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20.9.18 금 17:43
> 뉴스 > 오피니언 > 연재
     
조상 제사때 잔 올리는 상식 한가지
2009년 01월 12일 (월) 16:11:54 [조회수 : 6987] 편집부 webmaster@uljinnews.com

   
 
 
 
민족 고유의 명절인 설이 다가온다.
늘상 지내는 차례상앞에서 예법을 몰라 우왕좌왕 하는 일이 종종 있을것이다.
울진문화원 향토사연구회 윤대웅 회장님께 잔 올릴때의 상식에 대해 배워보자.

조상제례에 술잔을 올릴 때 향불위에 술잔을 빙빙 돌린 다음 제상에 올리는 예가 많은데 이는 예절에 없다.

향불 위에 술잔을 빙빙 돌리는 것은 정결하게 한다는 정성스러운 심정이라 하겠으나 이는 무속신앙에서 유래된 모습이다.
제사의 중요한 뜻은 지극한 정성과 효심(孝心)이므로 엄숙히 하여 공경하는 마음으로 살아계신 듯 하라고 하였으니 일상에서와  같이 하면 될 것이다.

술잔을 올리는 의식을 소개하면 주자가례에는 술잔을 모사에 제주(조금 따룸)하고 제상 위에 잔을 올리며 종헌 후 주인(제주)이 첨작한다. 율곡가례에는 술잔을 제상의 부,모위전에 차례로 올린 후 다시 내려 모사에 제주 한 후 또 다시 원래자리에 올리되 주부(主婦) 아헌에는 제주하지 않는다고 하였다.
종헌후 주인(제주)이 첨작하여 잔을 채우고 향안전에 자리한다.
(右手執盞祭之茅上. 主人升執注就斟諸位之酒皆滿)


 

편집부의 다른기사 보기  
ⓒ 울진신문(http://www.ulji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 댓글 1
  • 제사법 2009-01-21 18:52:04

    향불 위에 술잔을 빙빙 돌리는 것은 정결하게 한다는 정성스러운 심정이라 하겠으나 이는 무속신앙에서 유래된 모습이다".-제사를 모실때에 향불의 향연기는 이승과 저승을 연결하는 것으로 해석 할때 술잔을 둘리는것은 무(巫)의 의미가 아닙니다.忠敬公墓祭儀 중 三上香 후 三祭于募上 으로 봐서 진심으로 조상과의 교감을 의미하는 효(孝)의 행위라 봅니다.신고 | 삭제

     1 
    -글쓰기-
    전체보기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창간일자 : 1991년 4월 8일 |운영위원장 : 박경조 | 발행·편집인 및 주필 : 전병식 | 등록번호 : 경북 010013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전병식
    서울지사장 : 임명룡(☎ 010-6230-1976) | 부산지사장 : 안정권(☎ 010-5488-2686) | 대구지사장 : 전종각(☎ 010-7287-7910) | 연간구독료 : 30,000원
    계좌번호 농협(주식회사 울진신문사) 317-0002-7924-91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3길 17 | 전화 : 054-783-8600 | 팩스 : 054-783-8601
    Copyright 2005 (주)울진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webmaster@ulji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