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19.8.20 화 17:28
> 뉴스 > 종합 > 경찰 소방
     
영덕 연안, 머리와 몸통만 남은 상어 1마리 발견
상어가 발견된 해역을 중심으로 연안순찰 활동 강화
2019년 07월 15일 (월) 11:27:03 [조회수 : 418] 울진신문 webmaster@uljinnews.co.kr

 

   
 

울진해양경찰서(서장 최시영)에 따르면 14일 오후 5시 20분께 영덕군 대탄리 방파제 아래에 종류를 알 수 없는 죽은 상어 한 마리가 있다며 관광객이 발견하여 신고했다고 15일 전했다.

이 상어는 죽은지 오래되어 머리와 몸통 일부만이 남아 있어 정확한 크기는 알 수 없으며, 머리와 몸통의 남은 부분은 가로 40cm, 세로 22cm였다.

울진해경은 상어 종류 확인을 위해 국립수산과학원 관계자에게 사진을 보내 의뢰하였으나‘훼손이 심해 자세한 종류 식별이나 포악상어 여부는 판단이 불가하다’는 답변을 얻었다.

이에 정확한 상어 종류 확인을 위해 국립수산과학원과 부경대학교 자원생물과에 공문으로 정식 의뢰할 예정이다.

경북 동해안에는 2017년 7월에 영덕군 창포 해맞이 등대 동방 200m 해상에서 120cm의 죽은 악상어류가 잡혔으나 지난해에는 발견되지 않았다.

울진해경은 아직까지 상어에 의한 피해 보고는 없었으나, 죽은 상어가 발견됨에 따라 지자체 등 관계기관에 통보하여 해수욕장 순찰시 휴대용 상어퇴치기를 수상오토바이에 부착하여 순찰할 것을 요청하고 관할 파출소를 통해 상어가 발견된 해역을 중심으로 재출몰 여부를 예의주시하며 연안순찰을 강화하고 있다.

울진해경 관계자는 “어업인들과 해녀, 연안 레저활동객들은 바다에서 활동할 때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주시고, 안전수칙과 행동요령을 따라주길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상어 피해예방 안전수칙 및 행동요령」

‣ 과거 상어가 출현했던 해역에는 가급적 들어가지 말 것
‣ 상처가 있을 경우 가급적 해수욕을 피할 것
‣ 상어가 주로 활동하는 이른 새벽과 밤에는 해수욕을 피할 것
‣ 상어가 접근하는지 알아차리기 힘든 탁한 물에는 들어가지 말 것
‣ 불가피하게 물에 들어가야 할 땐, 스킨스쿠버들이 사용하는 전류가 흐르는 상어퇴치기를 몸에 부착할 것
‣ 바다에서 상어를 만났을 땐 소리지르거나 첨벙거리는 등의 상어를 자극하는 행동은 삼갈 것
‣ 바다에서 상어를 만났을땐 바위나 바닥에 달라 붙어 움직이지 말 것
‣ 상어가 공격해 올 시엔 눈이나 코를 힘껏 내려칠 것
‣ 잠수부나 해녀들이 물에 들어갈 땐 가급적 2인 이상 짝을 이뤄 움직일 것
‣ 화려한 색깔의 잠수복은 입지 말고, 애완동물과 함께 수영하는 일은 피할 것

                                                                      해양안전과 054-502-2148

 

울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울진신문(http://www.ulji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글쓰기-
전체보기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창간일자 : 1991년 4월 8일 |운영위원장 : 박경조 | 발행·편집인 및 주필 : 전병식 | 등록번호 : 경북 010013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전병식
서울지사장 : 임명룡(☎ 010-6230-1976) | 부산지사장 : 안정권(☎ 010-5488-2686) | 대구지사장 : 전종각(☎ 010-7287-7910) | 연간구독료 : 30,000원
계좌번호 농협(주식회사 울진신문사) 317-0002-7924-91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3길 17 | 전화 : 054-783-8600 | 팩스 : 054-783-8601
Copyright 2005 (주)울진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webmaster@ulji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