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19.5.24 금 17:57
> 뉴스 > 지역화제
     
울진 금융사상 유례없는 대형사고 우려
후포수협 150억원대 부실채권 발생
2012년 이후 관외대출 약 절반 악성화
2018년 12월 31일 (월) 18:10:45 [조회수 : 3463] 울진신문 webmaster@uljinnews.co.kr

 

   
 

후포수협이 1백원대가 넘는 관외대출 부실화로 지역사회 큰 논란이 되고 있다. 대출원금 규모가 120억원으로, 일부 언론에서는 이자를 포함하면 약 150억원대에 달하는 대형 금융사건이라고 보도하고 있다.

후포수협의 금융 관계자에 따르면, 2012년부터 시작된 관외 지역 대출 건 중 14건, 원금 120억원이 부실화 돼 채권매각 절차를 밟고 있다는 것. 그런데 관외 대출 부실화가 대출 금액의 약 50%, 대출 건 수의 약 10% 정도라고 시인했다가, 정확한 수치가 아니라며 나중에 알려주겠다고 했으나 연락이 없다.

구체적으로 부실화된 관외대출 14건 중에서 일부를 제외하고는 이자를 받지 못했으나, 1건은 상환됐으며, 7건은 전문 추심기관에 매각을 했으며, 나머지 6건에 대해서는 채권 매각 등의 절차를 밟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일부 인터넷 언론에서는 “후포수협이 2013년 인천 소재 모 건설회사 S씨에게 대출한 이자가 연체되자 부실 대출 문제를 은폐하거나 지연시킬 목적으로 건설사 대표 S 씨와 공모해 가족 또는 직원명의로 분산 대출하는 등의 수법으로 65억원이나 불법 대출했다.”

또 “이렇게 연이은 추가 대출에도 이자가 연체되자, 정상적으로 이자를 납부한 것처럼 속이기 위해 10억원을 다시 추가 대출해 주는 수법을 반복하며 연체를 막으려 했지만, 결국 회사가 부도에 이르자 이와 같은 사태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라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후포수협 측은 어민신문을 통해 “건설회사 대표 S씨 등 관계자에게 불법대출을 한 것이 아니다”고 일축하고 “이 대출은 작년도 중앙회 정기감사시 감사를 받은 적이 있으며, N사는 내용을 부풀리고 왜곡해 제보한 것을 사실 확인도 안하고 보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N 언론사가 “후포수협은 올해 8월경 이사회를 통해 다른 외지인 20여명의 채권을 포함한 부실채권 150여억 원을 만들어, 지난 10월경 수협중앙회 부실채권 매도팀에 위탁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한 내용도 명백한 허위보도라고 반박했다.

힌편, 후포주민 일부에서는 “후포 수협의 부실 규모와 그동안의 진전 과정을 볼 때, 내부 감사에 국한할 것이 아니라, 대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임직원과 대출자 간의 부실에 따른 사전 교감설 여부에 대해 사법당국의 철저한 조사가 뒤따라야 할 것.” 이라는 여론이다.


                                                           /울진신문 사건부
 

 

울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울진신문(http://www.ulji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 댓글 1
  • 브로크 2019-01-15 11:02:01

    도대체 후포수협에서 인천의 건설업체는 어떻게 알고 대출을 한건가요?
    대출 브로커가 있었다면 그놈부터 족쳐야겠네요신고 | 삭제

     1 
    -글쓰기-
    전체보기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창간일자 : 1991년 4월 8일 |운영위원장 : 박경조 | 발행·편집인 및 주필 : 전병식 | 등록번호 : 경북 010013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전병식
    서울지사장 : 임명룡(☎ 010-6230-1976) | 부산지사장 : 안정권(☎ 010-5488-2686) | 대구지사장 : 전종각(☎ 010-7287-7910) | 연간구독료 : 30,000원
    계좌번호 농협(주식회사 울진신문사) 317-0002-7924-91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3길 17 | 전화 : 054-783-8600 | 팩스 : 054-783-8601
    Copyright 2005 (주)울진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webmaster@ulji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