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18.10.19 금 18:33
> 뉴스 > 종합 > 사회/경제
     
울진군자원봉사자, 영덕군 수해복구 현장에서 땀방울
2018년 10월 11일 (목) 15:19:59 [조회수 : 1343] 울진신문 webmaster@uljinnews.co.kr

 

   
 

울진군(군수 전찬걸)은 지난 8일부터 11일까지 4일간 300여명의 지역 자원봉사단체 및 울진군공무원과 함께 태풍 ‘콩레이’로 큰 피해를 입은 영덕군 강구면 일대로 수해 복구 봉사 활동을 나섰다.

효율적인 수해복구를 위해 (사)울진군종합자원봉사센터에서는 7일 피해 지역을 방문하여 현장의 상황을 확인한 뒤, 지역 내 10여개의 자원봉사단체를 긴급모집하여 수해복구 자원봉사단을 운영함으로써 아수라장이 된 사회복지시설 및 상가와 가정집 등 다양한 피해지역에서 체계적인 복구활동을 펼쳤다.

태풍 피해로 하루아침에 생활공간을 잃어버린 이재민들을 위해 자원봉사자들은 침수된 가구의 토사를 제거하고 물청소를 비롯한 가재도구를 씻어 말리는 등 하루 빨리 정상적인 생활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복구현장에서 구슬땀을 흘렸다.

또한 사랑의 밥차를 운영하여 매일 300여명의 자원봉사자와 이재민들에게 따뜻한 점심식사를 제공해 주었다.

수해복구에 나선 자원봉사자들은 “바로 옆 지역에서 이러한 재해가 일어나 더욱 마음이 아프다”며 “언제든 도움의 손길이 필요하면 달려 나가겠다”며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전찬걸 울진군수는 “인근지역에서 큰 피해가 생겨 마음이 아프고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이 하루빨리 다시 일어서서 정상적인 생활을 이어나가시길 바란다”며 “자원봉사자들의 손길 하나하나가 피해주민들에게 힘이 되고, 실의에 빠진 사람들에게 희망이 된다는 마음으로 복구 활동에 임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복지지원과 희망복지지원 (☎ 054-789-6091)

 

울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울진신문(http://www.ulji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 댓글 4
  • 충고 2018-10-12 10:31:07

    국회의원들처럼 기념 촬영하러 갔나. 왜, 봉사활동 갔으면 봉사활동 장면사진을 올리지 않고, 이런 사진을 을로리나, 뭘 기념하려고...
    앞으로 생각을 좀 바꿔요
    봉사하고 욕 먹지 말고신고 | 삭제

    • 울진군민 2018-10-12 09:53:53

      군수가 언제부터 자리 신경쓰는 자리였나? 세금받아먹는데 군민을 위해 봉사하고 정치하는 자리지요. 이원재님 영덕에 봉사도 안가셨으면 그냥 조용히 계세요.신고 | 삭제

      • 자원봉사자 2018-10-12 09:07:44

        이원재씨 인근지역 옆동네 일입니다.우리지역 후포라고 생각한번 해보세요.저희도 가서보니 상태가 너무 심각했습니다.당연히 군수님은 피해상태가 어느정도인지를 알아야 한다고봅니다.늘 뒤에서 말만들지 말고 시간내서 봉사활동 한번 참여해보심이 어떨런지요~~~~신고 | 삭제

        • 이원재 2018-10-11 22:41:43

          앞으론 군수님 자리 신경써주시기를신고 | 삭제

           1 
          -글쓰기-
          전체보기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창간일자 : 1991년 4월 8일 |운영위원장 : 박경조 | 발행·편집인 및 주필 : 전병식 | 등록번호 : 경북 010013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전병식
          서울지사장 : 임명룡(☎ 010-6230-1976) | 부산지사장 : 안정권(☎ 010-5488-2686) | 대구지사장 : 전종각(☎ 010-7287-7910) | 연간구독료 : 30,000원
          계좌번호 농협(주식회사 울진신문사) 317-0002-7924-91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3길 17 | 전화 : 054-783-8600 | 팩스 : 054-783-8601
          Copyright 2005 (주)울진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webmaster@ulji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