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17.12.13 수 16:02
> 뉴스 > 종합 > 사회/경제
     
원남골프장 조성사업 기공식
골프장 조성 위한 모든 인허가 및 시공업체 선정 등 본격적 사업 추진
2017년 11월 23일 (목) 15:16:19 [조회수 : 1954] 울진신문 webmaster@uljinnews.co.kr

 

   
 

울진군(군수 임광원)과 경상북도관광공사가 위·수탁 협약을 맺고 추진하고 있는 원남골프장 조성사업이 23일 드디어 첫 삽을 떴다.

이날 기공식에는 임광원 군수와, 김창오 군의회의장, 경상북도관광공사 김대유 사장을 비롯한 내외 귀빈과 군민들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기공식을 가졌다.

군은 매화면 오산리 산26번지 일원에 원남골프장 조성을 위한 모든 인허가 및 시공업체 선정을 마치고, 1,219,740㎡의 부지에 대중제 골프장 18홀과 클럽하우스, 관리동 등 650억원의 사업비로 본격적인 사업 추진에 들어간다.

2006년부터 시작된 원남골프장 조성사업은 사업추진을 위한 민간사업시행자를 공모해왔으나, 민간사업시행자의 사업포기 및 국·내외 경기 침체와 지역의 불리한 여건 등으로 사업시행에 많은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러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울진군의 각고의 노력으로 지난 9월 사업시행을 위한 모든 행정절차를 마무리하고, 올해 11월부터 사업을 시행하여 2020년 6월 개장목표로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특히, 골프장 조성으로 지역자본의 역외유출 방지와 세수 증대,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상주∼영덕고속도로 개통과 국도 36번호선, 포항∼삼척간 동해중부선 철도 완공시점에 개장하여 교통여건 등 접근성 개선으로 사계절 체류형 관광도시 기반 구축의 선도적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군은 기대하고 있다.

또한, 울진군에서 추진하고 있는 국립해양과학관, 후포마리항, 금강송 에코리움 등 생태관광자원을 기반으로 한 관광체험시설과 연계하여 전국적인 생태문화관광도시로 거듭나 동해안의 가보고 싶은 울진군, 다시 찾고 싶은 지역 울진군의 성장 동력으로 생태문화 관광도시의 면모를 갖추게 될 것으로 보인다.

임광원 울진군수는 “이번 골프장 조성과 군의 다양한 관광자원화 개발사업 연계로 관광활성화를 도모하고 지역주민 일자리 창출과 지역 농산물 및 특산물 판매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친환경적이고 누구나 이용하고 싶어 하는 맞춤형 골프장 조성으로 사계절 체류형 관광도시 기반을 구축해 생태문화 관광도시 울진 건설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덧붙였다.


                                                           체육진흥사업소 시설개발팀 (☎ 054-789-5971)

 

울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울진신문(http://www.ulji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 댓글 3
  • 적자보인다 2017-11-24 23:33:12

    적자가 뻔한 사업이라 민자유치가 안된건데..
    그러니 군비 투입해서 사업 진행한다고?
    매년 적자는 무슨 돈으로 메우려고?
    군의원들은 뭐하는 겁니까?
    예산 집행 못하게 해야지...
    전국에 골프장 허가 받아놓고 첫삽도 못뜨고 매물로 나온 부지가 몇개인줄 아십니까?
    인근 태백만 하더라도 골프장, 스키장 적자나서 허덕이고 있습니다.
    정신 차리소 군수양반~~!!신고 | 삭제

    • 고우이 2017-11-23 18:10:17

      650억원 큰 돈이군요. 한편 염려되는 것은 관리자가 경북관광공사이네요. 경북관광공사의
      유사 시설에 대한 Track Record를 보고 싶군요. 보통 돈이되는 사업이라면 민간기업이 뛰어들었을 텐데. 개발,관리가 모두 공공기관이라 책임자나 담당자가 바뀌면 누구에게 그 책임을 물을 수 있나요? 하여튼 소기의 목적을 부디 달성하시길 기원 할 수 밖에....신고 | 삭제

      • 저승사자 2017-11-23 17:51:21

        "울진마린CC"
        골프장 적자로 문닫는다 소리 나오면 저기 박수치는 놈들 가만히 두지 않을것이여....
        이 좁은 땅덩어리에 골프장이 넘쳐나는구나...
        불보듯 뻔한 적자 눈에 선하다.신고 | 삭제

         1 
        -글쓰기-
        전체보기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창간일자 : 1991년 4월 8일 |운영위원장 : 박경조 | 발행·편집인 및 주필 : 전병식 | 등록번호 : 경북 010013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전병식
        서울지사장 : 황승국(☎ 010-5087-8224) | 부산지사장 : 안정권(☎ 010-5488-2686) | 대구지사장 : 전종각(☎ 010-7287-7910) | 연간구독료 : 30,000원
        계좌번호 농협(주식회사 울진신문사) 317-0002-7924-91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3길 17 | 전화 : 054-783-8600 | 팩스 : 054-783-8601
        Copyright 2005 (주)울진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webmaster@ulji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