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20.2.23 일 09:10
정치ㆍ시사토론
 귀도 눈도없는 사람들
 작성자 : 땡칠이      2011-08-08 11:30:51   조회: 2135   

원전사고 100일, 금단의 땅에 가보니
장상진 기자 jhin@chosun.com 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기사

 

일본의 등산가 노구치 켄

‘금단(禁斷)의 땅’으로 변해버린 일본 후쿠시마(福島) 원자력발전소 20km 이내 지역에서 벌어진 가축들의 대(大)참상이 생생하게 공개됐다.

3월 12일 이후 버려진 가축들은 대부분 굶어 죽어 구더기의 먹이가 되고 있었다. 일부 탈출한 가축들은 사람이 사라진 들판을 무리지어 서성이고 있었다.

일본의 등산가 노구치 켄(野口健·38)은 지난 6월 20일 민주당 다카무라 쓰토무(高邑勉) 중의원과 원전 인근 산리쿠(三陸) 지역을 다녀온 뒤 촬영한 사진과 기록을 최근 자신의 블로그에 공개했다.

블로그에 따르면, 방호복을 입고, 경찰의 검문을 지나 원전 20km 경계선을 통과한 노구치씨 일행이 가장 먼저 찾아간 곳은 돼지 축사였다.

노구치씨는 “차에서 내리는 순간 냄새가 밀려왔다. 축사에서 수십m 떨어진 곳에도 냄새는 진동했다. 축사 문을 열려고 했지만, 그간 아무도 열지 않았는지 쉽게 열리지 않았다. 끼익 하는 소리와 함께 문이 열렸을 때, 강렬한 썩은 냄새로 한동안 눈을 뜰 수가 없었다. 발을 내딛자 ‘뿌직뿌직’하는 소리가 났다. 발밑을 보니 바닥은 구더기로 가득했다”고 적었다.

사육장 안은 돼지의 사체 더미로 가득했다. 노구치씨는 “얼굴은 구더기로 가득하고 갈비뼈가 드러난 돼지의 사체들이었다”고 표현했다.

일부 살아있는 돼지들도 있었는데, 이들은 먼저 죽은 돼지의 사체를 먹으며 연명하고 있었다.

 

축사안에 살아 있는 돼지 /노구치 켄씨의 블로그 캡처

노구치씨는 “똥과 오줌으로 썩어 질퍽해진 구더기 범벅의 시체를 먹고 있었다. 축사에서 뛰쳐나와 위액을 쏟아냈다. 썩은 냄새가 지워지지 않는다”고 적었다.

그는 “살아남은 돼지들의 쓸쓸한 눈빛이 도움을 호소하는 것 같았다. 사육장 문이 열린 것도 아니고, 도살 처분되는 것도 아니다. 죽음을 맞이하는 그 순간까지 살아서 지옥에 존재하는 것”이라고 했다.

일행은 이어 외양간으로 향했다. 소들 역시 굶어 죽었다. 머리가 쇠기둥에 고정된 채 뼈와 가죽만 남은 사체로 변해 있었다.

 

굶어 죽은 젖소 /노구치 켄씨의 블로그 캡처

일행이 외양간에서 나와 차로 돌아가는 동안 살아남은 소와 돼지들이 축사에서 빠져나왔다. 돼지들은 꼬리를 흔들며 따라왔고, 소들은 노구치씨 일행을 둘러싸고 먹이를 달라는 듯 머리를 들이밀었다.

그러나 이들 가축을 기다리는 것은 도살(殺)처분이다. 일본 정부는 방사능 오염을 우려해 지난 5월 12일 그렇게 결정했다.

노구치씨는 “다른 지역의 축사를 돌아보고 돌아가는 길에 방호복을 입은 수십명의 사람이 돼지를 포위하고는 준비해온 울타리로 밀어 넣었다. 명령에 따라 즉각적으로 도살이 시작된 것”이라고 적었다. 그는 “돼지를 둘러싸는 것을 도와줬지만, 속으로는 ‘도망쳐’라고 외치고 있었다”고 썼다.

3월 11일 이전까지 이 지역에는 소 약 3500마리, 돼지 약 3만 마리가 사육되고 있었다.


[키워드]  방사능방사능 마스크원자력발전소 

 

2011-08-08 11:30:51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376
  속보)프랑스 원전폭발 1명 사망, 4명 부상-경고가 현실로... (1)   아기아빠   2011-09-14   2622
375
    공짜가 왠말이요/ 별도의 지원금을 요구합니다   바아보오   2011-09-14   2253
374
    프랑스 핵폐기물처리장 폭발사고를 보면서...   판관포청천   2011-09-14   2392
373
  옦아토   세상에 이런일이   2011-09-12   2207
372
  정신이 하나도없었다 (2)   후쿠시마   2011-09-06   2130
371
  위장도급에 대해 대법원의 의미있는 판결 상세내용   : 대법원판례   2011-09-06   1980
370
  日원전사고, 체르노빌 보다 심각…앞으로 사망자100만명 (3)   꼭 보세요.   2011-09-01   2331
369
  세계인과 하나된 광복 승리의 축제~   이화연   2011-09-01   1932
368
  당신에게 역사는 묻습니다   노동꾼   2011-09-01   1876
367
  日원전근로자, 작업 1주일만에 '급성 백혈병', 논란   울진의 미래   2011-08-31   1982
366
  사탄마귀―실존하는 악한 인격체 (1)   작성자 : 하얀마음   2011-08-31   1953
365
  후쿠시마 핵재앙, 앞으로 100만명 이상 죽는다"   울진인   2011-08-30   1980
364
  눈깔도없나 (1)   똘똘이   2011-08-30   1959
363
  세상에 이런일이 (1)   초딩으반란   2011-08-16   2216
362
  기형 동물원   조선이   2011-08-08   2072
361
    귀없는 토끼- 방사능 영향 판명(sbs뉴스)   아기 아빠   2011-08-08   1856
360
      당신도   병원장   2011-08-08   1809
359
  귀도 눈도없는 사람들   땡칠이   2011-08-08   2135
358
  “제보 거의 사실로… 민원대장은 공무원 살생부 다름없다”   정의사회구현   2011-08-03   2026
357
  원자력에 위험성을 퍼트려 주세요   워닝맨   2011-08-01   1958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긴급뉴스 1) 코로나 울진 전파 됐다?
(긴급뉴스 2) 울진에 확진자 1명 발생?
(긴급뉴스 3) 31번 환자와는 시간대가 달랐다
(긴급뉴스 4) 울진 확진자 1명 발생설 신빙성 없어
하정미씨 부구중 총동문회장 취임
사람보다 ‘환경’ 이 우선이냐?
신천지 교인 신원확인 대기 중
황윤석 군의원선거 예비후보 등록
“의심 증상시 격리 및 방역 실시”
군의원 다선거구 보궐선거 사무일정표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창간일자 : 1991년 4월 8일 |운영위원장 : 박경조 | 발행·편집인 및 주필 : 전병식 | 등록번호 : 경북 010013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전병식
서울지사장 : 임명룡(☎ 010-6230-1976) | 부산지사장 : 안정권(☎ 010-5488-2686) | 대구지사장 : 전종각(☎ 010-7287-7910) | 연간구독료 : 30,000원
계좌번호 농협(주식회사 울진신문사) 317-0002-7924-91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3길 17 | 전화 : 054-783-8600 | 팩스 : 054-783-8601
Copyright 2005 (주)울진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webmaster@ulji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