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20.7.14 화 17:53
> 뉴스 > 포토갤러리 | 포토뉴스
     
▲누가 주인몰래 향나무를 베었나!
2020년 04월 02일 (목) 12:10:48 [조회수 : 984] 울진신문 webmaster@uljinnews.co.kr

 

   
 

 

   
 
   

    ▲ 베어지기 전 사진

오랫동안 집을 비웠다가 지난 3월 11일 돌아왔더니 아, 세상에 이런 일이...

얼마전 매화면 오산리 무릉의 한 주택에서 이해할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는 것.

마당 가장자리에 애지중지하던 오래되고, 귀한 가이쓰가 향나무가 한 그루 있었는데, 누군가 톱으로 반 가까이 잘라 버렸더라는 것.

그리하여 정원수로서의 가치도 떨어졌을 뿐만 아니라, 재산가치로서도 손실이 크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바로 옆에 키우던 작은 소나무 한 그루까지 잘라버렸더라는 것. 이러한 사실을 경찰서에 신고를 했다는데, 마음에 집히는 용의자가 있기는 하나, 물증이 없으니...

향나무의 주인은 “이 범인을 꼭 잡아 처벌을 받게 하여, 잘려진 나무의 아픔과 자신의 마음의 상처가 조금이라도 치유되기를 바란다.”고.


                                                    /김정순 프리랜서 기자


 

울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울진신문(http://www.ulji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글쓰기-
전체보기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창간일자 : 1991년 4월 8일 |운영위원장 : 박경조 | 발행·편집인 및 주필 : 전병식 | 등록번호 : 경북 010013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전병식
서울지사장 : 임명룡(☎ 010-6230-1976) | 부산지사장 : 안정권(☎ 010-5488-2686) | 대구지사장 : 전종각(☎ 010-7287-7910) | 연간구독료 : 30,000원
계좌번호 농협(주식회사 울진신문사) 317-0002-7924-91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3길 17 | 전화 : 054-783-8600 | 팩스 : 054-783-8601
Copyright 2005 (주)울진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webmaster@ulji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