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19.8.20 화 10:55
> 뉴스 > 종합 > 원전/환경
     
‘2019 울진 한수원 뮤직팜페스티벌’
여름밤 무더위를 식히다!
이틀간 1만 4천여 명 모이며 동해안 최대 음악축제로의 명성 이어가
2019년 07월 29일 (월) 13:29:56 [조회수 : 588] 울진신문 webmaster@uljinnews.co.kr

 

   
 
   
 

한국수력원자력(주) 한울원자력본부(본부장 이종호, 이하 한울본부)가 주최한 ‘2019 울진 한수원 뮤직팜페스티벌’이 지난 7월 26일 ∼ 27일 이틀간 관람객 1만 4천여 명에게 특별한 한여름밤의 추억과 감동을 선사하며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올해로 13회째를 맞는 울진 한수원 뮤직팜페스티벌은 더욱 강력해진 라인업으로 품격 있는 동해안 최대 음악축제로서의 명성을 이어갔다.
 

   
 
   
 

축제 첫 날인 26일(금)에는 트로트 가수 신유, 장윤정과 발라드 가수 백지영, 락밴드 노브레인이 펼치는 세대 공감 콘서트가 무대에 오르며 박수갈채를 받았다. 마지막으로 변치 않는 인기를 자랑하는 국민가수 김건모가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 ‘핑계’, ‘잘못된 만남’ 등 세대를 아우르는 인기곡을 열창하며 관람객들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안겨주었다.

K-POP 가수가 출동한 27일(토)에는 시원한 밴드 엔플라잉과 뛰어난 가창력을 지닌 가수 벤이 여름 감성 넘치는 공연을 선보였다. 뒤이어 래퍼 pH-1이 공연장에 열기를 더했고, 가수 크러쉬가 발라드와 힙합을 오가는 히트곡으로 관람객들의 환호를 한 몸에 받았다. 피날레로는 국민밴드 자우림이 ‘스물다섯 스물하나’, ‘일탈’, ‘고래사냥’, ‘하하하쏭’ 등 명곡으로 대미를 장식했다.

 

   
 

한편, 축제 양일간 울진의 밤하늘을 아름답게 수놓은 화려한 불꽃쇼는 관람객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이와 더불어 한울본부가 무료로 제공한 부채와 야광봉은 댄스곡에서는 거센 파도를, 발라드곡에서는 은은한 물결을 이루는 색다른 경관을 연출했다.

이번 뮤직팜페스티벌을 방문한 한 지역주민은 “좋아하는 인기가수들이 한 자리에 모인 모습을 울진에서 보게 되어 반갑다. 다채로운 무대가 축제 분위기를 한껏 띄워주어 친지들과 잊지 못할 추억을 남길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앞으로도 한울본부는 지역주민을 위해 다양한 문화예술분야 지원사업을 펼칠 뿐 아니라, 지역사회와 소통하고 상생협력하며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다.


                                                                     홍보팀 (☎ 054-785-2840)

 

울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울진신문(http://www.ulji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글쓰기-
전체보기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창간일자 : 1991년 4월 8일 |운영위원장 : 박경조 | 발행·편집인 및 주필 : 전병식 | 등록번호 : 경북 010013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전병식
서울지사장 : 임명룡(☎ 010-6230-1976) | 부산지사장 : 안정권(☎ 010-5488-2686) | 대구지사장 : 전종각(☎ 010-7287-7910) | 연간구독료 : 30,000원
계좌번호 농협(주식회사 울진신문사) 317-0002-7924-91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3길 17 | 전화 : 054-783-8600 | 팩스 : 054-783-8601
Copyright 2005 (주)울진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webmaster@ulji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