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편집 : 2020.7.2 목 14:08
> 뉴스 > 종합 > 문화/교육
     
후포초, 새싹들이 와서 웃음꽃을 피웠네
2020년 05월 27일 (수) 19:00:25 [조회수 : 898] 울진신문 webmaster@uljinnews.co.kr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가 가득한 가운데 27일(수) 후포초등학교(교장 박경화)는 유치원, 1, 2학년 등교수업을 시작했다.

코로나-19로 인해 개학 연기, 온라인 수업의 과정을 거쳐 예년보다 많이 늦은 시기에 시작된 등교수업이지만, 겨우내 움츠러들었던 새싹이 돋아나 듯, 아이들은 조금 더 자란 희망찬 모습으로 교문을 지나 학교 교실로 들어섰다.
 

   
 

어린 자녀를 학교에 보내는 것이 걱정스러운 듯 교문 앞을 떠나지 못하시던 학부모님께서도 학생들의 등교 시간과 출입 현관을 조정하고 생활 속 거리를 확보하며 발열검사하는 모습에 안도하며 집으로 발길을 돌렸다.

학교에서는 학생들의 안전한 등교수업을 위해 충분한 거리를 확보한 교실의 좌석 배치, 학생들의 이동을 최소화하는 수업 운영, 급식 시간 조정과 생활 속 거리를 확보한 급식 운영, 학생들의 건강을 확인하는 시스템 및 대응체계를 구축했다.

이번 코로나-19 대응 등교수업을 시작하며 박경화교장선생님께서는 “등교수업을 준비하는 과정이 결코 쉽지 않았지만, 학생들이 안전하고 즐겁게 학교생활을 할 수 있다면 그 과정이 아름답고 뿌듯하게 기억될 것 같다. 학생들이 있어야 진정한 학교의 모습이 갖추어진다는 사실을 새삼 깨달았다.” 라고 말했다.

                                                   후포초등학교 (☎054-787-7830)

 

울진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 울진신문(http://www.uljin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기사 댓글 1
  • 후포면민 2020-05-28 09:37:12

    다른학교는 가림막 설치되어 있는데 다른지역 학교 방역 사례를 참고해서 학교측의 세심한 배료 요청드립니다.신고 | 삭제

     1 
    -글쓰기-
    전체보기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창간일자 : 1991년 4월 8일 |운영위원장 : 박경조 | 발행·편집인 및 주필 : 전병식 | 등록번호 : 경북 0100137 | 청소년 보호 책임자 : 전병식
    서울지사장 : 임명룡(☎ 010-6230-1976) | 부산지사장 : 안정권(☎ 010-5488-2686) | 대구지사장 : 전종각(☎ 010-7287-7910) | 연간구독료 : 30,000원
    계좌번호 농협(주식회사 울진신문사) 317-0002-7924-91
    경북 울진군 울진읍 읍내3길 17 | 전화 : 054-783-8600 | 팩스 : 054-783-8601
    Copyright 2005 (주)울진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이메일 webmaster@uljinnews.co.kr