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20.10.23 금 15:07
울진게시판
 울진이 다 그렇지는 않습니다. 화 푸세요.
 작성자 : 후포상인      2005-08-01 13:00:00   조회: 2094   
멀리서 오신 손님.
손님 기분 이해합니다.

손님께서 말씀하시는 그 횟집의 친절도가 어느 정도인지는 모르겠지만, 후포와 죽변, 또 바닷가 동네에 위치한 대부분의 다른 횟집들은 그래도 친절하다는 것을 알려 드립니다.

이번에 울진 오셔서 겪으신 황당한 일 모두 잊으시고 다음에 또 울진군을 찾게 된다면 꼭 다른 횟집들을 한번 찾아 주시기 바랍니다.

저 역시 울진에서 비슷한 류의 가게를 하는 상인으로서 재삼 손님께 죄송하다는 말씀 대신 드립니다.

화 푸시고 이번에 울진에서 겪은 나쁜 기억 잊으시기를...

그리고 강원도라고 밝힌 손님에게 나쁜 기억을 안겨준 횟집 주인은 이번 일을 계기로 각성하세요.

님같같이 불친절한 일부 상인들로 말미암아 울진군에 자리한 대부분의 횟집들이 도매급으로 욕을 얻어 먹게 된다는 사실도 염두에 두시고...




>친척들과 함께 현내에 있는 돌고래회집에서 매운탕 먹으며 겪은 일입니다. 불친절, 손님 무시,
>함께 한 어른 여섯 명이 모두 혀를 내두를 정도의 퉁명스러움에 다시는 현내 바닷가 식당에 가지 말자고 했습니다. 구체적인 일은 다음과 같습니다.
>1. 비닐종이 한 장을 가져와 두 상 가운데 거지밥상보다 조금 낫게 깔아놓더군요.
>설마 싶어서 한 장을 끌어다가 제대로 한 상에 깔아놓고 한 장 더 깔아달라고 하자, "안 깔아도 되는데 깔아준 건데, 깔아달라고 하면 깔아주지요.그건 회 시켰을 때만 까는 거예요" 하더군요. 아니 그럼 한 장은 왜 깔았습니까? 사람 놀리는 건가요? 매운탕 주문은 입장하면서 주문했는데
>
>2. 우리 다음에 다른 손님이 와서 입구에서 "고기가 별로 없네요" 하자 "여기에서 우리집이 제일 많아요. 안 보이세요?" 그말을 듣고 그 팀은 가버렸습니다.
>
>3. 유치원 어린이 4명과 어른 여섯 명인데 물잔 4개와 수저 6벌만 갖다 주더군요.
>
>4. 밥그릇과 그릇을 내다 꽂듯이 꽝광 내려놓기에 굉장히 뜨거운 줄 알았더니 아이들이 손을 대도 멀쩡할 정도로 그냥 따뜻한 밥이었어요.
>
>5. 다른 테이블에서 일하는 아주머니에게 무얼 갖다달라고 하자 "우리 밥먹으니까 기다리세요." 돈 내고 밥 먹는데 서비스가 정말...
>
>6. 커피를 가져다 주면서 사람들 기분이 나쁜 지는 아는데 하는 말이 사과는 없이 "커피마시고 화푸세요."
>
>7. 비싼 생물 우럭이어서 매운탕은 괜찮았지만, 울진 매운탕은 원래 반찬이 이런가요? 김치, 물김치, 오징어 식해가 끝이더군요. 서해 바다에서 매운탕 몇 번 먹어봤는데 전, 조개, 콩나물, 샐러드, 묵 등 최소한 여덟 아홉 가지는 되는데, 물론 맛과 서비스 좋지요. 돌고래 회집 정말 비싸고 불친절하네요.
>
>8. 그럼에도 불구하고 밖에 한국관광공사의 "깨끗하고 맛있는 집"이라는 선전은 도대체 누가 허가해준겁니까? 울진의 다른 집들은 관광공사플랭카드 없는데 돌고래회집만도 못하다는 겁니까?
>
>
>
>
>
2005-08-01 13:00:00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첨부
날짜
조회
  [필독]게시판 이용자들께 드리는 당부 말씀 (14)   관리자   -   2009-10-29   311514
104
  울진신문=울진타임즈   궁금이   -   2005-08-01   2825
103
  위기감 느끼는 사람들이 많네   쌩지랄떠네   -   2005-08-01   2766
102
  명또이 신문사= 울진신문   개판 5분전   -   2005-08-01   2804
101
  용환이가 참으로 입이 싼 넘이구나!!!   용환   -   2005-08-01   2775
100
  씨익~ 안되니까 별짓을 다하는구나.   용환이   -   2005-08-01   1749
99
  Re)명동아 너같은 넘이 농약치라고 설쳤다   늙은이   -   2005-08-01   1829
98
  양성자가속기사업의 실체   울진포르말린   -   2005-08-01   2117
97
  미친넘, 그런데 어쩌라고?(냉무)   용환이   -   2005-08-01   1820
96
  그렇게 정보에 어두워서야... 누가 갔다온줄도 모르면서...   나이헛먹었군   -   2005-08-01   1815
95
  반핵삼총사 지게지고 삼척장 보기   울진촌놈   -   2005-08-01   2162
94
  이게왠소리여?   황당무개   -   2005-08-01   2376
93
  반민주적인 핵발전과 핵폐기장 정책   푸른하늘   -   2005-08-01   1944
92
  울진의길   그루터기   -   2005-08-01   2063
91
  생활체육협회장기족구대회   생활체육협의회   -   2005-08-01   2034
90
  울진신문, 조영환 이성을찾아라   구독자   -   2005-08-01   2102
89
  無知彼知己(무지피지기)는 百戰必敗(백전필패)   특급정보분석가   -   2005-08-01   2012
88
  울진은 지금 새 역사를 쓰고 있습니다   발전   -   2005-08-01   1919
87
  울진이 다 그렇지는 않습니다. 화 푸세요.   후포상인   -   2005-08-01   2094
86
  명동아 무식이 줄줄 흐르구나   이놈봐라   -   2005-08-01   2093
85
  그럼 자격도 없이 하나? 의미없군!   신경꺼셔   -   2005-08-01   2000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951 | 952 | 953 | 954 | 955 | 956 | 957 | 958 | 959 | 960 
박근혜 전 대통령을 석방하라!
후포 교직원 1명 자가격리 들어가
온양 I.C, 울진터미널 앞 회전교차로 설치 촉구
10월 12일 현재 전국 송이공판 현황
온정~원남간 지방도 건설 본격 착수
400년전 참혹했던 역사현장이 눈앞에
군민 46,964명에게 10만원씩 지급
전찬걸 울진군수와 오찬 간담회
후포교직원 1명 음성 판정 나와
오산 앞바다 선박끼리 충돌사고 발생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창간일자 : 1991년 4월 8일 |운영위원장 : 박경조 | 발행·편집인 및 주필 : 전병식 | 등록번호 : 경북 010013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전병식
서울지사장 : 임명룡(☎ 010-6230-1976) | 부산지사장 : 안정권(☎ 010-5488-2686) | 대구지사장 : 전종각(☎ 010-7287-7910) | 연간구독료 : 30,000원
계좌번호 농협(주식회사 울진신문사) 317-0002-7924-91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3길 17 | 전화 : 054-783-8600 | 팩스 : 054-783-8601
Copyright 2005 (주)울진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webmaster@ulji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