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20.4.9 목 17:06
정치ㆍ시사토론
 故 이남종 열사.몸에 쇠사슬을 묶고 '박근혜 사퇴" 프래카드를 내걸고 분신자살
 작성자 : 울진사랑      2014-01-03 16:39:30   조회: 1873   

 

 

옛날이나 지금이나 쥐와 닥은 패스트균과

신종 조류 독감으로 인간에게엄청난 해악을 끼친다.

 


 

이남종 열사님을 추모하며....


그들이 처음 왔을때 -마르틴 니묄러 (독일 신학자)

 맨 처음 나치 정부는 공산주의자들을 잡아갔다.

나는 침묵했다. 나는 공산주의자가 아니었으므로,

 그 다음, 나치 정부는 사회 민주주의자를 잡아갔다.

그때 나는 침묵했다. 나는 사회 민주주의자가 아니었으므로,

 그 다음, 나치 정부는 노동조합원을 잡아갔다.

그때 나는 침묵했다. 나는 노동조합원이 아니었으므로,

 그리고 나치 정부는 유태인들을 잡아갔다.

그때 나는 침묵했다. 나는 유태인이 아니었으므로,

 마침내 나치 정부는 나에게 찾아왔다.

하지만 나를 위해 항변해줄 사람이 아무도 남지 않았다.

 

                   몸에 쇠사슬을 묶고 '박근혜 사퇴" 프래카드를 내걸고 분신하신
 

                                            故 이남종 열사.

 


 

 

 

 

故 이남종 열사.

 몸에 쇠사슬을 묶고 '박근혜 사퇴" 프래카드를 내걸고 분신하신 이남종 열사가

2014년 1월1일 오전 7시 55분경 숨을 거두어셨습니다.

 한강성심병원 앞 마당에서 추모예배가 시민들의 슬픔과 분노를 토해내며 진행되고 있습니다.

 마지막 까지 

"박근혜 사퇴"를 외치고 휘발류를 뿌린 몸에 라이터를 붙혔답니다.

 가슴이 먹먹하고,분노를 느낍니다.

 서울의소리 @amnseoul 1시간

고 이남종 열사 장례위원위 구성 회의가 오늘 오후 4시에 한강성심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립니다. 많은 참석 바랍니다.

 서울의소리 @amnseoul

(속보) 박근혜 퇴진을 외치며 몸에 불을 붙이고 돌아가신 故이남종 열사 장례식은 4일장으로 오늘부터 한강성심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을 받으며 4일 토요일 영결식을 치룹니다 장지는 망월동 예정입니다.

 삼가 故人의 명복을 빕니다.

 善이 침묵하면 惡이 승리한다. 우리국민들이 부정선거에 침묵하지않고 좀더많은 사람들이 진실을 이야기 하고 행동했다면 이런 비극은 없었을것이다. 이남종 열사는 우리들에게 "바보들아.도둑맞은 너희들의 권리를 되찾아라.그것만이 이민족의 살갈이다" 고 이야기하고있다

 

 

 

                                       유서 일부중에서....

 

 

 

 

                 

                                     유서 일부중에서....

 


 


 


 

기독교 공대위 긴급성명 발표

--------

 

이남종 님의 외침대로

특검을 통해 이명박을 구속하고, 박근혜는 즉각 사퇴해야 한다

 

 

이 땅의 많은 사람들이 한 해를 마무리하고 희망찬 새해를 준비하던 2013년 12월 31일 오후 5시 42분, 차마 말로 무어라 표현할 수 없는 비극적인 사건이 일어났다. 우리의 말문이 막히게 된 것은, 올해 40세의 이남종님이 서울역 고가도로 위에서 자신의 몸에 스스로 불을 붙여가며 외친 말씀 때문이다.

 

보도에 따르면 이남종님은 박근혜 사퇴와 특검 실시를 주장하는 현수막을 걸어놓고, 경찰에 미리 본인이 할 행동을 알렸다고 한다. 혼자서 차를 타고 고가도로에 들어선 뒤 차에서 내려 양손을 쇠사슬로 묶고 몸에 인화성 물질을 뿌린 후 분신을 하며 쓰러질 때까지 박근혜 사퇴와 특검 실시를 외쳤다고 한다. 이남종님의 근처에 있던 경찰이 소화기로 불을 끄고 후송하였으나 두 곳을 거친 후 화상전문병원인 한강성심병원에 도착을 한 관계로 생명이 위독한 상태였다. 그래서 우리는 이남종님이 빨리 소생하시기를 진심을 모아 하느님께 기도하기 위해 이 자리에 모였다. 그런데 이남종님은 운명하셨다.

 

이남종님의 외침은 고난과 죽음의 길을 가신 예수를 따르는 우리를 일깨운다. 생각해보라!

혼자서 차를 타고 오면서 사랑하는 가족과 친구들을 얼마나 생각했을까를,

고가도로에 내려 현수막을 걸면서 살아온 삶에 대해 얼마나 많은 장면이 떠올랐을 지를,

손을 쇠사슬로 묶고 몸에 인화성 물질을 뿌리며 다시는 돌아오지 않을 길을 가겠다는 결심을,  

불을 붙이며 쓰러질 때까지 이 땅의 우리들이 깨어나기를 바라는 절실한 그 외침을!

 

이남종님의 외침은 분신자살이 아니다. 분신으로서 박근혜에게 항거한 것이다.

불법부정선거의 주범인 이명박과 박근혜 그리고 새누리당 정권에 목숨을 내어 놓으며 항거한 것이다. 단지 국정원 개혁이라는 적당한 타협에 골몰하는 야당들에 항거한 것이다. 이러저런 촉구에 머무르며 경찰차벽 안에 갇혀있는 시국회의에 항거한 것이다. 이명박 구속과 박근혜 사퇴를 위해 정면으로 떨쳐 일어나지 않고 있는 이 땅의 모든 시민들에게 항거한 것이다.

 

우리는 이남종님과 같은 제 2의 유사 사건이 일어나지 않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또한 이 사건의 책임은 전적으로 이명박정권과 박근혜정권에 있음을 분명히 밝힌다.

이남종님의 외침대로 특검을 통해 이명박을 구속하고, 박근혜는 즉각 사퇴해야 한다.

 

또한 우리는 사건 당시 전화를 받은 경찰이 사건의 방지를 위해 노력했는지, 또 현장에 나와 있던 경찰관이 비극적인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노력을 했는지, 긴급한 병원 후송과정에서 최선을 다했는지에 대해 제대로 밝히길 바란다. 또한 12월 31일밤 병원에 도착한 가족이 경찰차에 승차한 상태에서 기자들과의 인터뷰가 진행되지 않은 점도 경찰이 이 사건이 커지지 않도록 가족들을 겁박하거나 회유하는 행동이 아니길 바란다.

 

우리 기독인들은 이남종님의 외침을 받들어 다음을 외친다.

특검 실시하여 이명박을 즉각 구속하라. 박근혜는 즉각 사퇴하라.

 

2014년 1월1일

이명박구속과 박근혜사퇴를 위한 개신교 평신도시국대책위, 기독교공대위
 

 

 

 

 

안녕하지 못한 정치가 고귀한 생명을 잃게 만들었습니다.

 참담한 마음 가눌길 없습니다.

 

그분이 죽음으로 말하려던 뜻 아프게 와닿습니다.

하지만 어떤 숭고한 목표도 사람의 생명보다 소중하진 않습니다.


같은 비극이 더 있어선 안됩니다.

 

삼가 명복을 빕니다.

 

 

 

 

 

 

 

 

 

 

 

 

 

 

조문하는 일반시민들

 

 

 

 

.

...............................................................................................................................................

 

[팩트TV] 시민장례위원회 "고 이남종씨 유서 및 유품 공개 기자회견" 영상

 

고 이남종씨는 "학사장교,육군대위 출신"의 평범한 사람이다.

이상한 사람으로 만들지마라

 

 

 

2014-01-03 16:39:30


작성자 :  비밀번호 :  자동등록방지 :    

1) 보이까네 2014-02-12 00:34:06
국정원이 중앙정보부 만큼이나 무서운게비네~~~
현 정부를 비판하는 글에는 댓글이 없는거 보이까네

번호
제 목
작성자
날짜
조회
417
  박 근혜 ..패션외교는 화려했다만..~   울진사랑   2015-02-26   656
416
  시사토론의 장이 아니라 국력분열의 장 (3)   독연자   2015-02-11   829
415
  기가차네요   명바기   2015-02-10   780
414
  기가 막힐 노릇 아닌가?   꽁초   2015-01-01   898
413
  세월호와 유병언   장학연   2014-08-15   1295
412
  무인기가 장난감이라는 증거들   나라사랑   2014-04-14   1355
411
  뉴스타파 - 박 근혜 정부 조작~"조작과 거짓을 향한 무명의 헌신"...국정원(2014.3.11) (2)   울진사랑   2014-03-12   1454
410
  독립군 중장[안중근)   울진사랑   2014-03-11   1770
409
  건국의 아버지는 김구 선생님이 되었어야 한다..   울진사랑   2014-03-10   1224
408
  대한민국 국민을 간첩으로 증거 위조를해 빨갱이로 뒤집어 씌우는 박 근혜 정부~~   울진사랑   2014-02-15   1710
407
  우리나라 국민이라면 꼭 봐야 할 동영상~   울진사랑   2014-02-08   1629
406
  <경찰 CCTV는 말한다>"그건 진짜 다 죽는거야 이제!"   울진사랑   2014-02-08   1815
405
  부정선거로 당선된 박 근혜 정부 - 새해, 그러나 거꾸로 가는 개혁 (2014.1.14)|   울진사랑   2014-01-16   1671
404
  故 이남종 열사.몸에 쇠사슬을 묶고 '박근혜 사퇴" 프래카드를 내걸고 분신자살 (1)   울진사랑   2014-01-03   1873
403
  막 근혜 부정선거..'독재 1.9' 유튜브 동영상 SNS '일파만파~~~'   울진사랑   2013-12-30   1847
402
  현재 철도사장 최연혜, 후보 때는 "KTX 민영화, 국가에 좋지않아... 확고히 반대"   울진사랑   2013-12-29   1630
401
  2013년 12월28일 올들어 가장 추운서울 날씨 11년만에 한겨울 최대 인파(박 근혜 퇴진 및 철도파업) 사진~   울진사랑   2013-12-29   1692
400
  뉴스타파- 국정원 간첩사건에 또 가짜증거?   울진샤랑   2013-12-23   1886
399
  박 근혜 , 학생. 시민들에게 무차별 최루액 난사~   울진사랑   2013-12-23   1723
398
  국정원 대선개입,경찰의 은폐,조작 수사발표로 문재인 대통령을 잃었습니다...   울진사랑   2013-12-21   1776
제목 내용 제목+내용 이름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결국 울진에 코로나 확진자 1명 발생
확진자, 울진시장내 전 식재료 가게 딸
김형규 박형수 장윤석 황재선 4명 본후보 등록
가족 2명, 접촉자 4명 즉시 격리조치
후포 미용사들 해경 찾아 재능기부
다문화가정 모국방문 지원사업
(성명서) ‘재난기본소득’을 즉각 지급하라!
박형수 ⇔ 장윤석 후보의 일전
군의원 보궐선거 5명 후보 등록
■ 역대 국회의원 울진선거구 당선자 명부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창간일자 : 1991년 4월 8일 |운영위원장 : 박경조 | 발행·편집인 및 주필 : 전병식 | 등록번호 : 경북 010013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전병식
서울지사장 : 임명룡(☎ 010-6230-1976) | 부산지사장 : 안정권(☎ 010-5488-2686) | 대구지사장 : 전종각(☎ 010-7287-7910) | 연간구독료 : 30,000원
계좌번호 농협(주식회사 울진신문사) 317-0002-7924-91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3길 17 | 전화 : 054-783-8600 | 팩스 : 054-783-8601
Copyright 2005 (주)울진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webmaster@ulji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