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20.7.10 금 16:16
> 뉴스 > 종합 > 경찰 소방
     
죽변해상 혹등고래 그물에 걸려
10일 오전 죽변항 북동쪽 9.8㎞ 해상에서 어선이 발견
2019년 12월 10일 (화) 17:13:29 [조회수 : 938] 울진신문 webmaster@uljinnews.co.kr

 

   
 

울진해양경찰서(서장 최시영)는 10일 오전 10시 14분경 울진군 죽변항 앞 해상에서 멸종 위기종인 혹등고래 1마리가 그물에 걸려 죽어있는 것을 J호(9.77톤, 자망, 죽변선적) 선장이 신고했다고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J호는 이날 오전 6시 37분경 조업차 출항해 죽변항 북동쪽 9.8㎞ 해상에 도착했고, 그물을 인양하던 중 혹등고래 꼬리가 그물에 걸려 죽어있는 것을 발견하고 죽변파출소에 신고했다.
 

   
 

해경은 즉시 고래 사진 등 혼획 사실을 울산 고래연구센터, 울진군청 등 관계기관에 통보해 멸종위기 종인 혹등고래 임을 확인하였고, 고래는 길이 8M 50㎝, 둘레 4M 80㎝이라고 전했다.

해경은 작살 등에 의한 고의 포획 흔적은 없었고, 죽은 지 약 2 ~ 3일 가량 지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선장 등을 상대로 상세한 혼획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혹등고래는 멸종위기 보호종으로 유통이 불가하고, 시료 채취 후 관계 법령에 따라 처리될 예정이다.


                                                              울진해경 기획운영과 (054-502-2616)

 

울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울진신문(http://www.ulji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 댓글 0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글쓰기-
전체보기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창간일자 : 1991년 4월 8일 |운영위원장 : 박경조 | 발행·편집인 및 주필 : 전병식 | 등록번호 : 경북 010013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전병식
서울지사장 : 임명룡(☎ 010-6230-1976) | 부산지사장 : 안정권(☎ 010-5488-2686) | 대구지사장 : 전종각(☎ 010-7287-7910) | 연간구독료 : 30,000원
계좌번호 농협(주식회사 울진신문사) 317-0002-7924-91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3길 17 | 전화 : 054-783-8600 | 팩스 : 054-783-8601
Copyright 2005 (주)울진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webmaster@ulji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