3월, 경북대학교 방사선과학연구소에서 주민설명회를 통하여 발표한 바에 따르면, 쌀 1 ㎏ 속에 칼리-40이라는 자연방사성물질이 33 베크렐 들어있었다. 칼리-40이 33 베크렐 들어있는 쌀을 우리는 매일 먹고 있는데 아무 이상이 없다. 마찬가지로 칼리-40 대신 후쿠시마 원전에서 방출한 인공 방사성물질인 세슘-137이 33 베크렐 정도 들어있는 쌀을 먹어도 아무런 영향이 없다고 말할 수 있다. 방사능에 대한 지나친 우려, 그것이 오히려 건강에 해로울 수 있다.
 

울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울진신문(http://www.ulji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 댓글 3
  • 주광돈 2012-07-02 18:24:03

    대개다수 주민은 인체에 미치는 허용기준 치를 모른다는것이다 또한 기준치를 제시하는 의뢰처와 이를 감시감독하는 정부와 한수원을 더욱이 밑을수없다는것이다 예컨대 불과몇년전만하더라도 방사능이 자욱한 후쿠시마현을 표본모델로삼자고 오만기관단체가 집단으로 다녀오지않았는가 감시감독해야할 귀 처에서 은근슬쩍 모호한 글을올린다면 맞는말도 역으로보기마련이다 감시기구답게 주민편에서 보아주길...신고 | 삭제

    • 울진군민 2012-06-23 14:51:25

      후쿠시마 원전에서 방출한 인공방사성 물질인 세슘-137이 미량 들어있는 울진쌀을 먹어야 될 정도인데도 그것이 과연 울진사람이 걱정없이 살아가도되며, 지나친 우려인지, 주변환경에 아무런 변화와 건강을 염려해도 될지~, 이것이 울진원전의 방제환경부장으로서 책임있는 자세이며 마음가짐 인지, 울진군민을 어떻케 보고 이런글을 쓸수있는지 정말로 궁금하다.신고 | 삭제

      • 자연으로 돌아갑시다. 2012-06-23 14:27:07

        인공 방사성물질 세슘이 우리쌀에서 검출이 되면 울진전역에 어떠한 환경변화가 있을지~?
        말도안되는 소리~, 안전불감증의 극치다. 자연방사성과 인공방사성 물질의 차이가 인간의 이기에 의해 만들어져서 이땅 전체에 퍼졌을때 울진에 과연 사람이 살수있을까~??~^^~!!신고 | 삭제

         1 
        -글쓰기-
        전체보기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창간일자 : 1991년 4월 8일 |운영위원장 : 박경조 | 발행·편집인 및 주필 : 전병식 | 등록번호 : 경북 010013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전병식
        서울지사장 : 임명룡(☎ 010-6230-1976) | 부산지사장 : 안정권(☎ 010-5488-2686) | 대구지사장 : 전종각(☎ 010-7287-7910) | 연간구독료 : 30,000원
        계좌번호 농협(주식회사 울진신문사) 317-0002-7924-91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3길 17 | 전화 : 054-783-8600 | 팩스 : 054-783-8601
        Copyright 2005 (주)울진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webmaster@ulji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