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20.4.1 수 20:29
> 뉴스 > 기획특집 > 기획특집
     
울진신문 창간17주년 "울진에 바란다"
소통으로 화합으로 ‘따뜻한 울진’이 되었으면
2008년 10월 09일 (목) 09:14:09 [조회수 : 1922] 편집부 webmaster@uljinnews.com

울진신문 창간 17주년을 맞아 지역의 각계각층의 사람들을 만나 ‘울진에 바란다’란 주제로 의견을 들어보았다.           
이들의 의견을 요약하여 지면에 싣는다.

   
남 명 화(60세)
서면 쌍전리 전 초등학교 교장

“농수산물 판매는 신용이 있어야 하고 상품이 차별화되지 않으면 경쟁력이 없다.”

 

   
이 기 호(50세)
울진군 교육청 상담교사

“불우 청소년들의 열악한 교육환경에 이웃들의 관심이 좀 더 많았으면 좋겠다.”

 

   
이 상 훈(38세)
울진사회정책연구소 집행위원                    

“울진의 젊은 사람이 들어와 살 수 있는 희망이 있는 곳으로 만들었으면 좋겠다.”

 

   
손 병 철(48세 서울거주)
유비스톰 부사장·울진 출생

“울진을 찾아가는 모든 사람에게 따뜻하고 포근한 고향으로 거듭나길 정말 바란다.”

 

   
박 진 화(35세) 
울진지역 자활센터 실무담당

“저소득층에 대한 제도가 아직도 많은 부분이 미흡 더 많은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

 

   
정 균 현(18세)
평해 기계공고 2학년 재학

“청소년들이 놀 곳이 없다.  놀이 공간 문화 활동 공간이 많이 만들어졌으면 좋겠다.”

 

   
윤 경 순(42세 부산거주)
주부·울진읍 정림 산두 출생

“고향의 부모님이 건강한 생활 될 수 있도록 의료복지시설이 발전되었으면 좋겠다.”

 

   
전 성 현(78세 근남 행곡거주)
십이령바지게꾼놀이 출연

“지역의 전통문화제가 사라져 가고 있다. 젊은 세대들의 많은 관심이 있어야 한다.”

 

   
강 진 수(13세) 
울진초등학교 6학년

“어린이들이 안전하게 맘껏 뛰어놀 수 있는 시간과 공간이 더욱 많아졌으면 좋겠다.

 

   
 이 원 빈(48세)
삼보컴퓨터 대표

“울진이 외지 손님을 맞이할 체제가 많이 부족하다. 군 당국이 대안을 고민해야 한다.”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 울진신문(http://www.ulji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글쓰기-
전체보기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창간일자 : 1991년 4월 8일 |운영위원장 : 박경조 | 발행·편집인 및 주필 : 전병식 | 등록번호 : 경북 010013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전병식
서울지사장 : 임명룡(☎ 010-6230-1976) | 부산지사장 : 안정권(☎ 010-5488-2686) | 대구지사장 : 전종각(☎ 010-7287-7910) | 연간구독료 : 30,000원
계좌번호 농협(주식회사 울진신문사) 317-0002-7924-91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3길 17 | 전화 : 054-783-8600 | 팩스 : 054-783-8601
Copyright 2005 (주)울진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webmaster@ulji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