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18.4.20 금 19:04
> 뉴스 > 종합 > 원전/환경
     
정재훈 한수원 사장, 한울원자력본부 방문
근무여건 어려운 지역 방문, 격식없이 직원들과 소통
2018년 04월 11일 (수) 10:28:47 [조회수 : 426] 울진신문 webmaster@uljinnews.co.kr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 정재훈 사장이 지난 10일, 취임한 후 가장 먼저 한울원자력본부를 찾아 격식을 차리지 않고 직원들과 소통하며 현장의 문제점에 대해 공감하는 시간을 가졌다.

한울원자력본부는 교육, 의료 등 생활환경이 상대적으로 열악해 직원들이 근무하기 망설여하는 사업소로 알려져 있다. 이에 정재훈 사장은 직원들의 생활과 근무여건을 직접 살펴보고 현장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취임 후 첫 현장경영 사업소로 한울원자력본부를 선택했다.

정 사장은 계획예방정비중인 한울2호기를 찾아 “직원들이 근무하는 데에 어려움이 있다면 이를 개선하기 위해 노사가 함께 힘을 모으겠다”며 현장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어 틀에 박히지 않은 토크콘서트 형식의 간담회를 통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현장 직원들과 협력사 직원들의 안전”이라며, “안전한 현장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사택 음식에 대한 직원들의 불만을 해소하기 위해 사택 식당을 깜짝 방문, 직원들과 함께 직접 음식을 먹어보며 “개선점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앞으로도 활발한 현장경영을 통해 직원들과 소통하고 화합해나가겠다는 방침이다.


                                                         홍보팀장 김학균(☎054-785-2845)

 

울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울진신문(http://www.ulji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 댓글 1
  • 토박이 2018-04-14 14:45:36

    내 일자무식이요만..지역주민 채용한다 청경무더기 뽑아놓고 온갖 차별 멸시받는 회사풍조부터 바꿔라~우리형제동생들이 전직원 다받는 수당 심지어 기본급도 유일하게 차별대우받고있다하더이다.지역언론도 찬양기사도 좋치만 이런 것들도 심층취재하여 대다수 지역출신들로 구성되어있는 별동대 차별해소에 힘써주시오~신고 | 삭제

     1 
    -글쓰기-
    전체보기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창간일자 : 1991년 4월 8일 |운영위원장 : 박경조 | 발행·편집인 및 주필 : 전병식 | 등록번호 : 경북 010013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전병식
    서울지사장 : 임명룡(☎ 010-6230-1976) | 부산지사장 : 안정권(☎ 010-5488-2686) | 대구지사장 : 전종각(☎ 010-7287-7910) | 연간구독료 : 30,000원
    계좌번호 농협(주식회사 울진신문사) 317-0002-7924-91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3길 17 | 전화 : 054-783-8600 | 팩스 : 054-783-8601
    Copyright 2005 (주)울진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webmaster@ulji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