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20.10.21 수 16:43
> 뉴스 > 오피니언 > 오피니언
     
일본이 이용하기 쉬운 '독도의 날'
2016년 10월25일 제116주년 '독도칙령의 날' 지켜야
독도의병대 "독도의 날 제정, 국회에서 잇따라 폐기"
2016년 11월 02일 (수) 16:20:39 [조회수 : 933] 울진신문 webmaster@uljinnews.co.kr


 

   
     ▲사진설명: 일본의 고도 전술에 이용당해 일본의 독도이름을 세계에 선전해 준 대한민국.

1900년 10월 25일은 고종황제가 전 세계에 독도의 주인은 대한민국임을 선언하기위해 독도칙령을 제정한 날로서 올해는 116주년을 맞이한다. 수년전부터 10월 25일을 독도칙령의 날로 정하고 국회, 덕수궁, 탑골공원, 부산의 정발장군 동상 앞 등, 전국의 의미 있는 곳에서 각계각층의 사람들이 기념행사를 열고 있다.

일본의 시마네현에서는 5년 뒤인 1905년 일본 국민도 모르게 동해의 중요한 군사기지인 독도를 '무주지선점(無主地先占; 주인 없는 섬이어서 선점)' 한다고 주장하다가 이미 고종황제가 독도칙령을 반포한 것을 알고, 이 주장과 '시마네현 고시'를 떠벌리지 못하게 됐다.

일본 시마네현의회는 2005년 3월 16일 독도(다케시마)를 '시마네현 고시 40호'로 편입한 100주년을 기념해 매년 2월 22일을 '다케시마의 날'로 조례를 제정한 바 있다. 이로써 일본의 독도이름을 한국인들을 통해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해 한국인들을 심리전으로 부추기기 시작한 것이다.

한국인들은 고유명사인 독도를 불러주어야 하는데 독도를 지킨다는 명목으로 노무현 전 대통령이 아사히신문 기자의 유도질문에 다케시마를 불러주어, 대한민국 대통령이 일본의 독도이름을 인정해서 불러주었다고 전 세계에 전송당한 사건을 비롯해, 대한민국 국민, 언론매체에 이르기까지, 각계각층에서 “다케시마 철회하라”를 외침으로써 세계인에게 일본의 독도이름을 홍보하려는 일본의 심리전에 스스로 말려들었고, 일본은 기대이상의 효과를 보고 있다고 자축하고 있다.

이제 또 하나의 일본 심리전은 독도의 날이다. 독도의병대 오윤길 부대장은 "독도칙령 41호를 기념하여 국회에서 독도의 날을 제정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모 독도단체 대표는 2004년부터 온라인, 오프라인에서 1000만인 서명운동을 시작, 0.6%(5만9,267명) 서명으로 국회에 청원 했으나, 이 서명에 1인 9075번 서명하는 등 다수의 조작서명이 들어 있어 문제가 되어 독도단체 대표들이 항의한 결과 18대 국회에서 이 청원은 폐기되었고, 다시 선별해서 4만8,147명이 줄어든 0.1% 서명(1만1,120명)으로 청원했으나, 이마저도 19대 국회에서 폐기되었다"고 말했다.

그런데 이러한 사실을 알지 못한 일부 기관과 국민, 언론에서 독도의 날을 거론함으로써 오히려 대한민국의 독도주권을 훼손하고 있는 것이다. 108주년 독도의 날을 기념하자고 했던 전국의 독도단체대표들은 독도의 날 왜곡실태를 파악한 후, 오염이 되면 생수를 버리듯이 더 이상 대한민국에서 독도의 날을 거론해서는 안되겠다는 결론을 내리고, '독도칙령의 날' 을 기념하기 시작했다.

일본은 무주지선점 거짓말에 근거한 독도 날 하나밖에 없지만, 대한민국은 신라시대 우산국을 복속한 이사부의 날(8월 3일), 조선 숙종임금 때 일본까지 찾아가 독도가 대한민국 것임을 확약 받은 안용복의 날(3월 1일), 6·25전쟁 직후 울릉도 민간인 독도의용수비대원들이 독도를 침략하는 일본 순시선을 총격으로 물리친 독도대첩기념일(11월 21일) 등 독도의 주권국가인 대한민국에는 고대부터 이어져 내려오는 다양한 독도기념일들이 있는데 유독 10월 25일만 독도의 날이라고 고집하는 것은 역사적 의미를 지니는 다른 날들의 중요성을 한꺼번에 희석시킬 우려가 있다.

모 독도단체 대표는 조작서명을 알고 폐기했다고 하지만 이미 일본은 조작서명을 켑쳐해서 국제사회에 내놓을 수 있고, 한국의 독도주장이 이처럼 거짓말투성이라고 폭로하려고 기다리고 있을 것이다. 그런 일이 벌어지면 대한민국 독도의 진실은 하루아침에 무너질 우려가 있다.

때문에 명품은 가짜를 모방하지 않듯이 이제 한민족은 일본을 모방하거나 비교할 필요 없이 대한민국의 수많은 독도기념일을 관련기관에서 전 세계 흩어져 있는 한민족이 제각기 기념함으로써 1년 365일 독도를 한민족의 자랑스런 유일한 문화로 심어야 한다.
오는 10월 25일 116주년 독도칙령의 날에는 한민족 모두가 독도의 주인이 되어 아름다운 섬 독도를 전 세계에 자랑해야 할 것이다.

                                     /독도의병대 윤미경 총무ymk7000@hanmail.net

울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울진신문(http://www.ulji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글쓰기-
전체보기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창간일자 : 1991년 4월 8일 |운영위원장 : 박경조 | 발행·편집인 및 주필 : 전병식 | 등록번호 : 경북 010013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전병식
서울지사장 : 임명룡(☎ 010-6230-1976) | 부산지사장 : 안정권(☎ 010-5488-2686) | 대구지사장 : 전종각(☎ 010-7287-7910) | 연간구독료 : 30,000원
계좌번호 농협(주식회사 울진신문사) 317-0002-7924-91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3길 17 | 전화 : 054-783-8600 | 팩스 : 054-783-8601
Copyright 2005 (주)울진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webmaster@ulji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