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20.9.25 금 20:14
> 뉴스 > 종합
     
한국철도 ‘대구경북본부’ 영주시 유치
경북 북부권 경제 재도약에 기여
2020년 09월 06일 (일) 18:51:26 [조회수 : 421] 울진신문 webmaster@uljinnews.co.kr

 

영남의 철도 중심지로 격상... 경북 북부권 경제 재도약에 기여

 

다시뛰자경북 범도민추진위원회(민간공동위원장 : 조정문, 홍순임, 안세근)는 한국철도 ‘대구경북본부’ 영주시 유치 결정에 대한 환영 입장문을 9월7일 발표했다.

 

위원회는 입장문을 통해 한국철도가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 및 열차수요 급감 등으로 겪고 있는 경영위기 극복을 위해 전국의 지역본부와 차량정비 조직을 1/3로 축소하는 현실에 안타까움을 표시하고,

 

대구본부와 경북본부가 하나로 통합된 것은 아쉬움이 있지만 ‘대구경북본부’를 철도 요충지인 경북 영주시에 설치하는 것은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 올바른 결정으로 크게 환영하고 있다.

 

또한 현재 경북에는 전국의 17.5%인 12개 노선 725.2km(고속철도 1개 노선 109.8km, 일반철도 11개 노선 615.4km)의 철도가 운영되고 있고, 중앙선 복선전철화, 남부내륙철도, 동해선 전철화, 동서횡단철도 등 19개 광역철도망이 공사중이거나 추진중인 지역이다.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추진되고 있는 철도망 확충사업이 안전하고 원활하게 추진되기 위해서는 지역본부를 경북에 두는 것은 당연하다는 주장도 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영주는 철도청 시절(1974~2004)에 영남 지역의 철도운영과 건설을 총괄하는 5대 지방청 중의 하나인 영주지방철도청이 있었던 곳이다.

 

지난 반세기 동안 철도는 영주와 애환과 운명을 같이하고 영주발전을 이끌었으며, 여전히 중앙선(청량리~영주∼경주), 경북선(김천~영주), 영동선(영주~강릉)이 교차하는 철도의 허브 역할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추진위원회에서는 “한국철도 발전과 함께 한 역사성과 상징성, 균형발전 등을 고려한 한국철도의 ‘대구경북본부’ 영주 설치 결정의 현명한 판단에 감사의 뜻”을 전하고 “본부의 생산성과 경쟁력을 높여 안정적인 철도서비스를 제공하는 지역발전의 중심기관으로 안착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300만 도민 전체가 성원을 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다시뛰자경북 범도민추진위원회는 지난 5월 25일에 경제계, 학계, 언론, 사회단체 등 다양한 분야의 인사들이 총망라된 3개 분과 380명의 위원으로 구성되었으며, 코로나19 위기극복·통합신공항 유치·대구경북 행정통합 등 도정현안 해결에 다양한 방법으로 참여하고 있다.

 

 

한국철도‘대구경북본부’영주시 유치 환영 입장문

 

 

한국철도가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인한 열차수요 감소 등 경영위기 극복을 위해 전국의 지역본부와 차량정비 조직을 1/3로 축소하고 현장조직을 최적화하는 조직개편을 단행하면서 대구본부와 경북본부가 하나로 통합된 것은 아쉬움이 있습니다만,

 

‘대구경북본부’를 철도 요충지인 경북 영주시에 설치하는 것은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 올바른 결정으로 크게 환영합니다. 현재 경북에는 전국의 17.5%인 12개 노선 725.2km(고속철도 1개노선 109.8km, 일반철도 11개노선 615.4km)의 철도가 운영되고 있고,,

 

중앙선 복선전철화, 남부내륙철도, 동해선 전철화, 동서횡단철도 등 19개 광역철도망 구축사업이 공사 중이거나 추진 중인 지역입니다. 따라서 여객과 물류, 관광 등 국가균형발전 차원에서 추진되고 있는 철도망 확충사업이 안전하고 원활하게 추진되기 위해서는 지역본부를 경북에 두는 것은 당연한 것입니다.

 

또한 영주는 철도청 시절(1974~2004)에 영남 지역의 철도운영과 건설을 총괄하는 5대 지방청 중의 하나인 영주지방철도청이 있었던 곳입니다. 지난 반세기 동안 철도는 영주와 애환과 운명을 같이하고 영주발전을 이끌었으며,

 

여전히 중앙선(청량리~영주~경주), 경북선(김천~영주), 영동선(영주~강릉)이 교차하는 철도의 허브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한국철도 발전과 함께 한 역사성과 상징성, 균형발전 등을 고려한 한국철도의 ‘대구경북본부’ 영주 설치 결정의 현명한 판단에 감사를 표합니다.

 

본부의 생산성과 경쟁력을 높여 안정적인 철도서비스를 제공하는 지역발전의 중심기관으로 안착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300만 도민 전체가 성원을 드리겠습니다.

 

2020년 9월 7일 다시뛰자경북 범도민추진위원회 공동위원장 및 회원 일동

울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울진신문(http://www.ulji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글쓰기-
전체보기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창간일자 : 1991년 4월 8일 |운영위원장 : 박경조 | 발행·편집인 및 주필 : 전병식 | 등록번호 : 경북 010013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전병식
서울지사장 : 임명룡(☎ 010-6230-1976) | 부산지사장 : 안정권(☎ 010-5488-2686) | 대구지사장 : 전종각(☎ 010-7287-7910) | 연간구독료 : 30,000원
계좌번호 농협(주식회사 울진신문사) 317-0002-7924-91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3길 17 | 전화 : 054-783-8600 | 팩스 : 054-783-8601
Copyright 2005 (주)울진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webmaster@ulji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